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거미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거미

구매종이책 정가9,000
전자책 정가6,300(30%)
판매가6,300
거미

책 소개

<거미> 박성우 시집. 세상의 아픔을 그리면서도 아픔을 표나게 내세우지 않고 내면 깊숙이 받아들여 묵묵히 견디는 자세 속에서 절실한 내적 울림을 전해주는 56편 수록. "..//오래된 대나무는 마디가 거칠다/관절이 뻐근한 몇몇 뿌리는/지상의 바람으로 통증을 치료하고 있다/어머니, 걸을 만 하세요?/내일은 꼭 병원엘 가보게요//오래된 대나무 같은 내 어머니//대나무는 나이를 세지 않는다" - <대나무는 나이테가 없다> 中.


출판사 서평

독특한 구조를 지닌 시 「거미」로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한 박성우(朴城佑) 시인의 첫 시집이 간행되었다. 자신의 체험을 바탕으로 가난과 슬픔의 가족사를 진솔하게 녹여낸 그의 시편들은 다른 신예시인들과 대별되는 쓰라리게 아름다운 서정의 세계를 열어 보여준다. 자신이 조교로 있는 대학의 청소부인 어머니 옆에서 시를 발견하는 시인의 눈은 맑고 정직하고 자연스럽다. 그러한 눈으로 시인은 서사와 서정이 적절한 조화를 이룬, 곱고 당찬 시편들을 선보이고 있다.
이 시집에는 가족, 특히 어머니에 대한 시들이 여럿 있는데, 예컨대 "어머니, 미륵산에서 하루죙일 뭐하고 놀았습디요" 하는 시인의 물음에 "뭐허고 놀긴 이놈아, 수박이랑 깨먹고 오지게 놀았지"(「어머니」)라는 멋진 화답은 이 시집이 그리는 가족사의 풍경을 한마디로 요약한다 하겠다. 학교 청소부로 일하다 아킬레스건을 다친 어머니가 발목을 오줌요강에 담그다 담그다 그만 지쳐 아들에게 하는 말 "막둥아, 맥주 한잔 헐텨?"나 "다음주까정 핵교 청소일 못 나가면 모가지라는디"(「찜통」)라는 중얼거림은 그냥 우리를 감동시키는 대목이다.
이 시집 맨끝 작품 「친전」의 마지막 구절 "아버지 안녕히 가세요"는 또다른 작품 「두꺼비」의 슬픈 아버지에게 이어진다. 헌집을 바쳐 새 집을 지었으나 겨울잠에 들어 다시는 깨어나지 않은 아버지의 양손에서 우툴두툴한 두꺼비를 발견하는 이 시는 「거미」와 함께 아직도 유전되는 우리 시대의 슬픈 이야기이다. 부재하는 아버지, 어려운 삶을 감내하는 어머니를 두고 "지렁이처럼 마른 손으로 / 서로를 꼬옥 부둥켜안은 까치집"(「겨울 둥지」)을 절대 외면할 수 없는 자로서, 세상의 "옹이진 상처"(「해설」)를 끌어안는 이러한 시편들에서 우리는 그 삶의 내막을 슬쩍슬쩍 들여다보며 스스로의 상처를 돌아보게 된다.
시인의 곧고 정직한 눈길은 또한 자신이 참여한 현실에서 흥미로운 노동의 현장을 성공적으로 포착하는 데까지 미친다. 여러 미싱 가운데 고장나 있는 "보조사원 박성우 한 대"를 발견하는 [미싱 창고]나 '어깨끈달이'로 불리는 여공을 눈여겨보는 「참새」 등은 그러한 성공의 증거들이다. 현실의 고통과 상처에 분노하기 전에 그것들을 낳는 정황을 정확히 그려내는 데 주력한다는 점에서 그의 시는 지난날의 경직된 노동시와 궤를 달리하는 한편, 독특한 서정의 영역을...


저자 프로필

박성우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71년
  • 학력 원광대학교 대학원 박사
    원광대학교 문예창작학 학사
  • 데뷔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거미'
  • 수상 2013년 제1회 천인갈채상
    2012년 제7회 윤동주상 젊은작가상
    2008년 제3회 불꽃문학상
    2007년 제25회 신동엽창작상

2015.01.0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 : 박성우


朴城佑
1971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났다. 강마을 언덕에 별정우체국을 내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마당 입구에 빨강 우체통 하나 세워 이팝나무 우체국을 낸 적이 있다.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거미」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거미』 『가뜬한 잠』 『자두나무 정류장』, 동시집 『불량 꽃게』, 청소년시집 『난 빨강』 등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윤동주젊은작가상 등을 받았다. 한때 대학교수이기도 했던 그는 더 좋은 시인으로 살기 위해 삼년 만에 홀연 사직서를 내고 지금은 애써 심심하게 살고 있다.

목차

제1부
거미 / 새 / 어머니 / 주술가 / 달팽이가 지나간 길은 축축하다 /
보름달 / 개구리밥 / 마이산 / 악연 / 개야도 김발 / 몸에 맞는 그릇 /
어청도 / 표본 / 귀퉁이 / 거미 2 / 길

제2부
초승달 / 단풍 / 섬 / 오이를 씹다가 / 염소의 똥이 둥글게 쏟아진다 /
봄소풍 / 민달팽이 / 옹이 / 띠쟁이고모네 점방 / 성에꽃, 그 구멍으로

제3부
감꽃 / 미싱 창고 / 소록도 / 망둥어 / 참새 / 생솔 / 선물 / 방 /
굴비 / 누에 / 대나무는 나이테가 없다

제4부
정읍역 / 기차 / 상천사에서 / 찜통 / 황홀한 수박 / 콩나물 / 겨울 둥지 /
민둥머리새 / 두꺼비 / 취나물 / 반나잘 혹은 한나잘 / 싸라기밥풀 /
빨판상어 / 내소사 꽃창살 / 깨꽃 / 미이라 / 촛농 / 망해사 / 친전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창비시선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