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염소의 맛 상세페이지

책 소개

<염소의 맛>

2009년 앙굴렘 국제 만화 페스티벌에서 〈올해의 발견 작가〉상을 받으면서, 데뷔한 지 1년여 만에 유럽에서 주목받는 작가, 다음 행보가 기대되는 만화가로 급부상한 바스티앙 비베스의 대표작. 소녀에게 수영을 배우면서, 점차 〈소녀와 수영〉 둘 다에 빠져들게 되는 소년의 감정을 아름다우면서도 고독하게 표현했다. 이 만화에서 소년은 소녀에게 적극적으로 표현하지 못한다. 아니 자신의 마음을 분명하게 인식조차 못하고 있다. 그렇기에 이 만화가 주는 느낌은 복합적이고 미묘하다. 마냥 행복하지도 마냥 슬프지도 않은, 두근거림과 알알함의 느낌이 뒤섞여 있다.

그는 독특한 그림체 속에 수영장이라는 공간이 주는 특유의 느낌(냄새, 소리, 감촉, 맛), 물의 흐름이 만들어 내는 리듬을 효과적으로 끌어내고, 나아가 수영장, 물의 속성과 주인공의 감정을 연결한다. 수영장 특유의 염소 냄새가 주는 낯설지만 강렬한 인상, 처음 물에 발을 담갔을 때의 차가운 느낌은, 소년이 소녀를 처음 만났을 때 받은 느낌과 오버랩 된다. 온통 서투르기만 했던 순수한 풋사랑의 경험이 있는 사람, 누군가를 애타게 기다려 본 적이 있는 사람에게, 이 만화는 아련한 기억을 상기시켜 줄 것이다.


출판사 서평

2009 앙굴렘 국제 만화 페스티벌의 〈올해의 발견 작가〉상 수상!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만화가 바스티앙 비베스의 대표작

프랑스의 신예 작가 바스티앙 비베스(1984)의 대표작 『염소의 맛』이 미메시스에서 출간되었다. 2009년 앙굴렘 국제 만화 페스티벌에서 〈올해의 발견 작가〉상을 받으면서, 비베스는 데뷔한 지 1년여 만에 유럽에서 주목받는 작가, 다음 행보가 기대되는 만화가로 급부상했다. 현지 언론에서는 『염소의 맛』을 두고, 〈기존의 만화와는 완전히 다른 연출 방식을 보여 주는, 한마디로 UFO 같은 만화〉, 〈놀라울 정도로 아름다운 색감, 섬세하면서도 과감한 드로잉〉, 〈장 자크 상뻬의 스케치와 비슷한 느낌을 안겨 주는 만화〉라고 평했다.

염소는 무슨 맛일까?
수영장에서 맛볼 수 있는 풋사랑의 맛

『염소의 맛』은 수영장에서 만난 한 소년과 소녀의 이야기다. 소녀에게 수영을 배우면서, 점차 〈소녀와 수영〉 둘 다에 빠져들게 되는 소년의 감정을 아름다우면서도 고독하게 표현했다. 이 만화에서 소년은 소녀에게 적극적으로 표현하지 못한다. 아니 자신의 마음을 분명하게 인식조차 못하고 있다. 그렇기에 이 만화가 주는 느낌은 복합적이고 미묘하다. 마냥 행복하지도 마냥 슬프지도 않은, 두근거림과 알알함의 느낌이 뒤섞여 있다. 온통 서투르기만 했던 순수한 풋사랑의 경험이 있는 사람, 누군가를 애타게 기다려 본 적이 있는 사람에게, 이 만화는 아련한 기억을 상기시킨다.

만화의 새로운 연출 방식을 선보인, UFO 같은 작품
눈에 보이지 않는 미묘한 감정을 그리는 만화

『염소의 맛』의 독창성은, 〈단순한〉 이야기를 끌어가는 〈정교한〉 연출 방식에 있다. 비베스는 소재의 특이성이나 말장난 없이도 훌륭한 만화를 만들어 낼 수 있음을 증명이라도 하듯, 단순한 이야기 구조에 주인공도 둘(심지어 나이와 이름도 나오지 않는다)만 등장시킨다. 말장난은커녕 말도 최대한 절제한다. 비베스가 집중하는 것은 눈에 잡히지 않는 감정을 그려 내는 것이다. 주인공의 감정을 대사로 내뱉어 직설적으로 표현하기보다는, 행동과 시선을 포착하는 방식으로 미묘한 감정을 보여 준다. 이러한 섬세한 연출 방식은 소년의 서투른 사랑을 효과적으로 증폭시켜 보여 주고, 독자들의 여운을 배가시킨다.

비베스는 단순한 이야기를 믿을 수 없이 뛰어나게 연출했다. […] 이 작품은 소설가들이 그토록 표현하고 싶어 한 것들을 그려 냈다. -『르 프앵Le Point』

이 만화는 UFO 같은(기존의 카테고리로는 설명할 수 없는 독창적인) 작품이다. -「키노라마Kinorama」

이 만화에서는 공간도 단순하다. 거의 모든 장면은 수영장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비베스는 수영장이라는 공간이 주는 특유의 느낌(냄새, 소리, 감촉, 맛), 물의 흐름이 만들어 내는 리듬을 효과적으로 끌어낸다.
나아가 그는 수영장, 물의 속성과 주인공의 감정을 연결한다. 수영장 특유의 염소 냄새가 주는 낯설지만 강렬한 인상, 처음 물에 발을 담갔을 때의 차가운 느낌은, 소년이 소녀를 처음 만났을 때 받은 느낌과 오버랩 된다. 한 공간에 함께 몸을 담그고 있다는(그것도 수영복만 걸친 채) 사실만으로도 소년과 소녀는 이내 친밀감을 느끼게 된다. 또한 소녀에 대한 자신의 마음이 얼마나 강렬했는지를 깨닫게 되는 시점은, 가쁜 숨을 참고 마침내 잠영을 성공해 내는 순간이다. 사람을 붕붕 뜨게 하고,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고, 숨까지 턱 막히게 만드는 수면 아래의 세계는, 이제 막 사랑에 눈을 뜬 소년을 표현하기에 가장 적합한 공간이다.

이 만화의 세 가지 주제인 수영, 수영장, 사랑은 물을 매개로 잘 결합되어 있다. […] 어쩌면 이 만화의 진짜 주제는 〈물〉일지도 모른다. -「페이퍼블로그paperblog」

열린 결말,
독자들이 스스로 완성해야 하는 만화

비베스는 암시적인 장면들만 제시하고 결말을 열어 놓음으로써, 독자들이 스스로 스토리를 완성하게끔 만든다. 특히 소녀가 소년에게 무언가 고백하는 듯한 중요한 장면(p.92)조차도 모호하게 표현하는데(입모양만 묘사하는 방식으로), 이 장면을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결말은 확연히 달라진다. 비베스는 한 인터뷰를 통해, 소녀의 이 말은 개인적인 추억이 담긴 것이기 때문에 공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단, 맨 마지막 보너스 장면(p.138~141)은, 미국 가수 Cake의 노래「World of Two」를 부르는 모습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장 자크 상빼〉를 연상시키는 섬세하면서도 과감한 드로잉

바스티앙 비베스의 그림은 단순한 듯하면서도 많은 것을 담고 있다. 거칠게 그린 선 몇 개로 표정과 시선의 변화를 포착해 내며, 동적인 운동감을 잘 살린다. 〈장 자크 상뻬〉의 스케치를 연상시킨다는 평을 듣는 것도 바로 그런 이유에서이다.
또한 거의 모든 페이지에서 볼 수 있는 초록색은 독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초록 빛 수영장은 비현실적으로 보일 정도로 아름답게 표현되어 있다. 비베스는 초록색을 주로 사용하되, 다양한 스펙트럼의 초록색을 적용하여 미묘한 감정의 차이를 나타냈다.

만화의 새로운 영토를 개척해 나갈 재능 넘치는 작가

뛰어난 재능으로 이미 이름을 널리 알린 이 젊은 작가는 2007년 스물세 살의 나이에 데뷔한 이후로, 매년 두세 개의 작품을 꾸준히 발표하고 있다. 더욱이 한 가지 스타일에 고정되어 있기보다는, 매번 이전과 다른 이야기 전개 방식, 색다른 필치와 기법을 과감하게 실험하고 있다. 그것이 바로 바스티앙 비베스가 만화의 새로운 영토를 개척해 나갈 신예 작가로 주목받고 있는 이유이다.

외국인 기획 편집자가 기획부터 번역까지

이 만화의 또 다른 특이한 점은, 바로 외국인 편집자가 만화의 기획부터 번역까지 맡았다는 점이다. 이 책의 번역자 중 한 명인 그레고리 림펜스는 벨기에 출신으로, 2008년 말부터 열린책들 출판사에서 기획 업무를 맡아 왔다. 대표적으로 지난 1월 열린책들에서 출간하기 시작한 로베르토 볼라뇨가 바로 그가 야심차게 기획, 소개한 작가. 외국인이 한국 출판사에 직접 입사 원서를 넣어 기획 편집자로 활동하는 것은 한국 출판계에서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다. 특히 이번에는 자신이 기획한 만화를 동료 편집자와 함께 번역까지 맡았다. 대사가 상대적으로 적은 덕에 직접 번역에도 참여하고 싶은 용기를 얻은 것. 만화 강국으로 유명한 벨기에인의 안목으로, 앞으로도 미메시스 예술 만화 시리즈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것이다.


저자 프로필

바스티앙 비베스 Bastien Vives

  • 국적 프랑스
  • 출생 1984년
  • 학력 파리 고블랭 대학교 애니메이션학과 학사
  • 데뷔 2007년 만화 `그녀들`
  • 수상 2009년 앙굴렘 세계만화 페스티벌 `올해의 발견 작가상`

2015.01.0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바스티앙 비베스 Bastien Vivès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만화가 중 한 명인 바스티앙 비베스는 1984년 프랑스에서 태어났다. 그는 화가이자 사진작가 그리고 영화 세트 디자이너로 일했던 아버지 덕분에 자연스럽게 예술적 환경에 둘러싸여 자랐다. 어렸을 때부터 그림에 남다른 두각을 보인 비베스는 고등학교 졸업 후 파리 페닝겐 대학교에서 그래픽 아트를 공부했고, 고블랭 대학교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했다. 스물두 살 때 친구들과 <아틀리에 망자리>를 설립해 본격적으로 만화를 그리기 시작했으며, <바스티앙 샹막스>라는 필명을 사용해 웹 카투니스트로도 활동했다. 2007년 『그녀(들)』를 발표해 만화가로 정식 데뷔했고, 2008년 『할리우드 잔』과 『사랑은 혈투』를 각각 발표했다. 같은 해 발표한 『염소의 맛』으로 2009년 앙굴렘 국제 만화 페스티벌에서 〈올해의 발견 작가상〉을 받으며 만화가로서 이름을 알렸다. 그 이후 『내 눈 안의 너』, 『제국을 위하여』, 『폴리나』 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2012년 초부터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만화를 주제에 따라 『비디오 게임』, 『가족』, 『사랑』 등으로 발표했으며 국내에서는 2013년 『바스티앙 비베스 블로그』와 2017년 『바스티앙 비베스 블로그 2』로 나누어 소개하였다. 2015년 스튜디오 동료이자 오랜 친구 사이인 스토리보드 작가 <발락>과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만화 작가인 <상라빌>과 함께 『라스트맨』 시리즈를 발표했고, 이 작품으로 같은 해 앙굴렘 국제 만화 페
스티벌에서 <최고의 시리즈상>을 받았다. 그의 작품 중 프랑스에서만 7만 부를 판매한 『폴리나』는 세계적 발레 안무가 앙줄랭 프렐조카주가 연출하고 쥘리에트 비노슈가 주연을 맡아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또한 2017년 사춘기 소녀와 소년의 섬세한 감정을 특유의 아름다운 선으로 그린 『누나』로 2018년 캐나다 퀘벡 서적상 <해외 만화상>을 받았다.

작가 블로그 bastienvives.blogspot.com
아틀리에 망자리 블로그 ateliermanjari.blogspot.com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