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단군의 아들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단군의 아들

구매종이책 정가18,000
전자책 정가30%12,600
판매가12,600

작품 소개

<단군의 아들> 홍암 나철 선생이 우리 시대에 던지는 화두
“단군은 신화가 아니라 민족의 역사다”

이국 만리 만주 땅에서 우리 동포들은 어떻게 하나로 뭉칠 수 있었을까
혹독한 추위와 배고픔을 참으며 어떻게 항일 투쟁을 지속할 수 있었을까
단군의 자손이라는 자주민족의 정통성을 어떻게 이어올 수 있었을까


이 소설은 홍암弘巖 나철(羅喆, 1863-1916) 선생의 일대기이면서 일제강점기 동안 단군조선을 부정, 말살하는 식민사관에 의해 민간 전승 신화로 묻혀간 단군을 우리 역사 속으로 이끌어낸 역사교양소설입니다. 나철 선생과 선생이 살았던 한일합병 전후의 역사적 사건과 인물들을 통해 단군은 우리에게 무엇이며 단군조선시대 또한 우리 역사에 어떠한 표상이었는지를 밝히고 있습니다. 나철 선생은 민족의 실존에 관한 뿌리, 민족혼의 바탕을 우리의 역사 시작인 단군에서 찾았습니다. 그리고 고려 때까지 이어져 오던 신교(神敎, 단군교)를 7백 년 만에 겨레의 얼을 담은 민족 종교로 중광(重光, 부활)했습니다. 이에 역사 주권을 지키는 것이 곧 자주민족의 길임을 깨달은 많은 애국지사들이 선생이 중광한 대종교에 동참하였습니다. 김교헌, 윤세복, 이회영, 서일, 김좌진, 박은식, 신채호, 주시경, 신규식, 정인보 선생 등 학자와 언론인, 독립투사들이 대종교 교도로서 국내에서는 우리글과 말을 지키고 만주에서는 독립을 위해 목숨 바쳐 싸웠습니다.

단군은 신화가 아니라 한국 민족의 역사이며 단군조선은 허구가 아니라 한국 민족의 역사 시작이라는 점에서 일제는 국내와 만주에서 30만 대종교 교도를 탄압하고 간부들을 처형했습니다. 나철 선생은 스러지는 민족정기와 교단을 지키기 위해 구국의 심정으로 순교하기에 이릅니다. 만주의 청산리 대첩은 선생의 죽음에 자극받은 서일의 북로군정서와 홍범도의 대한독립군이 일본군에 거둔 승리입니다. 대부분이 대종교 교도였습니다.

다가오는 10월 3일 개천절은 나철 선생이 단군의 개극 입도(나라를 열고 도를 세움)를 기리는 명절인 개천절을 경축일로 정하고 상해임시정부가 국경일로 정한 데서 시작된 것입니다. 나라를 잃은 암울한 시기에 항일 투사와 지식인들이 단군조선을 민족의 역사 시작으로 보고 한마음 한뜻으로 뭉쳤음입니다. 이는 홍암 나철 선생이 지금 우리 시대에 던지는 화두이기도 합니다.

독립운동의 대부, 단군 사상의 실천자 홍암 나철 선생 이야기가 담긴 정찬주 작가의 장편소설『단군의 아들』에 많은 관심과 협조 부탁드립니다.


출판사 서평

민족혼과 단군 국조 사상

일본은 자국 학자들을 동원해 침략의 논거를 준비했다. 도쿄제국대학 교수 하야시 다이스케林泰輔는 1882년에 『조선사』라는 역사서를 내놓았다. 한국을 정벌해야 한다는 논거를 제공하는 허무맹랑한 역사서였다. 한국의 역사는 기자조선과 한사군 등 중국의 지배를 받아 시작되었고 단군 고조선의 역사는 신화 전설일 뿐이며 한국과 일본의 조상은 동족으로 한국의 북쪽은 중국이, 남쪽은 일본이 지배했다는 『일본서기』의 임나일본부설에 입각한 정한론征韓論을 기술한 역사서였다. 1883년에 발간된 요시다 도고吉田東伍의 『일한고사단日韓古史斷』도 정한론과 식민사관의 논리를 제공하는 역사서였다.
명성황후가 일본 낭인들에게 살해당하고 10년 후 나인영(대종교 중광 후의 이름은 나철) 선생은 일본의 한일협약안을 저지하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내 우호세력을 만나지만 한일의정서는 체결되고 일본은 대한제국을 속국으로 만들기 위한 을사조약을 서두른다. 이때 선생은 단재 신채호를 알게 된다. 친일 매국노들에 의해 조약이 체결되자 선생은 박제순, 이완용, 이지용 이근택, 권중현, 이재극 등의 을사 육적 주살을 주도한다. 그러나 이마저도 실패하고 소갈증을 치료하던 중에 『단군교포명서』를 접하게 된다. 그리고 단군은 우리 민족에게 누구이고 무엇이며, 무엇이어야 하는지를 홀연히 깨우친다. 단군의 얼이 우리 민족의 혼백이고 우리 민족이 단군의 자손임을 깨달은 나인영 선생은 1909년 2월 5일 7백 년 만에 단군교를 중광하면서 비로소 나철로 개명한다. 나철 선생은 역사 주권과 국권 회복의 길을 아우르는 민족종교로서의 위상을 확립해나간다.


저자 프로필

정찬주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53년 2월 11일
  • 학력 1980년 동국대학교 국어국문 학사
  • 경력 1985년 샘터 편집부 부장
    1985년 샘터 편집부 차장
  • 데뷔 1983년 한국문학 신인상 소설 등단
  • 수상 2011년 화쟁문화대상
    2010년 제23회 동국문학상
    1996년 제5회 행원문학상

2014.11.2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정찬주

1953년 전남 보성에서 태어나 동국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하고 전남 화순 계당산 산자락 이불재耳佛齋에서 집필 활동을 하고 있다. 법정 스님은 저자를 재가제자로 받아들여 ‘세속에 있되 물들지 말라’는 뜻으로 무염無染이란 법명을 내렸다. 불교적 사유가 배어 있는 글쓰기로 오랜 기간 소설과 명상적 산문을 발표해왔으며, 현재 영웅 이순신이 아닌 인간 이순신의 삶과 불굴의 민족혼으로 시대를 떠받들어온 조선 백성의 삶을 재조명한 대하역사소설 『이순신의 7년』을 전남도청 홈페이지에 연재하고 있다. 2016년 1, 2권이 출간되었고, 2017년까지 전 7권으로 완간 예정이다.

펴낸 책으로 장편소설 『천강에 비친 달』, 『인연 1, 2』, 『조선에서 온 붉은 승려』, 『다산의 사랑』, 『소설 무소유』, 『산은 산 물은 물』, 『다불』, 『만행』, 『대백제왕』, 『야반삼경에 촛불춤을 추어라』, 산문집 『부처님 8대 인연 이야기』, 『암자로 가는 길』, 『자기를 속이지 말라』, 『선방 가는 길』, 『돈황 가는 길』, 『나를 찾는 붓다 기행』, 『정찬주의 다인기행』, 『뜰 앞의 잣나무』, 『불국기행』, 그리고 어른을 위한 동화 『눈부처』 등이 있다. 1996년 행원문학상, 2010년 동국문학상, 2011년 화쟁문화대상을 수상했다.

목차

귀국 1
귀국 2
익문사
밀사
을사조약 1
을사조약 2
금곡 마을
경월암
박유전
스승 1
스승 2
보자기
닭장떡국
일지당
두 손님
행방불명
참간장
폭약 궤짝
주살 작전
유배형
사면
의형제
단군교포명서
환속
중광
나철의 시간
망 단군 망 역사
개천절
귀인
마니산 천제
북간도행
30만 교도
기도
단식 수도
조천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