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빼앗긴 대지의 꿈 상세페이지

인문/사회/역사 정치/사회

빼앗긴 대지의 꿈

장 지글러, 서양의 원죄와 인간의 권리를 말하다

구매종이책 정가12,800
전자책 정가8,000(38%)
판매가8,000
빼앗긴 대지의 꿈

책 소개

<빼앗긴 대지의 꿈>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의 작가 장 지글러
서구 열강의 그늘 속에 신음하는 남반구의 비극적 현실을 들추어낸다

'착취'라는 말은 '계급 사회에서 생산 수단을 소유한 사람이 생산 수단을 갖지 않은 직접 생산자로부터 그 노동의 성과를 무상으로 취득하는 것'을 말한다. 현대사회는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더욱 교묘하고 철저한 착취를 구현해내고 있는데, 장 지글러는 이 책을 통해 당연한 것처럼 여겨지는 착취의 역사를 통해 빼앗긴 대지의 눈물과 아픔을 보여준다.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가 굶주림의 문제를 사회구조적인 관점에서 다뤄 기아 문제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관심을 촉발시켰고 『탐욕의 시대』가 신자유주의와 세계화를 숭배하는 서구 ‘제국들’ 및 다국적 기업들의 이면에 대해 적나라하게 파헤쳤다면, 이 책 『빼앗긴 대지의 꿈』은 과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서구 열강의 그늘이 짙게 드리운 남반구의 비극적인 상황을 생생하게 조명한다. 서양의 침략과 학살, 수탈이 22억 남반구 사람들의 삶을 어떻게 초토화시켰으며, 그로 인한 증오의 감정과 아픈 기억이 현재의 세계를 어떤 위기로 몰고 가는지, 실질적이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볼 수 있다.

서양에 의한 침략과 수탈, 학살로 점철된 피와 눈물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라틴 아메리카와 아프리카. 과거 서구 제국주의가 뿌려놓은 이 비극적인 역사의 씨앗은 오늘날 남반구의 많은 나라들에 빈곤과 내전이라는 심각한 문제를 남겼다. 누가 이들이 가지고 있는 원망과 증오에 대해 손가락질 할 수 있을까? 저자는 이들의 아픔과 눈물에 주목하고, 그 속에서 새로운 희망을 발견해내고자 한다.

이 책은 상처투성이인 이 세상, 아직도 수많은 이들이 상처와 아픔, 배고픔과 질병으로 고통받고 있는 '더러운' 세상에 대한 이야기다. 하지만 저자는 이 세상 속에서 유일한 희망이 '다른 사람의 아픔을 내 것으로 느낄 줄 아는 유일한 존재인 인간'이라고 말한다. 착취와 수탈의 주체인 인간이 또한 희망의 주체가 될 수 있다는 아이러니는 우리가 살아가는 세계의 아이러니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것은 아닐까? 그래도 우리는 희망을 꿈꾼다. '인간'에게 희망을 걸어본다.


저자 프로필

장 지글러 Jean Ziegler

  • 국적 스위스
  • 출생 1934년 4월 19일
  • 학력 2009년 파리제8대학교 명예박사
    1994년 몽스주립대학교 명예박사
    제네바대학교 대학원 법학 박사
    베른대학교 법학 학사
  • 경력 UN 인권위원회 자문위원
    2008년 UN 인권위원회 식량특별조사관
    1999년 스위스 연방의회 사회민주당 의원
    스위스 제네바대학교 제3세계연구소 소장
    프랑스 소르본 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2002년 스위스 제네바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프랑스 그르노블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 수상 2008년 프랑스 인권저작상

2015.01.0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장 지글러 Jean Ziegler

1934년 스위스에서 태어난 장 지글러는 제네바 대학과 소르본 대학에서 사회학 교수로 재직하고 1981년부터 1999년까지 스위스 연방의회에서 사회민주당 소속 의원으로 활동했다. 2000년부터 2008년 4월까지 유엔 인권위원회 식량특별조사관으로 일했으며, 현재 유엔 인권위원회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국제법 분야에서 인정받는 학자이자 실증적인 사회학자다. 『왜 검은 돈은 스위스로 몰리는가』를 발표한 뒤 의원 면책 특권을 박탈당하고 조국의 배신자라고 비난받았으며, 연이은 고소, 고발은 물론 목숨의 위협까지 받았지만 진실을 알리겠다는 신념으로 모든 것을 견뎌냈다. 대표작으로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탐욕의 시대』『빼앗긴 대지의 꿈』『굶주리는 세계, 어떻게 구할 것인가』등이 있다. 희망은 서서히 변하는 공공의식에 있다
작가파일보기 관심작가알림 신청

역 : 양영란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파리 제3대학에서 불문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코리아 헤럴드』 기자와 『시사저널』 파리 통신원을 지냈다. 옮긴 책으로 『빨간 수첩의 여자』, 『프랑스 대통령의 모자』, 『콩고』, 『아무것도 아닌 작은 일』, 『상뻬의 어린 시절』, 『센트럴 파크』, 『잠수종과 나비』, 『탐욕의 시대』, 『굶주리는 세계, 어떻게 구할 것인가』, 『공간의 생산』, 『그리스인 이야기』, 『물의 미래』, 『빈곤한 만찬』, 『미래의 물결』, 『식물의 역사와 신화』 등이 있으며, 김훈의 『칼의 노래』를 프랑스어로 옮겨 갈리마르사에서 출간했다.

목차

개정판 서문-다시 시작된 혁명
들어가는 말-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위하여

1. 증오의 기원
이성과 광기의 차이
되살아난 기억
서양의 첫 번째 범죄, 노예사냥
서양의 두 번째 범죄, 식민지 정복
더반에서의 대립
사르코지의 오만함

2. 착취의 계보
면화 전쟁과 APE 협정의 실체
인도와 중국의 경우

3. 정신분열증에 걸린 서양
짓밟힌 인간의 권리
무용지물이 된 ‘새천년 목표’

4. 나이지리아, 멈추지 않는 증오
아부자의 풍경
추한 전쟁
선거라는 사기극
통제 수단으로서의 부패
삼각주의 비극
서양의 쓰레기통 라고스
세계은행의 이중성
노예가 되어버린 아이들
월레 소잉카의 뺨을 때리는 앙겔라 메르켈

5. 볼리비아, 새로운 시작
수탈과 학살의 역사
대통령이 된 인디언
저항의 시작
부의 탈환
가난과의 싸움
민족국가 건설
가장 아름다운 날
분열과 폭력을 넘어

나가는 말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주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