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열하일기 1 상세페이지


책 소개

<열하일기 1> 1780년 6월 24일 압록강을 건넌 뒤 요동, 북경을 거쳐 열하, 그리고 다시 북경을 거쳐 10월말에 돌아오기까지 약 5개월여의 기간 동안 박지원은 신세계를 경험하게 된다. 열하는 건륭황제가 별궁을 건설하면서 북경에 버금가는 청나라의 정치와 문화의 중심지였다. 연암은 사행 기간 동안 청국의 학자를 비롯해 몽골과 티베트 사람까지 접하면서 그들의 학문과 문화를 접하고 귀국 후 그동안 오랑캐로만 치부하였던 청나라의 경제적, 문화적 발전상을 《열하일기(熱河日記)》를 통해 소개한다. 열하일기는 내용에서뿐 아니라 그 문체에서도 파격적이면서 직접적이고, 해학적으로 조선 후기의 걸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출판사 서평

1780년 6월 24일 압록강을 건넌 뒤 요동, 북경을 거쳐 열하, 그리고 다시 북경을 거쳐 10월말에 돌아오기까지 약 5개월여의 기간 동안 박지원은 신세계를 경험하게 된다. 열하는 건륭황제가 별궁을 건설하면서 북경에 버금가는 청나라의 정치와 문화의 중심지였다. 연암은 사행 기간 동안 청국의 학자를 비롯해 몽골과 티베트 사람까지 접하면서 그들의 학문과 문화를 접하고 귀국 후 그동안 오랑캐로만 치부하였던 청나라의 경제적, 문화적 발전상을 《열하일기(熱河日記)》를 통해 소개한다. 열하일기는 내용에서뿐 아니라 그 문체에서도 파격적이면서 직접적이고, 해학적으로 조선 후기의 걸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연암이 사신 일행을 따라 중국에 들어가 겪은 첫 번째 체험을 기록한 도강록(渡江錄)은 의주를 출발하여 압록강을 건너 청나라 요양까지 이르는 도중에서 일어난 일과 자신이 직접 보고 듣고 체험한 것을 중심으로 일기체로 서술하였다. 연도에서 마주치는 이역의 풍경과 중국의 앞선 문화 문물 등을 범상히 넘기지 않고 손끝으로 담아냈다. 특히 조선의 강토에 대한 관심과 그 논변, 넓디넓은 요동 별판을 마주하며 한바탕 통곡하기 좋겠다는 이른바 호곡장 대목 등은 깊이 의미할 부분이다. 성경은 심양의 옛 이름이다. 성경잡지(盛京雜識)는 7월 10일에서 14일까지의 여행 기록과 심양에서 체험한 내용을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다. 연도에서 보고 듣고 겪은 일들이 모두 새롭고 흥미로운 것이어서 자경의 느낌을 가지게 한다. 심양에 도착한 연암은 예속재와 가상루에서 젊은이들과 밤을 새워가며 필담을 벌인다. 또한 연암이 자기의 필력을 뽐내려고 점방의 간판 글씨를 써 주는 대목과 중국의 초상 제도를 관찰하려고 상가에 들어갔다가 얼떨결에 문상까지 하고 나오는 장면은 배꼽을 쥐게 한다. 일신수필(馹迅隨筆)은 7월 15일 신광녕에서 출발하여 23일 산해관에 이르기까지 연도에서 본 이국의 풍물과 체험을 쓴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7월 15일의 일기에 저 유명한 중국의 장관론에서 연암은 ‘중국의 장관은 깨진 기와 조각과 냄새나는 똥거름에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조선 백성의 생활을 낙후하게 만들고 있는 고루한 선비들에 대한 통렬한 비판이다. 또한 수레 제도와 시점 및 다리 등에 대한 소상한 기술은 백성을 이롭게 하는 이용후생을 강조하고 있다.

책속 한문장
똥오줌이란 세상에서도 지극히 더러운 물건이지만 이를 밭에 거름으로 내기 위해서는 아끼기를 금싸라기처럼 여기어 길에 내어 버린 분회가 없고, 말똥을 줍는 자가 삼태기를 들고 말 뒤를 따라다닌다. 그리고 이를 거름 간에 주워 모으되 네모반듯하게 혹은 여덟모로 혹은 여섯 모가 나게 혹은 누각이나 돈대의 모양으로 만든다. 똥거름을 쌓아 올린 맵시를 보아 천하의 문물제도는 벌써 여기에 있음을 볼 수 있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박지원
(朴趾源 1737~1805)
조선 후기의 저명한 작가이자 실학자로, 호는 연암(燕巖)이다. 명문 양반가 출신으로 약관의 나이에 문명을 떨침으로서 장래 나라의 문운을 잡을 인물로 촉망을 받았다. 그러나 혼탁한 정치현실과 양반사회의 타락상을 혐오해서 과거에 응시하지 않고, 오랫동안 재야의 선비로 지내면서 창작과 학문에만 전념했다. 1780년 친족형 박명원(朴明源)이 진하사 겸 사은사(進賀使兼謝恩使)가 되어 청나라에 갈 때 동행하여 요동 · 열하 · 북경 등지를 지나는 동안 특히 이용후생(利用厚生)에 도움이 되는 청나라의 실제적인 생활과 기술을 눈여겨 보고 귀국 후, 기행문 《열하일기(熱河日記)》를 통하여 청나라의 문화를 소개하고 당시 조선의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등 각 방면에 걸쳐 비판과 개혁을 논하였다. 50대 이후 비로소 벼슬길에 나서 안의현감, 면천군수, 양양부사 등을 역임했다. 홍대용 · 박제가(朴齊家) 등과 함께 청나라의 문물을 배워야 한다는 이른바 북학파(北學派)의 영수로 이용후생의 실학을 강조하였으며, 그의 문집인 『연암집(燕巖集)』에는, 『열하일기』와 『과농소초(課農小抄)』 외에 「양반전」과 「열녀함양박씨전」 등의 한문소설을 포함한 주옥같은 산문과 시들이 수록되어 있다.

목차

열하일기서(熱河日記序)

도강록(渡江錄)/ 압록강을 건너며
도강록서(渡江錄序) /6월 24일 신미일 /6월 25일 임신일 /6월 26일 계유일 /6월 27일 갑술일 /6월 28일 을해일 /6월 29일 병자일 /7월 1일 정축일 /7월 2일 무인일 /7월 3일 기묘일 /7월 4일 경진일 /7월 5일 신사일 /7월 6일 임오일 /7월 7일 계미일 /7월 8일 갑신일 /7월 9일 을유일 /구요동기(옛 요동 이야기) /관제묘기(관운장 사당 견문) /요동백답기(요동 백탑 견문) /광우사기(광우사 구경)
 
성경잡지(盛京雜識)/ 성경의 이모저모
7월 10일 병술일 /7월 11일 정해일 /속재필담(예속재에서 나눈 이야기) /상루필담(가상루에서 주고 받은 이야기) /7월 12일 무자일 /고동록(골동품 목록) /전사가여연암서 /7월 13일 기촉일 /7월 14일 경인일 /성경가람기(심양의 사찰) /산천기략
 
일신수필(馹迅隨筆)/ 말을 타고 가듯 빠르게 쓴 수필
일신수필서(馹迅隨筆序) /7월 15일 신묘일 /북진묘기(북진묘 관람기) /수레 제도(車制 거제) /연희 무대(戲臺 희대) /시장 점포(市肆 시사) /객점(店舍 점사) /다리(橋梁 교량) /7월 16일 임진일 /7월 17일 계사일 /7월 18일 갑오일 /7월 19일 을미일 /7월 20일 병신일 /7월 21일 정유일 /7월 22일 무술일 /7월 23일 기해일 /강녀묘기(강녀묘 관람기) /장대기(장대 관람기) /산해관기(산해관 관람기)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