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사자는 사료를 먹지 않아 상세페이지

어린이/청소년 유아 ,   어린이/청소년 어린이

사자는 사료를 먹지 않아

구매종이책 정가13,000
전자책 정가9,100(30%)
판매가9,100
사자는 사료를 먹지 않아

책 소개

<사자는 사료를 먹지 않아>

엄마 아빠가 개도 고양이도 안 된다고 해서, 클레망스는 집에 사자를 데려왔어요. 사자를 키우면 좋은 점이 얼마나 많은지 몰라요. 사료를 사느라 돈을 들일 일이 없고요, 사자랑 마주치면 누구나 친절해져요. 좋지 않은 점은 딱 하나뿐이에요. 그게 뭘까요?
그림책 『사자는 사료를 먹지 않아』는 현실과 상상을 절묘하게 조합해 터무니없지만 웃을 수밖에 없는 독창적인 이야기로 그림책의 묘미를 전하는 프랑스의 작가 앙드레 부샤르가 쓰고 그린 작품입니다. 사자는 맹수이자 포식자라서 애완동물로는 절대 키울 수 없지요.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사자가 클레망스의 손에 이끌려 도심에 오게 됩니다. 과연 사자는 ‘커다란 고양이’처럼 자연스레 도심에 적응하고 평온하게 살 수 있을까요? 그럴 리가 없습니다.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무시무시한 사건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자와 클레망스 사이에는 무슨 일이 기다릴까요? 뭘 기대했든 예상보다 으스스하게 재미있고, 조금 끔찍하지만 유쾌한 이야기가 펼쳐질 거예요.


출판사 서평

우리 집에서 사자를 키우기로 했어요!

애완동물을 키우고 싶은 아이들은 많지만 부모님의 반대에 부딪히곤 합니다. 부모님이 애완동물을 키울 수 없다고 반대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사료와 배설물 문제지요. 그런데 번번이 사료를 챙겨 주지 않아도 되고, 사료 값 걱정도 없고, 배설물을 따로 치울 필요도 없는 동물이 있다면 어떨까요? 그런 친구가 바로 여기 있어요! 클레망스가 데려온 ‘사자’ 말이에요.
클레망스가 어쩌다 사자를 집에 데려오게 되었느냐고요? 클레망스는 정말 엄마 아빠 말을 잘 듣는데, 엄마 아빠가 개도 고양이도 안 된다고 했거든요. 동물의 왕인 사자를 집에서 키우기로 한 클레망스! 그런데 클레망스는 사자를 정말 잘 돌봐요. 날마다 함께 산책도 나가고, 함께 장보러 가기도 하지요. 사자를 키우면 좋은 점이 얼마나 많은지 몰라요. 먼저, 사료를 사느라 돈을 들일 일이 없어요. 사자는 사료를 먹지 않으니까요! 잘 생각해 봐요. 사자가 굳이 왜 사료를 먹겠어요? 사료 말고도 먹을 게 얼마나 많은데요. 먹이는 사자가 알아서 구해 먹죠.
사자를 키워서 좋은 점은 또 있어요. 사자랑 마주치면 누구나 친절해져요. 엄마 아빠는 물론이고 다른 어른들마저 사자 앞에서는 순한 양이 돼요. 아무리 바빠도 사자와 술래잡기를 하느라 도망을 다니고, 버스에서도 모두 사자에게 자리를 비켜 줘요. 강인하고 자신감 넘치고 늠름하고 멋진 사자! 클레망스는 사자와 함께하면 늘 어깨가 으쓱합니다. 그렇지만 딱 한 가지, 사자를 키우면서 나쁜 점이 있어요. 사자가 먹을 게 점점 줄어든다는 거죠. 클레망스네 사자는 도대체는 뭘 먹는 걸까요?


아름답고 따뜻한 사자 이야기를 생각했다면
절대 절대 읽으면 안 돼요!

프랑스의 작가인 앙드레 부샤르가 쓰고 그린 그림책 『사자는 사료를 먹지 않아』는 익살스러워 보이지만, 블랙 유머로 가득 차 있는 작품입니다. 전작인 『아빠 어렸을 적엔 공룡이 살았단다』에서 장난기 가득하고 유쾌한 그림을 선보였던 앙드레 부샤르는 “그림책은 나처럼 이야기를 쓰고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을 위한 완벽한 예술”이라고 말했습니다. 작가는 현실 속에 상상이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환상적인 일상을 그리거나 현실과 상상을 절묘하게 조합해 터무니없지만 웃을 수밖에 없는 독창적인 이야기로 독자를 사로잡는 매력이 있습니다. 사자는 맹수이자 포식자라서 애완동물로는 절대 키울 수 없지요.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사자가 클레망스의 손에 이끌려 도심에 오게 됩니다. 과연 사자는 ‘커다란 고양이’처럼 자연스레 도심에 적응하고 평온하게 살 수 있을까요? 그럴 리가 없습니다.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무시무시한 사건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정육점에서, 버스에서, 길가에서 사자가 가는 곳 어디에서나 예기치 못한 일이 일어납니다. 다시 말하자면, 그림책의 모든 장면에서 사건이 펑펑 터지지요. 하지만 글만 읽었을 때는 일상적인 이야기인 듯 평화롭고 평온합니다. 『사자는 사료를 먹지 않아』를 읽는 묘미는 여기에 있습니다. 그림이 묘사하는 상황을 글이 제대로 뒷받침하지 않는 글과 그림 사이의 절묘한 간극 말이지요. 글은 사자를 데려온 클레망스의 시선에서 이야기하는 듯 보이지만, 사실은 사자의 입장을 대변하고 감싸 주며 이야기를 보다 풍성하게 만듭니다. 『사자는 사료를 먹지 않아』는 글과 그림의 환상적인 조화가 만들어 내는 그림책이 얼마나 매력적인지 여실히 드러나는 작품입니다. 글은 그림을 옹호하고, 그림은 이야기의 비밀을 가만히 보여 주면서 사건을 전개해 갑니다. 사자와 클레망스가 가까워질수록 글과 그림의 아슬아슬한 줄타기는 숨 가쁘게 진행되다 마지막 장면에 다다르면 펑! 감추어 왔던 비밀을 공개합니다. 아마도 표지만 꼼꼼히 살펴보았더라도 알아차릴 수 있겠지만요.
아마 생각한 적 없고, 생각할 수조차 없었던 결말이 펼쳐질지 몰라요. 사자와 클레망스의 아름답고 사랑스럽고 예쁘고 감동적인 이야기를 기대했다면 절대로 절대로 이 책을 읽지 마세요! 하지만 너무 겁먹지는 말아요! 예상보다 으스스하게 재미있고, 조금 끔찍하지만 유쾌한 이야기가 펼쳐지니까요.


● 시리즈 소개

<재잘재잘 세계 그림책> 시리즈
하루가 갈수록 조금씩 더 가까워지는 지구촌, 점차 우리는 피부색과 종교, 언어, 사상이 다른 낯선 사회를 접하고 있습니다. 서로 다른 역사를 품고 서로 다른 삶을 살아왔기 때문에 세계 각지에서 여러 사회문제가 벌어지기도 하지요. 그렇지만 이렇게 서로 다른 모든 것을 뛰어넘을 수 있는 세상이 있습니다. 상상 속 세상을 글과 그림으로 표현하는 그림책의 세계입니다. 그림책의 세계에서는 낯선 이야기도, 낯익은 이야기도 거부감 없이 받아들여집니다. <재잘재잘 세계 그림책> 시리즈에서는 세계 여러 나라에서 익살스럽고 독특한 발상으로 펼쳐진 상상의 나래를 한데 모아 엮었습니다. 우리와는 조금 다르지만 정답 없는 상상력이 창의적으로 펼쳐진 이야기들이 무엇 하나 목소리 높이지 않고, 작고 고운 새의 지저귐처럼 재잘재잘 우리에게 용기와 사랑, 평화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재잘재잘 세계 그림책>를 통해 어른과 아이, 나와 너의 구분 없이 모두가 하나 되는 또 다른 상상의 세계를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저자 프로필

앙드레 부샤르

  • 출생 1958년
  • 수상 2012년 폴리 당크르 상(Prix Folies d’encre)

2020.10.0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1958년에 태어나 2002년부터 어린이 책을 쓰고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오랫동안 광고업계에서 일했고, 현재는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파리에서 언론 매체와 출판 관련 일을 하고 있습니다. 2012년에 폴리 당크르 상(Prix Folies d’encre)을 수상한 『사자는 사료를 먹지 않아』는 5개 국어로 번역되었으며, 세계적으로 4만 부가 판매되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어느 날 아침, 닭이 짖었다』 『우리 어린 시절의 가장 아름다운 노래』 『오백 원짜리 왕관』 『아빠 어렸을 적엔 공룡이 살았단다』 등이 있고, 쓰고 그린 책으로는 『거짓말쟁이』 『엄마 가방은 괴물이야』 등이 있습니다.


저자 소개

글ㆍ그림| 앙드레 부샤르
1958년에 태어나 2002년부터 어린이 책을 쓰고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오랫동안 광고업계에서 일했고, 현재는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파리에서 언론 매체와 출판 관련 일을 하고 있습니다. 2012년에 폴리 당크르 상(Prix Folies d’encre)을 수상한 『사자는 사료를 먹지 않아』는 5개 국어로 번역되었으며, 세계적으로 4만 부가 판매되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어느 날 아침, 닭이 짖었다』 『우리 어린 시절의 가장 아름다운 노래』 『오백 원짜리 왕관』 『아빠 어렸을 적엔 공룡이 살았단다』 등이 있고, 쓰고 그린 책으로는 『거짓말쟁이』 『엄마 가방은 괴물이야』 등이 있습니다.

옮김| 이정주
서울여자대학교와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불어불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방송과 출판 분야에서 전문 번역인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재미와 감동을 주는 프랑스 책들을 직접 찾기도 합니다. 옮긴 책으로는 『엄마를 화나게 하는 10가지 방법』 『마티유의 까만색 세상』 『선생님은 세 번 울었다』 『엄마가 늦게 오는 날』 『엄마 아빠 때문에 힘들어!』 『마주 보면 무섭지 않아』 『아빠를 보내는 일주일』 『마르셀에게 이가 생겼어요!』 『여동생 클럽』 등이 있습니다.

리뷰

구매자 별점

4.2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