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운수 좋은 날 상세페이지

책 소개

<운수 좋은 날> * 이 책은 Public Domain Books 입니다. Public Domain Books란 저작자 사후 일정 기간이 경과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책을 의미합니다. 회원님께서는 인터넷 상의 기타 사이트를 통해서 이 책을 찾아보실 수도 있습니다.

잔인한 운명은 이렇게 인간을 조롱하곤 한다. 우리가 평소 마음 속 저 깊은 곳에 움켜쥐고 있던 자존심 따위는 어느 한 순간 전혀 무용지물이란 것이 드러나고 만다. 하기야 이렇게 삶의 한 순간, 눈 깜짝할 새에 우리를 후려 갈기고 지나가는 그 진실이 미래의 어느날에는 또 남김없이 우리 눈 앞에 펼쳐질지도 모른다. 죽음을 앞둔 사람들에게는 자신의 삶 전체가 한 순간에 다시 보인다는 그런 얘기도 있던데...

다시 읽어보니 끔찍한 생각도 든다. 식민지 시대의 암울한 삶, 그 끈끈한 냄새를 피할 수 없다. 21세기를 사는 우리들에겐 그런 냄새는 아예 인연이 없는 것처럼 느껴질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이런 냄새를 모르고 평생 사는 사람도 있겠지만, 전혀 관련이 없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저 우연일 뿐이다. 아내를 박대하는 김 첨지의 모습... 요새 같으면 간이 배 밖으로 튀어나온 남자겠지만, 그래도 그 애정은 더 진한 것일 수도 있다.


저자 프로필

현진건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0년 8월 9일 - 1943년 4월 25일
  • 학력 일본 후장대학교 독일어 학사
  • 경력 동아일보 사회부장
    매일일보 기자
    시대일보 기자
    조선일보 기자
  • 데뷔 1920년 개벽 단편소설 `희생화`

2017.01.3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현 진 건(玄鎭健, 1900-1943) : 소설가. 한국 사실주의 단편소설의 기틀을 다진 작가이다. 본관은 연주(延州). 아호는 빙허(憑虛). 1920년대 전반기에는 자전적 요소가 강한 개인적 체험소설인 〈빈처〉 〈술 권하는 사회〉, 성(性)의 문제와 애정문제를 다룬 〈B사감과 러브레터〉 〈새빨간 웃음〉 등이 있으며 1920년대 중반 이후에는 〈피아노〉 〈우편국에서〉 〈불〉 〈고향〉 등 세태에의 관심과 식민지 상황하의 현실인식이 두드러진 작품을 많이 발표했다. 〈운수 좋은 날〉도 이러한 계열에 속하는 작품이다. 1930년대 이후에는 역사의식과 예언주의적 문학관에 근거한 역사소설 중심의 〈무영탑〉 〈흑치상지(黑齒常之)〉 〈선화공주〉 등 장편소설을 발표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