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칼릴 지브란 Kahlil Gibran

  • 국적 레바논
  • 출생-사망 1883년 12월 6일 - 1931년 4월 10일
  • 데뷔 1923년 시집 '예언자'

2014.11.2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지은이: 칼릴 지브란(KahlilGibran,1831~1931)

수많은 예언자를 낳은 레바논에서 1883년 태어났다. 그의 출생지는 산세가 매우 험한 곳으로 예수의 탄생지와 인접한 곳이었다. 그런 이유로 주민들은 기독교 신앙을 갖게 되었고, 험한 산세 덕분에 터키 지배하에서도 자치 구역으로 남아 있었다. 1869년 수에즈운하가 개통되면서 생업이던 대상(caravan)을 통한 동서 교육이 타격을 받고 주민들은 터키의 폭정과 가난에 시달리게 되었다. 예수회 교육의 영향으로 자유 의식이 싹튼 지식인들은 아프리카, 남미, 오스트레일리아, 미국 등으로 이민을 떠났다. 그의 가족도 이민자들 무리에 섞여 아버지만 레바논에 남고 미국으로 이주했다.

2년 후 칼릴 지브란은 혼자 레바논으로 돌아와 베이루트의 ‘지혜의 학교’를 다녔고 그 후 아버지를 따라 전국을 여행하며 그림을 그렸다. 1902년 무렵에는 그리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각지를 여행하며 인생을 체험했다. 1908년 파리에서 조각가 오귀스트 로댕을 만나 3년간 미술 공부를 하고 미국으로 돌아온 그는 미국의 보헤미아라고 불리는 그리니치빌리지에서 독신으로 지내며 인류의 평화와 화합, 레바논의 종교적 단합을 호소했다. 타국살이의 외로움을 알코올로 달래다가 건강을 해쳐 48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종교적 분위기가 강한 작품과 그림을 발표했는데, 초기 작품들은 아랍어로 쓰여진 산문시와 희곡 들로 모든 아랍권에 널리 알려져 지브라니즘(Gibranism)이라는 용어가 생길 정도였다. 20살 전후로 영어로 작품을 쓰기 시작하여 1923년, 20년간의 구상을 거쳐 완성한 원고를 출판하기로 결심하는데, 그 작품이 바로 영어로 기록한 산문시 《예언자》였다.

인생에 대해 근원적인 문제를 제기하고, 그에 대한 답을 깨닫게 하는 《예언자》는 현대의 성서라고 불리면서 소설 《부러진 날개(The Broken Wings)》와 함께 세계 각국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 독자들에게 시공을 초월한 사랑을 받고 있다. 그 후에도 철학자, 화가, 소설가, 시인으로 여러 권의 저서를 출간했으나, 《예언자》만큼 주목받지는 못했다.

그의 저작들에는 그가 그린 그림들이 삽화로 실린 경우가 많았다. 초상화를 비롯한 그의 그림은 철학을 느끼게 하는 독창적이고 신비주의적인 경향을 띠며 웅장하고도 경이로운 다빈치적 특질을 보여준다는 평을 받았다. 젊은 시절 파리에서 첫 번째 전시회를 가진 이래 뉴욕, 보스톤 등에서 개인전을 열기도 했다.


옮긴이: 강은교

서울에서 출생하여 연세대학교 영문학과와 동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다. 1968년 《사상계》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면서 등단하여 1975년 제2회 한국문학작가상을 수상했다. 현재는 동아대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시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 《허무집》《빈자일기》《소리집》《풀잎》 등의 시집과 《추억제》《도시의 아이들》《시인수첩》《우리가 물이 되어 만난다면》 등의 산문집이 있다.
번역서로는 칼릴 지브란의 《영혼의 거울》, 핀의 《안나 이야기》등이 있다.

<예언자>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