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칼릴 지브란 Kahlil Gibran

  • 국적 레바논
  • 출생-사망 1883년 12월 6일 - 1931년 4월 10일
  • 데뷔 1923년 시집 '예언자'

2014.11.2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칼릴 지브란
Kahlil Gibran, 1883.12.6~1931.4.10
레바논 북부의 베챠리에서 2남 2녀의 막내로 태어나 유복한 가정에서 성장한 지브란은 1895년 12세 때 미국의 보스턴으로 이주했다. 그곳에서 2년간 영어를 공부하고, 다시 레바논으로 돌아와 5년간 아랍어와 프랑스어를 수학했다. 그 후 아버지를 따라 전국을 여행하며 그림을 그렸고, 1902년 그리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각지를 여행하며 인생 체험을 쌓았다. 1908년 프랑스 파리에서 미술을 공부할 때 조각가 오귀스트 로댕(Auguste Rodin)을 만나 3년간 미술을 공부하고 미국으로 돌아왔다.
화가로서의 재능도 발휘했으며, 당시 문단에서 활약하는 젊은 작가들과 교류하는 기회를 가지게 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다.
초기 작품들은 대부분 아랍어로 쓴 산문시들과 희곡 작품들이다. 희곡은 모든 아랍권에 널리 알려져 지브라니즘(Gibranism)이라는 용어가 생길 정도였다. 20세를 전후하여 영어로 작품을 쓰기 시작하여 1923년, 20년간의 구상을 거쳐 완성한 원고를 출판하기로 결심하는데, 그 작품이 바로 영어로 기록한 산문시 《예언자》이다. 인생의 근본적인 문제를 제기하고, 그에 대한 답을 깨닫게 하여 현대의 성서라고 불리는 《예언자》는 《부러진 날개》(1912)와 함께 각국어로 번역되어 널리 사랑받고 있다.
칼릴 지브란은 독특한 종교적·역사적 배경에서 성장하여 일생을 아랍과 비아랍, 이슬람과 기독교, 레바논과 뉴욕 등 이질적인 두 세계를 넘나들면서 특유의 이중적 세계관으로 전 세계 독자들에게 시공을 초월하는 진실을 이야기함으로써 현대인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았다. 또한 예술 활동에만 전념하면서 늘 인류의 평화와 화합을 주장하고, 레바논의 종교적 단합을 호소했다. 평소 타국살이의 외로움을 알코올로 달래다가 건강을 해치게 된 칼릴 지브란은 뉴욕의 성 빈센트병원에서 4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산문시집 《예언자》를 비롯하여 첫사랑을 주제로 다룬 소설 《부러진 날개》, 잠언집 《모래·물거품》(1926), 우화집 《방랑자》(1932), 《고요하여라 나의 마음이여》, 《세월》, 《보여줄 수 있는 사랑은 아주 작습니다》 등 많은 작품이 한국에 소개되었다.

역자 - 이덕희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경향신문·조선일보 문화부 기자, 서울대학신문 조사부장을 거쳐, 중대·숙대 대학원 강사를 지냈다. 현재는 자유기고가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장편소설 《회생(回生)》, 산문집 《내 눈의 빛을 꺼다오》, 《마지막 불꽃이 더 아름답다》, 《내 영혼을 존재케 하는 것은》 등이 있고, 발레입문서 《발레에의 초대》, 《매혹의 초대》, 평전 《전혜린》, 《불멸의 무용가들》, 《음악가의 만년과 죽음》, 《음악가와 연인들》, 《음악가와 친구들》, 《토스카니니》, 《그레타 가르보》, 《위대한 만남》, 《세기의 걸작 오페라를 찾아서》, 음악산문 《음악혼의 광맥을 찾아서》, 《짧은 갈채, 긴 험로》, 《천재들의 불화사건》, 편역서 《베토벤 이야기》, 《나의 오빠 니진스키》, 역서로 프리드리히 니체의 유저(遺著) 《니체, 최후의 고백》,
《니진스키, 영혼의 절규》(니진스키), 《무대의 마술사 두제》(르 갈리엔느), 《쇼팽》(베르나르 가보티), 《음악 에세이》(알프레드 아인슈타인), 《제니의 초상》(로버트 네이선), 《갈매기의 꿈》(리처드 버크) 등이 있다.

<부러진 날개>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