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꿈꾸는 시인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꿈꾸는 시인

구매종이책 정가16,000
전자책 정가11,200(30%)
판매가11,200
꿈꾸는 시인

책 소개

<꿈꾸는 시인> 시를 선망하고 세상을 사랑하는 이들에게 들려주는
나태주의 시 이야기

나태주 시인은 ‘시에 대한 그의 생각과 주장을 숨김없이 편한 어투로’ 써 보는 것이 오래전부터의 소망이었으며, 버킷리스트 가운데 하나로 여겨 왔다. 그것도 “시를 선망하고 세상을 사랑하는 어리고도 순한 가슴을 지닌 젊은 독자”들을 위해서 말이다. 그런 나 시인이 신간 『꿈꾸는 시인』을 통해 마침내 그 소망을 이루었다. 나태주 시인은 그의 시 「풀꽃」이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으면서 근 몇 해 동안 굉장히 많은 문학 강연을 다녔다. 그렇게 전국 곳곳에서 문학 강연을 하면서 느끼고 말하고 생각하고 뉘우치고 다짐한 내용을 모두 모아 책으로 엮어 낸 것이다. 『꿈꾸는 시인』은 이처럼 나태주 시인이 생각하는 시에 관한 모든 것이 응집된 하나의 작은 ‘시의 세계’이다.


출판사 서평

젊은 독자, 예슬이에게 시를 건네다

나태주 시인이 말하는 ‘젊은 독자들’이란 비단 나이가 어린 사람만을 지칭하는 것은 아니다. “시를 선망하고 세상을 사랑하는” 마음을 지닌 모든 이들이 젊은 독자이다. 나 시인은 이 책을 쓰는 내내 가상의 독자 예슬이가 지켜보고 있다는 느낌을 불러일으키며 썼다. 이 책에서는 하나의 글마다 ‘함께 읽는 시’를 한 편씩 실었는데, 여기서는 나태주 시인의 시뿐만 아니라 백석, 김기림, 박목월, 로버트 프로스트 등 동서고금을 막론한 시인들의 명시를 함께 읽어 볼 수 있다. 그래서 마치 할아버지가 손녀 ‘슬이’를 옆에 앉혀 놓고 시에 관한 이야기를 해 주면서 중간중간 시 한 편씩을 건네주는 것만 같다. 이 책은 아름다운 독자 예슬이, 즉 이 책을 보고 있는 바로 우리 모두에게 주는 나 시인의 마음의 선물이다.

노시인의 삶, 그 자체로서의 시

나태주 시인은 그동안 시집만 35권을 냈을 정도로 시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 이런 나 시인을 사람들은 ‘다작 시인’이라고 말하기도 하지만, 나태주 시인은 “쓰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아서, 숨이 막힐 것 같아서” 시를 쓴다고 말한다. 말하자면 살아남기 위한 방책으로 시를 선택한 것이다. 그래서 그는 지금 말한다. “시는 나에게 있어 삶 그 자체이고 생존 그 자체”라고.

이처럼 노시인의 삶 자체인 시에 대한 모든 생각을 이 책에 모두 쏟아 냈다. 어쩌면 그것은 독자들에게 보내는 비밀한 그의 “전언(傳言)이며 마음의 꽃다발 같은” 것인지도 모른다. 나 시인은 “설익은 이야기, 오류, 편파적인 주장이 보인다 해도 어쩔 수 없다. 이게 나의 전부이고 나의 한계다.”라고 전한다. 다만 일흔을 넘긴 나이이기 때문에 이 정도는 말해도 되지 않을까 싶어서 쓴 책이라고 스스로 생각한다. 젊은 시절의 나태주 시인처럼, 시를 사랑하고 시인을 꿈꾸는 ‘젊은 독자’들이 읽으면서 마음의 위안이 되고 살아가는 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소망하는 마음이다.


저자 프로필

나태주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45년 3월 16일
  • 경력 공주문화원 원장
    한국시인협회 심의위원회 위원장
    충남시인협회 회장
    공주 장기초등학교 교장
  • 데뷔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대숲 아래서'
  • 수상 2014년 제26회 정지용문학상
    2009년 한국시인협회상
    2007년 황조근정훈장
    박용래문학상
    충청남도문화상
    1979년 제3회 흙의문학상

2015.01.0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1945년 출생으로 대표 시 「풀꽃」처럼 작고 여린 존재를 향한 시를 쓴다.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대숲 아래서」로 등단한 후 현재까지 40여 권의 창작시집을 포함해서 100여 권의 책을 펴냈다. 초등학교 다닐 때의 꿈은 화가였으나 고등학교 1학년 때 예쁜 여학생을 만난 뒤로는 꿈이 시인으로 바뀌었다. 그로부터 60년 그는 끝없이 시인을 꿈꾸며 사는 사람이다.

1963년 공주사범학교를 졸업한 뒤 초등학교에서 43년간 교직 생활을 하다가 2007년 장기초등학교 교장으로 정년퇴임했으며 8년 동안 공주문화원장을 거쳐 현재는 공주에서 살면서 공주풀꽃문학관을 설립, 운영하며 풀꽃문학상을 제정, 시상하고 있다. 풀꽃문학관에서, 서점에서, 도서관에서, 전국 방방곡곡 사람들을 만나러 다니는 게 요즘의 일상이다. 가깝고 조그마한, 손 뻗으면 충분히 닿을 수 있는 시인으로 기억되고 싶다.

흙의문학상, 박용래문학상, 편운문학상, 한국시인협회상, 정지용문학상, 유심작품상 등을 받았고, 충남문인협회 회장, 충남시인협회 회장, 공주문인협회 회장, 공주녹색연합 초대대표, 한국시인협회 심의위원장 등을 역임했다.청소년 시절 그는 세 가지 소원이 있었다. 첫째가 시인이 되는 것이었고, 둘째가 좋은 여자와 결혼하는 것이었고, 셋째가 공주에 사는 것이었는데 오늘날 그 소원을 모두 이루었다고 생각한다.

목차

책머리에

제1부 시 쓰기 전에
슬이에게 / 함께 읽는 시- 꽃그늘-나태주
지음 知音 / 함께 읽는 시- 이사-이성선
문학 강연 / 함께 읽는 시- 시-나태주
시의 시대는 끝났는가 / 함께 읽는 시- 행복-나태주
시의 원본 / 함께 읽는 시- 산이 날 에워싸고-박목월
좋은 시 / 함께 읽는 시- 엄마야 누나야-김소월
경전으로서의 시 / 함께 읽는 시- 해인사-조병화
언어 / 함께 읽는 시- 꽃-김춘수
시에서의 언어 / 함께 읽는 시- 진달래꽃-김소월
시인, 또 다른 곡비 / 함께 읽는 시- 나무-조이스 킬머
시, 학인가 예인가 / 함께 읽는 시- 꽃씨와 도둑-피천득
느끼며 읽기 / 함께 읽는 시-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김영랑
민중시에 대하여 / 함께 읽는 시- 서시-윤동주
주옥편을 위하여 / 함께 읽는 시- 멀리서 빈다-나태주
시인의 대표작 / 함께 읽는 시- 호수-정지용
「나그네」의 경우 / 함께 읽는 시- 도봉-박두진
나의 대표작으로서의 「풀꽃」 시 / 함께 읽는 시- 울음이 타는 가을 강-박재삼

제2부 시 쓸 때에
말공부의 네 가지 / 함께 읽는 시- 흰 바람벽이 있어-백석
구양수의 삼다법 / 함께 읽는 시- 저녁눈-박용래
좋은 글은 좋은 마음에서 나온다 / 함께 읽는 시- 춘신-유치환
마음은 화택 / 함께 읽는 시- 내 소녀-오일도
대화하기 / 함께 읽는 시- 돌아오는 길-박두진
세 가지 마음 / 함께 읽는 시- 황홀극치-나태주
의인법 / 함께 읽는 시- 달팽이는 느려도 늦지 않다-장 루슬로
총각 머슴의 처녀 이야기 / 함께 읽는 시- 윤사월-박목월
시, 김장김치 같은 것 / 함께 읽는 시- 바다와 나비-김기림
시의 문장 떠올리기 / 함께 읽는 시- 민간인-김종삼
시를 쓰게 하는 마음 / 함께 읽는 시- 개양귀비-나태주
사물에게 말 걸기 / 함께 읽는 시- 너 없이도 너를-나태주
빌리지 말고 훔쳐라 / 함께 읽는 시- 내 영원은-서정주
외워서 쓰기 / 함께 읽는 시- 박용래-나태주
시의 연못에서 낚시질하기 / 함께 읽는 시- 선물-나태주
한마디 말로 / 함께 읽는 시- 낙화-이형기
시인을 찾아오는 시 / 함께 읽는 시- 나룻배와 행인-한용운
시 쓰기에 실패했을 때 / 함께 읽는 시- 그리움-유치환

제3부 시 쓴 뒤에
시인과 화가 / 함께 읽는 시- 저녁에-김광섭
일상의 발견 / 함께 읽는 시- 만약에 내가-에밀리 디킨슨
금잔옥대 / 함께 읽는 시- 국화 옆에서-서정주
찰칵 / 함께 읽는 시- 사랑에 답함-나태주
퐁당 / 함께 읽는 시- 목장-로버트 프로스트
울컥 / 함께 읽는 시- 3월-에밀리 디킨슨
문장 밖의 문장 / 함께 읽는 시- 이 가을에-나태주
시의 몸을 바꾸고 싶을 때 / 함께 읽는 시- 먼 길-윤석중
민들레의 시학 / 함께 읽는 시- 오랑캐꽃-이용악
강아지풀의 시학 / 함께 읽는 시- 강아지풀에게 인사-나태주
결핍의 축복 / 함께 읽는 시- 사랑하라,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알프레드 디 수자
생존, 발견, 영성으로서의 시 / 함께 읽는 시- 꽃자리-구상
위기지학으로서의 시 / 함께 읽는 시- 사막-오르텅스 블루
시는 상처의 꽃이다 / 함께 읽는 시- 장편·2-김종삼
아름다운 삶을 위하여 / 함께 읽는 시- 길-김기림

에필로그
덧붙여서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