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나태주 대표시 선집: 걱정은 내 몫이고 사랑은 네 차지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나태주 대표시 선집: 걱정은 내 몫이고 사랑은 네 차지

구매종이책 정가18,000
전자책 정가12,600(30%)
판매가12,600
나태주 대표시 선집: 걱정은 내 몫이고 사랑은 네 차지

책 소개

<나태주 대표시 선집: 걱정은 내 몫이고 사랑은 네 차지> 풀꽃 나태주 시인이 다시 모아서 엮은 47년간의 시세계

‘걱정은 내 몫이고 사랑은 네 차지’라는 부제로 돌아온 이번 선집은 앞서 출간된 『나태주 대표시 선집: 이제는 너 없이도 너를 좋아할 수 있다』에 이은 책으로 전작에 미처 담기지 못했던 시들을 모아 엮었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2017년 현재부터 1970년까지 창작연도 역순으로 수록되어, 70여 년 시인 인생의 좌절, 망설임, 사랑이 점철되어 형성된 아름다운 시세계를 여행할 수 있다.

어찌 오랜 세월 한 번만의 사랑을 허락했을까.
여러 차례의 사랑과 망설임과 좌절과 실패가 거기에 있었을 것이다.
허지만 이제 그 소중한 인생도 기울고 안타까운 사랑도 갔다.
다만 인생의 증표와 흔적처럼 몇 편의 시가 남았을 뿐.
-「책머리」 중에서

서문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책에는 시인의 삶의 흔적이 어려 있다. 끝 부분에 가서는 시를 통해 청년 나태주도 만나볼 수 있다. 현재의 시부터 1970년대 시까지 더듬더듬 읽어가다 보면 그의 시에서 우리 삶을 들여다볼 수 있다. 사랑, 가족에 대한 이야기로 수놓인 그의 시들이 따스한 눈으로 우리의 인생을 향해 있기 때문이다.


출판사 서평

오늘도 걱정으로 뒤덮인 그대에게
나태주 시인이 직접 모아 ‘잘람잘람’ 건네주는 아름다운 시 선물

시권재민(詩權在民).
시를 살리는 힘이 독자에게 있다는 뜻으로 내가 지어낸 말이다.
독자와 더불어 조금이라도 오래 나의 시가 세상에 남기만을 바랄 뿐이다.
나의 소임은 여기까지다.

-「책머리」 중에서

시인은 시를 본인의 손안에 꽉 움켜지고 있지 않는다. 겸손한 태도로 ‘나의 소임은 여기까지’라며 순수하고 찬란한 마음으로 자신의 시를 독자들에게 안겨 준다. ‘걱정은 내 몫이고 사랑은 네 차지’ 라는 시의 부제도 시인의 그러한 마음에서 나온 것이리라. 시인은 시를 통해 우리에게 봄을, 이슬을, 꽃을, 삶을 건네준다. 이내 시는 마음속으로 들어와 시인만의 시가 아닌 ‘나’, ‘우리’의 것이 되어 버리고 만다. 이것이 바로 나태주 시인의 힘이다.

어머니, 어머니 / 샘물가에서 물동이로 / 물을 기를 때 // 물동이에 가득 채운 물 / 머리에 이고 가기 전 / 넘치지 않게 하기 위하여 / 물동이 주둥이를 손바닥으로 / 슬쩍 훑어내듯이 // 오늘 내가 너에게 / 주는 마음은 잘람잘람 / 그렇지만 넘치지 않게 // 오늘 내가 너에게 / 주는 시도 잘람잘람 / 그렇지만 넘치지 않게.

-「잘람잘람」 중에서

시인은 ‘잘람잘람’ 부족하지도 그러나 넘치지도 않게 시를 선사한다. 넘쳐서 흘러 버리면 부족한 것만도 못하다는 삶의 깊은 이치를 시인은 관통하고 있는 것이다. 오늘도 걱정으로 뒤덮인 그대여, 걱정은 잠시 내려두고 시인이 우리의 몫으로 내주는 시를 ‘잘람잘람’ 음미해 보는 것은 어떨까.


저자 소개

1945년 충남 서천에서 출생하여 시초초등학교와 서천중학교를 거쳐 1963년 공주사범학교를 졸업했다(이후, 한국방송통신대학과 충남대학교 교육대학원 졸업). 1964년부터 2007년까지 43년간 초등학교 교단에서 일했으며 정년퇴임 시 황조근정훈장을 받았다.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시인이 됐다. 1973년 첫 시집 『대숲 아래서』를 출간한 뒤, 『마음이 살짝 기운다』까지 41권의 창작시집을 출간했다. 산문집으로는 『시골 사람 시골 선생님』, 『풀꽃과 놀다』, 『사랑은 언제나 서툴다』, 『날마다 이 세상 첫날처럼』, 『꿈꾸는 시인』, 『죽기 전에 시 한 편 쓰고 싶다』, 『좋다고 하니까 나도 좋다』 등 10여 권을 출간했고, 동화집 『외톨이』(윤문영 그림), 『교장선생님과 몽당연필』(이도경 그림), 시화집 『사랑하는 마음 내게 있어도』, 『너도 그렇다』, 『선물』(윤문영 그림), 『나태주 육필시화집』 등을 출간했다.

그밖에도 김혜식 사진과 함께 사진 시집 『풀꽃 향기 한 줌』, 『비단강을 건너다』 등을 출간했고, 선시집 『추억의 묶음』, 『멀리서 빈다』, 『지금도 네가 보고 싶다』, 『별처럼 꽃처럼』, 『사랑, 거짓말』, 『풀꽃』, 『꽃을 보듯 너를 본다』 등을 출간했다.

그동안 받은 상으로는 흙의문학상, 충남도문화상, 현대불교문학상, 박용래문학상, 시와시학상, 편운문학상, 한국시인협회상, 고운문화상, 정지용문학상, 공초문학상, 유심작품상, 난고문학상 등이 있으며 충남문인협회 회장, 충남시인협회 회장, 공주문인협회 회장, 공주녹색연합 초대회장, 한국시인협회 심의위원장, 공주문화원장 등을 역임했다.

지금은 공주에 풀꽃문학관을 설립·운영하고 있으며 풀꽃문학상, 해외풀꽃시인상, 공주문학상 등을 제정·시상하고 있다.

목차

책머리에

악수/ 변명/ 봄, 그리고/ 우체통 곁에/ 시인·2/ 틀렸다/ 잘람잘람/ 명예/ 어린아이/ 한산세모시/ 시인 무덤/ 첫눈 같은/ 겨울 장미/ 벚꽃 이별/ 그냥 낭만/ 어린 봄/ 한들한들/ 행복·2/ 멀리 풍경/ 어린 시인에게/ 범사/ 하늘 아이/ 너를 위하여/ 좋은 아침/ 꽃들아 안녕/ 우정/ 끝끝내/ 혼자서·2/ 너를 두고/ 의자/ 서로가 꽃/ 어여쁨/ 우리들의 푸른 지구·2/ 우리들의 푸른 지구·1/ 꽃과 별/ 여행의 끝/ 맑은 날/ 새사람/ 별·2/ 마음을 얻다/가을도 저물 무렵/ 이슬/ 9월의 시/ 느낌/ 장식/ 카톡/ 좋은 날/ 너에게 감사/ 고백/ 별짓/ 사랑이 올 때/ 이 봄날에/ 손님처럼/ 연/ 약속/ 사랑에 감사/ 낮달/ 까닭/ 딸기 철/ 아버지/ 여행·2/ 한 소망/ 육친/ 여름의 일/ 어린 슬픔/ 꽃잎/ 부탁이야/ 꽃·2/ 여인/ 양말 선물/ 사랑은 언제나 서툴다/ 마지막 기도/ 그 아이/ 목련꽃 낙화/ 못나서 사랑했다/ 쑥부쟁이/ 밥/ 아무르/ 꽃·1/ 잠들기 전에/ 차/ 문자메시지/ 살아갈 이유/ 눈 위에 쓴다 / 떠난 자리/ 혼자 있는 날/ 섬/ 못난이 인형/ 핸드폰 시/ 별·1/ 눈사람/ 치명적 실수/ 서양 붓꽃/ 민들레꽃/ 새해 인사/ 아침·2/ 시인·1/ 여행·1/ 동행/ 낙타/ 연꽃/ 헤어진 바다/ 친구/ 집/ 나무를 위한 예의/ 가을 들길/ 봄·2/ 풍경/ 줄장미꽃/ 시·2 / 당신/ 전화선을 타고/ 우리 딸/ 낙화 앞에/ 몽상/ 고욤감나무를 슬퍼함/ 평화/ 물고기와 만나다 / 문득/ 사랑·2/ 안쓰러움/ 공항/ 사랑에의 권유/ 능소화/ 가슴이 콱 막힐 때/ 쪼끔은 보랏빛으로 물들 때/ 뭉게구름/ 삼동/ 노래·2/ 실연/ 고향/ 삼거리/ 가을, 마티재/ 가을 감/ 일요일/ 별 한 점/ 괴산 가서/ 나의 사랑은 가짜였다/ 봄눈/ 가족사진/ 나팔꽃/ 봄·1/ 갑사 입구/ 메밀꽃이 폈드라/ 모처럼 맑은 하늘/ 노/ 단풍/ 한밤중에/ 참말로의 사랑은/ 미스 민/ 행복·1/ 하오의 슬픔/ 비 오는 아침/ 모처럼/ 유월에/ 옆자리/ 기도/ 노래·1/ 편지/ 시·1/ 사랑·1/ 그대 지키는 나의 등불·30/ 그대 지키는 나의 등불·25/ 그대 지키는 나의 등불·12/ 그대 지키는 나의 등불·6/ 그대 지키는 나의 등불·1/ 굴뚝각시를 찾습니다/ 껍질/ 바람이 붑니다/ 빈 몸으로 왔으니/ 보리베기/ 달이 뜨면 만나자/ 점/ 아기 신발 가게 앞에서/ 금학동 귀로/ 겨울행/ 3월에 오는 눈/ 노을/ 인간 예수/ 한 사람/ 주제넘게도/ 별곡집/ 비애집·7/ 비애집·6/ 들길/ 할 수만 있다면/ 변방·52/ 변방·19/ 변방·1/ 사랑이여 조그만 사랑이여·63/ 사랑이여 조그만 사랑이여·58/ 사랑이여 조그만 사랑이여·56/ 사랑이여 조그만 사랑이여·36/ 사랑이여 조그만 사랑이여·25/ 사랑이여 조그만 사랑이여·24/ 사랑이여 조그만 사랑이여·5/ 사랑이여 조그만 사랑이여·1/ 딸/ 세상은/ 막동리 소묘/ 수선화/ 산행/ 혼자서·1/ 유월은/ 가랑잎 잔/ 미루나무를 바라보는 마음/ 자목련 꽃 필 무렵/ 석류꽃/ 홍시/ 귀로/ 산철쭉을 캐려고/ 성장지/ 초행/ 5월/ 새각시 구름/ 간호/ 땅거미/ 하오/ 겨울 흰 구름/ 잡목림 사이/ 보리추위/ 신과원/ 매미 소리/ 아침·1/ 달밤/ 3월의 새/ 과원/ 내 고향은/ 봄바다/ 솔바람 소리/ 헤진 사람아/ 들국화

나태주 문학연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