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하늘, 담길 바람 상세페이지

구매하기

  • 0 0원

  • 하늘, 담길 바람 1권 : 상권

    하늘, 담길 바람 1권 : 상권

    • 글자수 약 8.1만 자

    3,200

  • 하늘, 담길 바람 2권 : 중권

    하늘, 담길 바람 2권 : 중권

    • 글자수 약 8만 자

    3,200

  • 하늘, 담길 바람 3권 : 하권 (완결)

    하늘, 담길 바람 3권 : 하권 (완결)

    • 글자수 약 9.3만 자

    3,200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구매 시 (대여 제외) 기존 구매 도서는 선물 가능한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 본 도서는 라이트 노벨(소설)입니다.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이 책의 키워드



책 소개

<하늘, 담길 바람> 나비노블 창간 1주년 기념 , 동양풍 주종 로맨스 판타지 단편선.
붉은 실로 얽힌, 인연 이야기가 모였다.
여러 명의 작가가 집필한, 가지각색의 이야기.

상권.

『춤추는 강과 붉은빛』
들어가기만 하면 행방불명이 되는 산.
산 밑의 마을에서는 여인의 귀곡성이 계속해서 들린다.
“불쌍하게도. 자신의 한에 잡아먹히고 말았구나.”

『사람이 생긴 날』
미친 여왕. 그녀를 이르는 이름이다. 아비를 폐위하고 친족을 전부 숙청했다.
그리하지 않아도 그녀는 이곳 적국의 하나뿐인 공주였고 유일한 왕위 계승자였다.
하지만 그녀는 그래야만 했다.
이제껏 자신이 당연히 취했던 게 자신의 것이 아닌 남의 것을 훔친 것이란 사실을 난생처음 알게 된 어린아이는, 어떤 반응을 보일까?

『꽃멀미』
이 고을에서는 작년 이맘때부터 고을 수령의 처소에 피투성이에 산발을 한 소복 귀신이 나타난다는 소문이 끊이지 않았다. 급기야 그중 셋이 진심통(眞心痛)으로 목숨을 잃었고 둘이 벼슬을 버리고 도망쳤다.
“사람이면 물러가고 귀신이면 정체를 밝…….”
“천첩이 듣기에 선후가 바뀐 듯 하여이다.”

중권.

『비단아씨전』
글이나 읽던 서생이 전쟁터에 나가더니 건장한 청년이 되어 돌아와 태화산 이무기의 마음에 불을 질렀다.
이무기는 고운 여인으로 둔갑해 자홍 저고리, 진청 치마 곱게 차려입고 오늘도 서군의 곁을 기웃대었다.
비단 아씨. 저와 백년가약 맺읍시다.

『만월』
아침부터 물기를 머금은 꽃처럼 화사한 소란이 일었다. 아니, 기실 오늘부터만은 아니었다. 서쪽의 오랑캐를 토벌했다는 전령이 황궁에 도착했을 때부터 백천궁(白天宮)에는 한철 빠른 봄이 왔다.
“나를 마음에 담았느냐?”

『설화, 검고 마른』
팔궤에는 10년에 한 번 나라의 길흉을 내다보는 의식이 있다.
대흉의 점괘가 나오면 왕은 죽고, 이와 같은 일이 세 번 반복되면 나오면 하늘에서 짐승이 내려와 나라를 멸망시킨다.
옛 대흉의 점괘가 나왔을 때 왕의 꿈에는 검은 짐승이 나타나 질문을 했다 한다.
공(公)은 씨앗을 심었다. 불행을 받아들이겠는가?
그리고, 지금. 고이궁의 궁주 위응령은 검은 짐승의 꿈을 꾼다.


하권

『여름밤』
세 명의 군공(君公)이 다스리는 동방의 대국, 환(環)을 처음 방문한 자가 필연적으로 듣게 되는 말이 있다.
태령에는 「무월계곡」과 「명궁귀공자」가 있다.
명궁귀공자 홍륜은 아들을 보살피러 온 계집을 본다.

『도련님의 기묘한 자두나무』
세상만사 귀찮고 의욕 없는 게으름뱅이 도련님이 딱하나 집착하는 것은 기묘한 물건.
그중에서도 가장 특출나게 유별난 건, 도련님 나이 열 살 때 주워온 여섯 살가량의 계집아이였다.
도련님, 그때 왜 절 주워오셨어요?

『거먕』
하름달이 목 안으로 골검 한 자루를 모조리 집어넣고 나자 꽃가지처럼 넓게 퍼져 그녀의 몸을 붉게 물들이던 문신들이 사라졌다. 이제 남은 것은 처음 목을 감고 있던 문신 한 줄이 전부였다
“저는 현재 기준 깨어난 지 10일이 지났으며, 터겁산을 벗어나 숙소를 준비하기까지 소모한 힘을 합산하면 총 24일분의 힘이 소진되었습니다. 이후 급격한 소비 없이 존재한다면 2,377일간 활동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출판사 서평

출판사 서평

상, 중, 하권. 총 아홉 편의 동양풍 주종 로맨스가 모였다.
때로는 애절하고, 때로는 안타깝고, 때로는 유쾌한 이야기를 아홉 명의 작가가 세 권에 걸쳐 각각의 방식으로 풀어낸다.

이무기가 사람으로 변해 사람을 홀리려 하기도 하고, 검은 짐승을 꿈에서 보고 불행을 온전히 자신의 것으로 만들기도 한다. 억울함을 호소하고자 귀신의 모습으로 수령 앞에 나타나는 처녀가 있는가 하면, 자신의 호위와 혼인하고서도 속을 몰라 맘을 끓이는 황녀도 있다. 요괴와 계약하여 죽은 자를 위해 일하는 이, 아비와 친족들을 모두 숙청한 미친 여왕, 날마다 기이한 물건을 사오는 게으름뱅이 도련님, 모든 이에게 칭송받으면서도 자신이 원하는 것을 끝까지 몰랐던 남자, 스스로를 승리자라 여겼지만 결국 다른 이들과 같은 길을 걷고만 남자.

아직 요괴가 살아 숨 쉬고, 주인과 종이 당연히 존재했던 그때의 이야기.
하늘을 담길 바라는, 주옥같은 아홉 편의 주종 로맨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지은이 :
상권 - 메르비스, 연하진, 박미정,
중권 - 박해담, 케얄, 김단영,
하권 - 온푸나무, 정아경, 이야기꾼

일러스트 :
상권 - 나래, 세릴, 신사고,
중권 - 엠퓨, 니시, zelu,
하권 - 회색, NOCA, 정에녹

목차

상권
『춤추는 강과 붉은빛』
『사람이 생긴 날』
『꽃멀미』

중권
『비단아씨전』
『만월』
『설화, 검고 마른』

하권
『여름밤』
『도련님의 기묘한 자두나무』
『거먕』


리뷰

구매자 별점

4.2

점수비율

  • 5
  • 4
  • 3
  • 2
  • 1

59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