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현대문학, 시를 부탁해 상세페이지

책 소개

<현대문학, 시를 부탁해>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9인의 아름다운 시를 읽는 시간.

1920년대에서부터 1945년에 이르기까지,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시인 김소월, 백석, 윤동주, 이육사 등 9인의 시 43편을 하나의 시집으로 엮었다.
정제된 언어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김영랑의 시「끝없는 강물이 흐르네」, 토속적인 소재와 정감 넘치는 농촌의 모습이 따뜻하게 그려진 백석의 「여우난골족」, 식민지 지식인의 부끄러움의 미학이 아름다운 시로 형상화 된 윤동주의 「별 헤는 밤」 등 시대를 초월하여 마음을 울리는 감동이 있는 작품들을 한 편의 시집으로 엮었다.

이 시집은 각박한 세상을 살아가는 현대인의 메마른 정서를 따뜻하게 위로해주는 동시에 이 시를 읊었던 학창시절의 아련한 향수를 환기시킬 것이다.

또한, 수능과 모의평가, 교과서에 출제된 작품들을 엄선하여, 언어영역을 공부하는 수험생에서부터 이를 준비하는 중고등학생에 이르기까지 꼭 한 번 읽고 넘어가야 하는 작품들만을 수록했다.


저자 프로필

김소월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2년 8월 6일 - 1934년 12월 24일
  • 학력 도쿄대학 상과
  • 경력 동아일보 정주지국 설립
  • 데뷔 1920년 시 '낭인의 봄'
  • 수상 1999년 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 선정 '20세기를 빛낸 한국의 예술인'
    1981년 금관문화훈장

2014.11.0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목차

김동환
산너머 남촌에는

김소월
가는 길
먼 후일

산유화
삼수갑산
옷과 밥과 자유
접동새
진달래꽃
초혼

김영랑
끝없는 강물이 흐르네
내 마음 아실 이
독을 차고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모란이 피기까지는

백석
고향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수라
여승
여우난골족

윤동주


눈 오는 지도
또 다른 고향
별 헤는 밤
서시
쉽게 씌어진 시
십자가
자화상
참회록

이상화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이육사
광야
교목
자야곡
절정
청포도

정지용
고향
인동차
향수

한용운
나룻배와 행인
님의 얼굴
님의 침묵
알 수 없어요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