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28 정치 제도, 민주주의가 과연 최선일까? 상세페이지

어린이/청소년 청소년 ,   인문/사회/역사 인문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28 정치 제도, 민주주의가 과연 최선일까?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9,600(20%)
판매가9,600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28 정치 제도, 민주주의가 과연 최선일까?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28 정치 제도, 민주주의가 과연 최선일까?>

2011년, 아랍에는 봄이 찾아왔습니다. 독재자를 타도하고 민주주의 사회를 건설하자는 혁명이 시작된 것이지요. ‘아랍의 봄’이라고 불린 민주화 운동은 여러 나라에서 성공을 거두었고, 사람들은 자신에게 찾아올 행복한 미래를 기대하며 환호했습니다.
사람들은 민주주의가 모두에게 자유와 평등을 보장하기 때문에 이상적인 정치 제도라고 이야기합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세계 곳곳에서는 새로운 사회를 건설하려는 민주화 혁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주주의에 많은 결함이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민주주의가 따르는 다수결의 원칙이 소수의 권리를 침해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다수의 의견이 언제나 옳은 것은 아니니까요.
어떻게 하면 민주주의의 문제점을 해결하면서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 수 있을까요?


출판사 서평

“민주주의는 가장 이상적인 정치 제도다.”
vs
“이상적인 정치 제도로 불리는 민주주의에도 많은 결함이 존재한다.”

2011년, 아랍에는 ‘봄’이 찾아왔습니다. 독재자를 타도하고 민주주의 사회를 건설하자는 혁명이 시작된 것이지요. 튀니지에서 시작된 이 혁명은 예맨, 이란, 리비아, 모로코, 시리아 등으로 번져 나갔습니다. 혁명의 물결은 이집트에서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2011년 2월 11일, 이집트의 대통령 호스니 무라바크는 사임을 표했습니다. 이집트 국민들은 30년 동안의 독재에서 해방되어 자유를 만끽했습니다. ‘아랍의 봄’이라고 불린 민주화 운동은 여러 나라에서 성공을 거두었고, 사람들은 자신에게 찾아올 행복한 미래를 기대하며 환호했습니다.
민주주의는 ‘국민’을 뜻하는 그리스어 Demos와 ‘통치’를 뜻하는 그리스어 Kratos에서 생겨났습니다. 군주에게 지배받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통치하는 정치 제도라는 뜻이지요. 사람들은 민주주의가 모두에게 자유와 평등을 보장하기 때문에 이상적인 정치 제도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지금 이 시간에도 세계 곳곳에서는 새로운 사회를 건설하려는 민주화 혁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독재자에게 억압받는 사람들에게 자유를 가져다 줄 민주주의는 반드시 필요한 것입니다. 하지만 완벽한 것처럼 보이는 민주주의에도 우려되는 점은 있습니다. 예를 들어 민주주의가 따르는 다수결의 원칙은 소수의 권리를 침해할 수 있어요. 다수의 의견이 언제나 옳은 것은 아니니까요. 그래서 고대 그리스의 유명한 철학자 소크라테스는 민주주의를 ‘중우정치’ 즉 ‘어리석은 사람들의 정치 제도’라고 표현했지요.
그렇다면 어떤 정치 제도가 좋은 것이며, 어떤 정치 제도가 나쁜 것일까요? 어떻게 하면 민주주의의 문제점을 해결하면서 더 좋은 정치 제도를 찾을 수 있을까요?

정치 제도에 대한 모든 것을 낱낱이 파헤치며
민주주의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한다!
유토피아의 가능성을 탐구하는 청소년 정치 입문서!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㉘ 정치 제도, 민주주의가 과연 최선일까?》는 우리가 최선의 정치 제도라고 믿고 있는 민주주의가 과연 이상적인 정치 제도인지에 대해 과감하게 물음표를 찍는다. 아랍의 민주화 혁명인 ‘아랍의 봄’, 중국의 ‘모리화 혁명’ 등 전 세계 곳곳에서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주의에 대한 진지한 논의의 필요성도 증가하고 있다. 이 책은 민주주의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를 전개하기 위해 먼저 정치 제도가 무엇이며 언제, 어떻게 생겨났는지, 그리고 정치 제도가 어떤 상황에서 어떤 갈래로 진화했는지를 살펴본다. 또, 고대 그리스의 직접 민주주의부터, 중세의 권위주의, 산업 혁명 이후의 자본주의, 사회주의, 제1차 세계 대전 이후의 전체주의, 파시즘, 공산주의까지 정치 제도의 변천사를 알아본다. 아울러 현실 국가의 다양한 정치 제도의 실제 사례를 들어 제시하고, 세계화가 진행되면서 중요성이 부각된 국제기구가 왜 생겨났고, 어떤 양상을 띠고 있는지에 대해서 알려 주며 독자의 시야를 넓힌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건설할 재목인 독자들이 정치 제도와 민주주의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볼 기회를 주는 청소년 정치 입문서다.


저자 소개

지은이 스콧 위트머
스콧 위트머는 시카코에 사는 프리랜서 작가입니다. 정치 및 과학에 관한 몇 가지 저서를 집필했습니다. 또한 만화가로 활동하기도 합니다. 저서로는 《정치 제도(Political Systems)》《스포츠와 사회(Sport and Society)》등이 있습니다.

옮긴이 이지민
고려대학교에서 건축공학을 전공한 후 이화여대 통번역대학원에서 번역학을 공부했습니다. 건설 회사에서 설계 및 기획을 담당하다가, 책 번역에 매력을 느껴 번역가가 되었습니다. 역서로는 《5분 동기부여자(출간 예정)》,《이상해 시리즈(출간 예정)》《제국의 추락(공역, 출간 예정)》등이 있습니다.

감수자 박성우
서울대학교에서 외교학 학‧석사 과정, 시카고 대학교에서 정치학 박사 과정을 공부했습니다. 현재는 중앙대학교 정치국제학과 교수이고 고대 정치사상, 근대 정치사상, 현대 정치 이론 등의 정치사상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주요 논문으로는 〈플라톤의 "변명"과 소크라테스적 정치적 삶〉〈플라톤의 <국가>와 철인왕의 패러독스〉 등이 있습니다.

목차

감수자의 말 - 6
들어가며 : 아랍의 봄 - 8

1. 정치 제도란 무엇일까? - 11
2. 누가 국가를 다스릴까? : 권위주의와 민주주의 - 21
3. 어떻게 국가를 다스릴까? :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 51
4. 격동의 20세기 : 전체주의, 민족주의, 공산주의 - 63
5. 현실의 정치 제도 - 81
6. 국제기구 - 89
7. 세상 바꾸기 - 101

용어 설명 - 109
연표 - 115
더 알아보기 - 118
찾아보기 - 119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