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칼릴 지브란 예언자 상세페이지

책 소개

<칼릴 지브란 예언자> 제2의 성서라 불리는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를 그림과 함께 만나다!

칼릴 지브란의 산문시『예언자』. 1923년 출간된 이래 800만 부가 넘게 팔리고 제2의 성서라 불리면서 세기가 지난 지금까지도 널리 읽히고 있는 책으로, '사랑, 결혼, 선과 악, 일, 자유‘ 등 누구나 한 번쯤 고민할 만한 보편적인 주제에 대하여 깊이 있는 통찰을 전한다. 20년의 노력 끝에 출간했다는 이 책은 그의 시에 그림을 더해 풍성함을 더했다.

20대, 30대, 40대에 걸쳐 이 책을 읽으며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바르게 나아갈 수 있었다고 하는 역자는 20여 년에 걸쳐 읽으면서 느낀 《예언자》의 참뜻을 책에 옮겼다. 그리고 읽을 때마다 느꼈던 서로 다른 감동을 전하고자 했다. 보편적이지만 쉽게 결론을 내리기 어려운 진리에 대한 해답이 아름다운 시 속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출판사 서평

사랑이 그대들을 부르면 사랑을 따르라.
비록 그 길이 험하고 가파르더라도,
사랑의 날개가 그대들을 감싸 안으면 그대들의 온몸을 사랑에게 맡겨라.
그 부드러운 날개털 속에 숨겨진 칼날이 그대들에게 상처를 입힌다 해도,
사랑이 그대들에게 말하면 사랑을 믿으라.

그대들이 사랑할 때
그대들은 “신이 내 안에 있다.”고 말하기보다는 “내가 신 안에 있다.”고 말하라.
그리고 그대들이 사랑의 길을 인도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지 말라.
오히려 사랑이 그대들의 길을 인도하리라.
- 사랑에 대하여 中

세기를 넘어 삶의 진리를 전하는
칼릴 지브란의 이야기
인생은 불확실성의 연속이다. 지금 내딛는 발 앞에, 단단한 땅이 있을지 수렁이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는 미래를 ‘예언’해주지는 않는다. 하지만 우리가 인생의 길을 걸을 때, 옆에서 등불을 들고 함께 걸어주는 책이다.
《예언자》는 1923년 출간된 이래 800만 부가 넘게 팔리고 제2의 성서라 불리면서 세기가 지난 지금까지도 널리 읽히고 있다. 그 이유는 누구나 한 번쯤 고민할 만한 보편적인 주제에 대하여 깊이 있는 통찰을 전하기 때문일 것이다. '사랑, 결혼, 선과 악, 일, 자유…….'
책 속의 올팔레즈 사람들이 예언자인 알무스타파에게 던지는 질문은 지금 우리가 끌어안고 있는 의문들과 다르지 않다. 이에 대한 알무스타파의 대답은 지금 우리에게, 흔들리지 않는 길을 제시한다. 그리고 긴 시간 동안 이어진 인간의 고민에 대한 ‘예언자’의 대답은 우리 앞의 수렁을 피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ㅠ>마음을 울리는 언어와 그림으로 다시 보는 《예언자》
칼릴 지브란은 20년의 노력 끝에 이 책을 출간했다. 그런 만큼 적지 않은 시간 동안 쌓인 인생과 사유의 깊이가 고스란히 드러나, 읽을 때마다 다른 감동을 전한다. 새로 출간된 《예언자》를 번역한 역자는 20대, 30대, 40대에 걸쳐 이 책을 읽으며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바르게 나아갈 수 있었다고 한다. 그렇게 그는 20여 년에 걸쳐 읽으면서 느낀 《예언자》의 참뜻을 책에 옮겼다. 그리고 읽을 때마다 느꼈던 서로 다른 감동을 이 책을 통해 전하고자 했다.

사십대 중반에 다시 만난 《예언자》의 감동은 20년 전의 그것과 또 달랐습니다. 살아온 세월의 고뇌와 물음이 칼릴 지브란을 다시 만나게 했고 그가 본 세계를 함께 바라보며 가늠할 수 있게 되었나 봅니다. 칼릴 지브란이 《예언자》를 20년 넘게 썼고, ‘이 작은 책을 위해 평생을 보냈다.’고 말했듯이 나도 그러하였습니다.
‘그는 무슨 이야기를 하려는 것일까?’ ‘그가 본 것은 무엇일까?’ 그렇게 조금씩 아껴가며 곱씹고 곱씹어 가슴으로 오고 몸으로 다가올 때까지, 삶의 보화를 캐내듯이 머물러 있어 보았습니다. 그래서 그가 오늘 나의 삶 가운데 다시 살아날 때까지 그를 만나는 시간이 참 행복했습니다.
- 역자 서문 중

각 주제마다 삽입된 그림은 지브란의 글귀를 보다 현대적인 감각으로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의미 있는 글과 함께 감성적인 그림을 함께 보는 것은 《예언자》를 읽는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 책은 산문시이다. 보편적이지만 쉽게 결론을 내리기 어려운 진리에 대한 해답이 아름다운 시 속에 녹아 있다. 그렇기 때문에 더욱 마음을 울리는 구절이 많고, 그 언어들이 마음속에 더 깊게 새겨진다. 그 글들을 읽어가다 보면, 풀리지 않던 인생의 의문들이 자연스럽게 풀어질 것이다.

서로 사랑하라.
그러나 서로를 사랑으로 속박하지는 말라.
그보다는 그대들 영혼의 기슭 사이에 바다가 흐르게 하여라.
서로의 잔을 채우되 한쪽의 잔만을 마시지는 말라.
빵도 서로와 나누되 한쪽의 빵만을 먹지는 말라.
같은 곡을 연주하면서도 각기 다른 소리를 내는 현악기의 줄들처럼
함께 즐거이 춤추고 노래하되 각자 홀로 있는 시간을 잊지 말라.
그대들의 마음을 주라.
그러나 상대가 허락하지 않으면 내버려 두라.
오로지 운명만이 그대들의 마음을 담을 수 있으리라.
_결혼에 대하여

그대들이 일을 할 때 그대들은 대지의 가장 깊은 꿈의 일부가 되어
가고 있는 것이다.
그 꿈은 처음 있었을 때부터 그대들의 몫으로 주어진 것이라.
그리고 그대들은 일을 계속하는 동안 삶을 진정으로 사랑할 수 있으니
일을 통해 삶을 사랑하는 것이 삶의 가장 깊은 비밀과 친숙해지는 것이리라.
그러나 만일 그대들이 괴로워서 세상에 태어남을 고통이라 부르고
생계를 위해 일하는 것을 이마에 새겨진 저주라 한다면,
나는 그대들 이마의 땀방울만이 그곳에 새겨진 저주를 씻어줄 거라고 대답하리라. _일에 대하여

그러나 아름다움은 욕구가 아니라 황홀한 기쁨이리라.
아름다움은 목마름에 타는 입술이나 구걸하려 내민 손이 아니라
오히려 불타는 가슴이고 매혹케 하는 영혼이다.
아름다움은 그대들이 보았던 모습이나 들었던 노래가 아니라
눈을 감아도 보이는 모습이며 귀를 막아도 들리는 노래이다.
아름다움은 주름진 나무껍질 안의 수액이나 사람의 팔에 붙은 쓸모없는 날개가 아니라
영원히 꽃 피는 정원이고 항상 날아다니는 천사들이라.
_아름다움에 대하여


저자 프로필

칼릴 지브란 Kahlil Gibran

  • 국적 레바논
  • 출생-사망 1883년 12월 6일 - 1931년 4월 10일
  • 데뷔 1923년 시집 '예언자'

2014.11.2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칼릴 지브란(Kahlil Gibran)은 1883년 터키의 지배를 받던 레바논의 마을에서 태어났다. 그가 12세가 되던 해에 그의 가족은 전 재산을 몰수당하고 고국을 떠나 방랑 생활을 시작하게 된다. 지브란은 미국에 정착하여 가족들의 희생으로 영어와 그림을 공부하고 1898년에는 레바논으로 돌아가 아랍 문학을 배웠다. 1902년 미국으로 돌아올 때쯤, 사랑하는 여동생의 사망 소식을 전해 들었고 이듬해 형과 어머니의 죽음을 연이어 겪으면서 그림과 저작 활동에 더욱 몰두하였다. 1904년 그림 전시회를 열어 화가로서 명성을 얻기 시작하는 한편, 에세이집과 단편소설집을 내는 등 아랍어와 영어로 작품을 발표했다. 지브란의 초기 작품은 대부분 아랍어로 쓴 산문시와 희곡이었으며 특히 희곡은 모든 아랍권에 널리 알려져 ‘지브라니즘’이라는 용어가 생길 정도였다. 1923년에는 20년간의 구상을 거쳐 그의 방랑과 지난한 삶에 대한 물음, 그리고 혜안을 담은 영어 산문시인 《예언자》를 발표했는데, 이 책은 첫 출간 이래 영어로만 8백만 부 이상이 팔리고 32개국의 언어로 번역되어 그의 대표작이 되었다. 그 외 작품으로는 《눈물과 미소》, 《광인》, 《폭풍》, 《선구자》, 《사람의 아들 예수》 등이 있다.

목차

머리글

배가 오다
사랑에 대하여
결혼에 대하여
자녀들에 대하여
베푸는 것에 대하여
먹고 마시는 것에 대하여
일에 대하여
기쁨과 슬픔에 대하여
집에 대하여
옷에 대하여
사고파는 일에 대하여
죄와 벌에 대하여
법에 대하여
자유에 대하여
이성과 감정에 대하여
고통에 대하여
참 나를 아는 것에 대하여
가르치는 것에 대하여
우정에 대하여
말에 대하여
시간에 대하여
선과 악에 대하여
기도에 대하여
즐거움에 대하여
아름다움에 대하여
종교에 대하여
죽음에 대하여
고별에 대하여

추천의 글
저자 소개
역자 소개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