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어떻게든 열 곡은 치게 되는 첫 기타책 상세페이지

책 소개

<어떻게든 열 곡은 치게 되는 첫 기타책> “글로 배우는 기타는 처음인데요.”
독학 좀 해본 기타리스트가 알려주는,
술술 읽다 보면 결국 치게 되는 내 생애 첫 기타책
기타를 치겠다고 마음만 먹은 지 수차례. 레슨을 꾸준히 받으러 다닐 시간은 없고, 사진과 그림만 나열된 기타 교습서는 한 페이지를 넘기기도 지루해서 매번 실패만 거듭하는 당신. 방 한구석에 고이 모셔놓은 기타를 보며 마음만 계속 찔렸다면 이제 그 고민을 과감히 접자. 에세이를 읽듯 술술 읽어 내려가다 보면 어느 순간 코드를 짚게 해주는 책 《어떻게든 열 곡은 치게 되는 첫 기타책》(위즈덤스타일)이 출간되었기 때문이다.

이 책의 저자인 김대욱은 독학으로 기타를 배우기 시작하여 현재는 책을 노래하는 밴드 ‘서율’에서 기타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음악가이다. 기타를 ‘업’으로 삼게 되기까지 저자에게도 지금의 당신과 같은 실패와 고독의 시간이 있었다. 또한 수년간 일대일 레슨을 하며 기타 초보자들이 갖는 보편적인 어려움이 무엇인지도 알게 되었다. 기타를 시작하려는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펴낸 《어떻게든 열 곡은 치게 되는 첫 기타책》은 처음 기타를 잡은 사람, 혼자 기타를 시작한 사람, 그리고 책으로 기타를 배우는 사람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부분을 정확하게 짚어내어 조금씩, 천천히, 앞으로 나아가게 해준다.

《어떻게든 열 곡은 치게 되는 첫 기타책》은 저자가 처음 기타 교습서를 폈을 때 느꼈던 막막함을 떠올리며 음악적 지식이 필요한 기호와 전문가적 설명은 최대한 배제하였고, 초보자들의 눈높이에서 포인트를 짚어주어 포기 없이 어떻게든 완곡할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 더욱이 저자 특유의 위트와 다정함이 묻어나는 편안한 글로 괜찮다, 잘 안 되는 게 당연하다고 다독이며 독자들을 이끌어준다. 기타를 연주하고 싶다는 마음만 부풀었던 당신, 그러나 엄두가 나지 않았던 당신, 이 책의 마지막 페이지를 덮는 순간 ‘어떻게든 열 곡은 치게’ 되어 있을 것이다.


출판사 서평

심플하게 배우자!
기타 초보자에게 꼭 필요한 정보만 골라 담은 기타 수업
책을 위해 특별 제작한 레슨 동영상 19개와 활용만점 코드표 수록
더 이상 코드만 잡다가 끝나는 기타 연습은 그만! 《어떻게든 열 곡은 치게 되는 첫 기타책》은 너무 많은 이론과 정보에 지쳐 결국 기타를 놓아버리던 당신을 위해 가장 심플하게 구성했다. 초보자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쉬운 코드표, 손가락마다 번호를 달아 이해를 돕는 상세한 손 사진, 책을 위해 특별 제작한 레슨 동영상 등은 첫 기타책으로서의 장점을 아낌없이 뽐내고 있다. 또한 아직 코드 잡는 것이 어려운 초보자들을 위해 자주 쓰이는 코드를 모은 코드표도 수록하여 실용성을 높였다. 마치 일대일 개인 레슨을 옮겨놓은 듯한 이 책 한 권이면 당신도 쉽고 재미있게 기타를 연주하게 될 것이다.

기타 하나로 일상이 바뀌는 마법!
행복해지고 싶다면 “일단 사자, 기타부터!”
《어떻게든 열 곡은 치게 되는 첫 기타책》에서는 초보자라고 해서 꼭 동요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선입견을 과감히 버리고, 기타를 치게 된다면 한 번쯤 연주해보고 싶다고 많은 이들이 꿈꾸는 대표곡을 다양한 장르에서 선별하여 수록했다. 어쿠스틱 기타에 잘 어울리는 가수 아이유가 부른 [너의 의미]와 브로콜리너마저의 [졸업], 곁에 있는 누군가에게 불러주고 싶은 요조의 [에구구구]와 브루노 마스의 [Marry You], 조금 센티멘털한 날에 불러보고 싶은 윤하의 [오늘 헤어졌어요]와 분위기를 띄울 때 제격인 에릭 클랩튼의 [Wonderful Tonight] 등 총 10곡을 작가가 직접 초보자용 코드를 넣어서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쉬운 악보로 재정리했다.

저자는 일상에 기타 하나를 더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진다는 믿음으로 《어떻게든 열 곡은 치게 되는 첫 기타책》을 썼다. 새로운 세계에 발을 디딘 걸 환영한다며, 그리고 언젠가 함께 연주하자며 말을 건넨다. 행복해지고 싶다면, 일단 사자고. 기타부터!



저자 소개

저 : 김대욱
문학적 감성으로 노래하는 밴드 ‘서율(書律)’의 기타리스트이자 작곡가. 수능이 끝난 후, 무작정 사러 갔던 기타와 맺은 인연이 지금껏 이어져 가장 좋아하는 취미이자 업으로 기타와 함께 살아가고 있다. 크고 작은 공연을 600회 이상 해오며 음악을 좋아하는 관객, 책을 좋아하는 독자들과 만나고 있다.

음반 <책, 노래가 되다>, <그랑투르 : 바람과 길과 눈>에 참여했으며, 에세이 《숨, 쉴 틈》, 《그녀는 예뻤다》, 《행복한 밥벌이》(공저)를 펴냈다. 세상 많은 이들이 일단 기타를 시작하고, 즐거워하고, 그로 인해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목차

프롤로그_어떻게든 기타를 시작해보려는 사람들을 위하여

하나, 어떻게든, 만나볼까?
일단 사자, 기타부터│이제 한번 잡아볼까│왼손과 오른손, 기타와 친해지기│진짜 크로매틱│스트로크│코드가 뭐냐고 묻지 마요, 그냥 따라 해봐요│마이너코드│7코드
조금씩, 기타 이야기·기타는 처음이니까│거르지 말고 조율부터

둘, 어떻게든, 만져볼까?
코드 연결│박자와 음길이│짜악 짝 짜짜│F코드│하이코드│하이코드 응용
천천히, 기타 이야기·꾸준히 하다 보면 언젠가│이제는 늙고 지친 울트라마린 블루

셋, 어떻게든, 연주해볼까?
너에게 난 나에게 넌│조금 더 자연스럽게│졸업│Marry You│카포│조옮김│아르페지오│아르페지오 B패턴│모르는 코드를 만났을 때│자유의 아르페지오
끝까지, 기타 이야기·오늘도, 내일도 ‘죽여주는’ 하루를 위해│언젠가, 우리 함께

부록
한눈에 보는 첫 기타 코드표
모아서 보는 첫 기타 악보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