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월사금 상세페이지

작품 소개

<월사금> 1930 년대 가난과 삶이 지쳐있고 각박했던 그 시절 일제 강점기를 지낸 그 시절 보통학교에서 배움을 알고자 하는 어린학생들의 모습을 알 수있다. 요즘 엄마들처럼 당시의 어머님들도 자기 자식 만은 기가 죽지않도록 공부를 시키고자 월사금만은 최대한 챙겨주려고 하였고,아이들도 월사금만은 제때 내기위해 부모님에게 조르기도 하지만 받지 못할 경우 학교를 가지 않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 아이들은 월사금 내는날이 다가오면 전전긍긍하고 부모님들은 이를 마련하고 애들쓰던 그때 그시절이 있었다. 재주가 뛰어나도 돈이 없으면 공부를 할 수 없었던 그때 ,스승님에게 다달이 내야 했던 수업료 , 지금 초등학생들은 이런 교육적 방식의 단면을 추억으로 이해를 할 수 있을까?


저자 프로필

강경애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6년 4월 20일 - 1943년 4월 26일
  • 학력 동덕여학교 수학
    평양 숭의여학교 입학
  • 경력 1939년 조선일보 간도지국 지국장
    1929년 근우회 장연군지부 간부
  • 데뷔 1924년 소설

2017.05.2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강경애 (1907∼1943. 소설가) 황해도 송호출신,어릴때 부친을 여윈 뒤 모친의 개가로 일곱 살에 장연으로 이주하였다. 1925년 형부의 도움으로 평양 숭의여학교에 입학하여 공부했으나 중퇴하고,서울의 동덕여학교에 편입하여 약 1년간 수학하였다. 1931년에 장하일과 결혼하고 간도에 가서 살면서 작품활동을 계속했다.한때 조선일보 간도지국장을 역임하기도 했으나,차츰 나빠진 건강으로 1942년 남편과 함께 간도에서 귀국하여 요양하던 중 작고하였다. 1931년 『조선일보』에 단편소설 「파금(破琴)」을, 그리고 같은 해 장편소설 「어머니와 딸」을 『혜성』(1931)과 『제일선』(1932)에 발표하면서 문단에 데뷔하였다. 단편소설 「부자」(1934)·「채전(菜田)(1933)·「지하촌」(1936) 등과 장편소설 「소금」(1934)·「인간문제」(1934) 등으로 1930년대 문단에서 독특한 위치를 확보하였다

목차

프롤로그
작가소개
월사금(月謝金)
#1장 -우리엄마는 왜 돈이 없나?
월사금(月謝金)
#2장_나도 월사금을 내고 친구들과 같이 공부하고 싶다.
Copy Right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