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계용묵 전집-우리가 알아야 할 우서(雨西)의 모든 것!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계용묵 전집-우리가 알아야 할 우서(雨西)의 모든 것!

구매전자책 정가3,000
판매가3,000

책 소개

<계용묵 전집-우리가 알아야 할 우서(雨西)의 모든 것!> 예술의 미적 창조 및 자율성을 강조하는 예술지상주의적 작품의 순수 문학을 지향한 우서(雨西) 계용묵(桂鎔默)의 <백치 아다다>등의 소설들과 수필집 <상아탑>을 한권의 책으로 엮은 실속 전자책이다.


저자 프로필

계용묵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4년 9월 8일 - 1961년 8월 9일
  • 학력 도요대학교 동양학
  • 경력 출판사 '수선사' 창립
    조선일보 근무

2017.01.3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계용묵(桂鎔默, 1904년 9월 8일 ~ 1961년 8월 9일)대한민국의 소설가, 시인, 수필가, 기자, 작가

또다른 이름은 하태용(河泰鏞)이다.
평안북도 선천의 대지주 집안에서 아버지 계항교(桂恒敎)의 1남 3녀 중 첫째로 출생하였다. 그의 할아버지 계창전(桂昌琠)은 조선 말기에 참봉을 지냈다. 삼봉보통학교를 졸업한 그는 서울로 상경하여 휘문고등보통학교를 다녔지만, 할아버지 계창전에 의해 강제로 고향으로 끌려갔다. 뒤늦게 일본으로 유학, 도요 대학교 철학과를 다니기도 했다. 1920년 《새소리》이라는 소년 잡지에 《글방이 깨어져》라는 습작 소설을 발표하여 소설가로 첫 등단하였고 1925년 《생장》이라는 잡지에 《부처님 검님 봄이 왔네》라는 시를 발표하여 시인으로 등단하였으며 1927년 《상환》을 《조선문단》에 발표하여 본격 소설가 등단하였다. 《최서방》, 《인두지주》 등 현실적이고 경향적인 작품을 발표하였으나 이후 약 10여년 가까이 절필하였다. 한때 그는 조선일보사에 입사하여 기자로 활동하기도 했다. 1935년 인간의 애욕과 물욕을 그린 《백치 아다다》를 발표하면서부터 순수문학을 지향하였고 1942년 수필가로도 등단하였다. 대표작으로 《병풍 속에 그린 닭》,《상아탑》 등이 있다.

목차

판권페이지
환경설정
Book is...
목 차
속표지
저자 소개
소설
상환(相換) (1925년)
최서방 (1927년)
인두지주(人頭蜘蛛) (1928년)
백치 아다다 (1935년)
청춘도 (1938년)
병풍 속에 그린 닭이 (1939년)
유앵기(流鶯記) (1939년)
신기루 (1940년)
별을 헨다 (1946년)
바람은 그냥 불고 (1947년)
물매미 (1950년)
수필_상아탑(1955년)
제1부
낙관(落款)
효조(曉鳥)
일람 치마 입은 여인(女人)
포도주(葡萄酒)
길을 묻기운다
이성(異性)을 보는 눈
구두
수첩초(手帖抄)
노인(老人)과 닭
심덕(心德)
계란(鷄卵)
동정(同情)


제2부

방서한(放書恨)
실직기(失職記)
침묵의 변(辯)
고독(孤獨)
원자탄(原子彈)
차가사(借家史)
애연사(愛煙史)
문학(文學)과 건강(健康)
수상록(受相錄)
제3부
율정기(栗亭記)
진달래
장미(薔薇)
제비
사연(思燕)
정릉 일일(貞陵一日)
피서(避暑)의 성격(性格)
수박
전승지(戰蠅志)
여름의 미각(味覺)
조어찬(釕魚讚)
THE END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길을 묻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