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원전유서 상세페이지

책 소개

<원전유서> <지만지한국희곡선집>은 개화기 이후부터 현대까지 문학사와 공연사에 길이 남을 작품을 선정했습니다. 희곡 연구와 창작을 돕고 공연에 활기를 불어넣기를 기대합니다.

전 3막 희곡으로 2008년 초연 당시 공연 시간만 4시간에 달했을 정도로 방대한 분량이다. 쓰레기 매립지에서 주소도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을 통해 제도 밖으로 방기된 삶의 논리와 그 신화적 초극을 꿈꾼 작품이다.

출판사 책 소개

작품의 중심은 남편에게 귀신이 들린 뒤 쓰레기 산을 지배하는 우출에게 학대받는 어진네 가족이다. 이외에도 버림받은 치매 노인들, 지식인 남전, 입심 좋은 점방네 등 다양한 군상이 그려진다. 쓰레기 산에 묻힌 전자 부품에서 금이 추출되고 국가로부터 토지 권리를 승인받게 되면서 이 달동네엔 폭력과 약탈이 들끓는다. 어진네 두 아이는 결국 우출에게 매 맞아 죽지만 어진네는 폭력적인 상황을 묵묵히 견딘다. 그 묵묵함에 압도된 우출은 집을 나가고, 죽은 아이들은 나무로 환생하며 남편은 정상으로 돌아온다.
<원전유서>는 가벼움과 미시적 일상성이 주조를 이루었던 2000년대 한국 연극계에 신화적 스케일, 장광설과 시적인 대사로 연극성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08년 아르코예술극장대극장에서 이윤택 연출, 연희단거리패 제작으로 초연했고, 2009년 재공연되었다. 2008년 동아연극상 대상 및 희곡상, 대한민국연극대상 작품상 등을 수상했다.



저자 소개

저자 - 김지훈
울산에서 태어났다. 2004년 ≪문화일보≫ 신춘문예에 시로 등단했고, 2005년 대산대학문학상 희곡상을 수상하며 극작가로 등단했다. 이후 연희단거리패에서 연극을 공부했다. <원전유서>를 비롯해 <방바닥 긁는 남자>, <길바닥에 나앉다>, <판 엎고 퉤>를 연희단거리패에서 공연했다.

목차

나오는 사람들

1막
1. 인간은 돌에 꽂은 나뭇가지
2. 밤을 지키는 병자들
3. 가면들의 아버지, 얼굴
4. 소리보다 깊은 솥
5. 이 행복한 밥상
6. 아이는 재떨이인가? 화분인가?

2막
1. 쓰레기로 사랑하는 방법
2. 세 남자가 한자리에서 꿈을 꾼다
3. 보라! 나는 행복하다
4. 쓰레기를 땅으로!

3막
1. 여기가 내 집이다
2. 울고 가는 소풍
3. 인간을 위한 변신

에필로그: 어린아이도 다시 살아간다

<원전유서(原典由書)>는
김지훈은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지식을만드는지식 한국희곡선집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