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상록수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상록수

사르비아총서 311

구매종이책 정가6,000
전자책 정가4,000(33%)
판매가4,000


책 소개

<상록수> 심훈(沈薰)이 쓴 〈상록수〉는 너무도 유명해서, 설사 이 소설을 읽지 않은 사람이라도 작자와 책명은 익히 알고 있으며, 그 내용까지도 대충은 짐작하고 있을 정도로 인구(人口)에 회자(膾炙)되고 있는 실정이다. 중ㆍ고교에서의 독후감 쓰기에도 〈상록수〉는 춘원(春園)의 〈흙〉과 함께 가장 많은 빈도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웬만큼 독서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라면 꼭 읽게 되는 작품이다.

한 작가의 작품은 곧 그 개인이 살았던 역사의 기록이나 마찬가지다. 문학뿐만 아니라 미술, 음악 등의 예술도 따지고 보면 그 작가의 시각(視角)으로 포착한 역사의 증언일진대, 심훈의 〈상록수〉는 곧 심훈이 살다 간 역사를 우리들에게 증언해준 기록인 것이다.

그는 고등보통학교 시절에는 3ㆍ1운동에 가담하여 투옥된 적도 있었으며 그 후 중국으로 망명해서 유학하는 한편 여러 독립 운동가들과 교유하였다. 이때의 생활에서 소재를 얻어 쓴 것이 〈동방의 애인〉, 〈불사조〉 등의 소설이다.

소설 〈상록수〉는 그가 충남 당진군 부곡리라는 농촌에서 한때를 보내며 쓴 것인데, 1935년 《동아일보》 발간 15주년 기념 현상 모집에 응모해서 당선, 동 신문에 연재되어 인기를 모으기도 했다.

남주인공 박동혁(朴東赫)이 주동하는 한곡리의 농우회(農友會)는 바로 작가 심훈의 조카인 심재영(沈載英)이 주동하는 부곡리의 공동경작회(共同耕作會)의 활동상이 소재가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여주인공 채영신(蔡永信)은 최용신(崔用信)이라는 실제 인물을 모델로 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얘기다.

물론 작자는 일제(日帝) 치하에서 우리 겨레가 광복할 수 있는 길의 하나로서 농촌이 자립할 수 있도록 깨우치는 데 역점을 두고 썼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그 시대의 농촌 계몽 소설인 이 작품이 오늘날에도 독자들에게 시사(示唆)하고 있는 의의는 적지 않다고 생각된다. 정치적인 의미의 예속만이 예속이 아닌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겠다. 비록 일제의 예속으로부터 해방이 되었다고 하지만 아직도 경제적인 측면 혹은 정신적인 측면에서 〈상록수〉의 계몽 정신이 좀더 우리들 가까이에 와서 웅변적으로 설득 작업을 할 때가 아닌가 싶다.

사람들은 문학 작품을 읽을 때 설교성이 짙으면 염증을 내고 외면해버리기 쉽다. 그런데도 〈상록수〉는 어찌하여 꾸준히 읽히고 있는 것일까? 작자의 의도적인 계몽 소설이면서도 소설의 생명이라고 할 문학성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에 독자는 설교적인 냄새를 의식하지 못하고 드라마틱한 사건 전개라든지 작중 인물들의 세련된 대화 내용에서 지루하지 않은 긴장감을 갖게 되고 건강한 주제 의식에 매료되는 것이라고 볼 수 있겠다.

심훈은 〈상록수〉 당선 상금으로 '상록학원'을 설립했고, 이 학원은 현 상록초등학교의 모체가 되었다고 한다. 뿐더러 작자는 이 소설의 출판 일로 한성도서 2층에서 기거하다가 발병(장티푸스)해서 대학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가 젊은 나이로 이승을 떠나고 말았다. 이 사실은 곧 소설 속의 여주인공 채영신의 죽음처럼 독자를 숙연하게 하는 사연이 아닐 수 없다.

남주인공 박동혁이 주동한 농우회 회관이 낙성되던 날 언덕 위에 심었다고 하는 전나무와 소나무와 향나무들─이들 상록수들은 언제까지나 그 푸르름을 더해 가면서 작자인 심훈의 뜨거운 심장을 독자들에게 전해 줄 것으로 믿는다.


저자 프로필

심훈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1년 9월 12일 - 1936년 9월 16일
  • 학력 지강(之江)대학교
  • 경력 1933년 조선중앙일보 학예부 부장
    1931년 경성방송국 문예담당
    1931년 조선일보 기자
  • 수상 2000년 건국훈장 애국장

2014.11.0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심훈(沈熏, 1901〜1936)
서울 출신. 소설가·영화인.
본명은 대섭(大燮).
1919년 경성제일고보 재학 중 3·1운동에 참가해 4개월간 감옥살이를 함.
1920년부터 3년간 중국에 망명 항저우의 치장(之江)대학에서 수학하고 귀국, 동아·조선·조선중앙일보에서 기자생활을 하며 시와 소설을 집필함.
1935년 농촌계몽 소설 〈상록수〉가 동아일보 창간 15주년 기념 현상소설로 당선되면서 크게 각광을 받음.
한국최초의 영화소설 〈탈춤〉을 연재하였으며, 〈먼동이 틀 때〉를 원작·각색·감독함.
이후 〈동방의 애인〉 〈영원의 미소〉 〈직녀성〉 등 장편소설과 시 〈그날이 오면〉 등을 발표했으며, 1936년 장티푸스로 인해 갑자기 사망함.

목차

◎ 이 책을 읽는 분에게

1. 쌍두취행진곡(雙頭鷲行進曲)
2. 일적천금(一滴千金)
3. 기상 나팔
4. 가슴 속의 비밀
5. 해당화 필 때
6. 제3의 고향
7. 불개미와 같이
8. 그리운 명절
9. 반가운 손님
10. 새로운 출발
11. 이 별
12. 이역의 하늘
13. 천사의 임종
14. 최후의 1인

◎연 보


리뷰

구매자 별점

4.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5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범우 사르비아 총서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