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정말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정말

창비시선 313

구매종이책 정가8,000
전자책 정가5,600(30%)
판매가5,600
정말

책 소개

<정말> 사소한 사물과 평범한 일상에서 따스한 삶의 한 장면을 발견해온 이정록 시인의 여섯번째 시집. 동시집 『콧구멍만 바쁘다』(2009 창비)를 제외하면 4년만에 펴내는 이번 시집에서 시인은 보다 성숙해진 눈길로 우리네 사람살이를 돌아본다. 남루한 삶도 죽음의 공허함도 짐짓 능청스럽게 풀어내는 그의 해학이 오히려 관조의 깊이로 다가온다.


저자 프로필

이정록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4년 7월 29일
  • 학력 고려대학교 대학원 문학예술학 석사
    공주대학교 한문교육학 학사
  • 경력 천안 중앙고등학교 교사
  • 수상 2002년 김달진문학상
    2001년 김수영문학상

2014.12.2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이정록
1964년 충남 홍성에서 태어났다. 1993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벌레의 집은 아늑하다』 『풋사과의 주름살』 『버드나무 껍질에 세들고 싶다』 『제비꽃 여인숙』 『의자』 『정말』 『어머니학교』와 동시집 『콧구멍만 바쁘다』를 냈다.

목차

제1부
붉은 마침표
갈대
기도
나뭇가지를 얻어 쓰려거든
마흔셋
꽃살문
나도 이제 기와불사를 하기로 했다
금강빗자루
식구
보리앵두 먹는 법
반달편지함
도깨비기둥
옆걸음
아프니까 그댑니다

2부
작명의 즐거움
홍어
엄니의 화법
불주사
하늘접시
상호신용금고
물길

엄니의 남자
청혼
낮달
돌아서는 충청도
국밥 한 그릇
참 빨랐지 그 양반
문병

3부
옥상이 논다
울음의 진화
아버지의 욕
느낌표
개나리꽃
조개구이집에서
호박범종
악필
바람의 악수
잔설
편지
콧물의 힘
토란
아궁이

주먹밥
노을부동산
이웃
잘 나간다는 말

제4부
이백
귓불
눈을 비빈다는 것
내포석재 애기불
수건 한 장
병따개는 입심이 좋다
장화

역전쌀상회
열 장
쌍화점
하느님 떡국 드세요
나무의 귀
여우비
명창
금강조경원 장씨
멍에

발문
시인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창비시선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