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36 스포츠 자본, 약일까, 독일까? 상세페이지

어린이/청소년 청소년 ,   인문/사회/역사 인문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36 스포츠 자본, 약일까, 독일까?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9,600(20%)
판매가9,600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36 스포츠 자본, 약일까, 독일까?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36 스포츠 자본, 약일까, 독일까?>

세계적인 축구 선수 리오넬 메시는 FC 바르셀로나에서 선수 생활을 하는 대신 연봉으로 585억 원을 받습니다. 반면 경제 환경이 열악한 나라의 축구 선수들은 유니폼조차 제대로 갖춰 입지 못합니다. 스포츠의 발전을 위해서는 많든 적든 자본이 필요하지만 오히려 자본이 스포츠의 발전을 저해하는 경우도 분명 있습니다. 기업은 자기네 상품을 홍보하기 위해 인기 선수나 스포츠 팀을 후원합니다. 하지만 후원을 위한 자본의 규모가 커질수록 자본이 스포츠를 좌지우지하려는 경향도 세지고 맙니다. 스포츠 자본이 스포츠 발전에 기여하기는커녕 스포츠를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시켰다는 불만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심지어 지나치게 자본에 종속된 스포츠는 스포츠 도박에 따른 승부조작이나 선수의 마약 사용 등과 같은 범죄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이미 하나의 산업으로 성장한 스포츠와 자본과의 고리를 영영 끊는 게 옳은 방법일까요? 답을 내리기 전에, 우리는 먼저 스포츠와 자본의 오랜 관계에 대해 탐구해 보아야 합니다.


출판사 서평

“스포츠 자본은 스포츠의 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Vs
“스포츠 자본은 스포츠를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시켰다.”

영국 프로 축구 리그 만년 꼴찌 팀인 맨체스터 시티를 2시즌 연속 우승의 강팀으로 만든 것은 자본의 힘이었다. 2008년에 이 팀을 인수한 아랍의 부호 만수르는 무려 1조 7천200억 원이라는 돈을 쏟아 부어 수백억 원대의 인기 선수들로 기존 선수들을 모두 갈아치웠다. 스포츠 경기장에서는 공정한 룰 아래 선수들이 그동안 노력한 기량을 다툰다. 하지만 경기장 밖에서는 자본이라는 선수가 또 다른 싸움을 벌이고 있다. 꼭 경기장 바깥뿐일까? 선수들의 유니폼과 장비, 심지어 경기장 곳곳은 후원 기업의 로고와 홍보 문구로 가득하며, 인기 선수는 이미 CF의 단골 출연자다.
기원전 772년경 최초의 올림픽 경기가 시작된 이후부터 지금까지 스포츠와 자본은 떼려야 뗄 수 없는 밀접한 관계를 맺어왔다. 스포츠 자본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사람들은 멋진 경기가 팬들을 불러 모으며, 모인 팬들은 대가를 지불하고, 그 대가가 다시 선수와 스포츠계로 흘러들어가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위해 재투자된다는 스포츠 자본의 선순환을 강조해서 이야기한다. 하지만 선수나 종목의 인기가 대중 매체의 노출에 비례하는 경향이 커진 오늘날에는 인기 종목과 선수 몇몇에게 지나치게 자본이 몰려 오히려 역차별을 낳는다는 주장이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자본이 스포츠 발전에 기여하는 건 사실이지만, 편중된 자본은 오히려 스포츠 전체의 고른 발전을 방해한다는 것이다.
스포츠 자본이 오히려 스포츠를 돈벌이 수단으로 만들고 말았다는 탄식이 이곳저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스포츠 마케팅은 이미 기업들 사이에서 투자 대비 효율이 큰 홍보 수단으로 인식된 지 오래다. 인기 선수들은 연봉과 우승상금보다 더 큰 금액을 기업 홍보 활동으로 벌어들인다. 반면 그렇지 못한 선수들은 연봉은 고사하고 제대로 된 훈련조차 받기가 버겁다. 자본력이 없는 구단은 재능 있는 선수를 다른 구단에 ‘팔아넘기는’ 것으로 구단 운영비를 마련하기도 한다. 승리에 집착해 약물에 빠져들거나, 스포츠 도박이 얽힌 승부 조작 사건에 연루되는 선수들까지 생겨났다. 하지만 스포츠에 대한 자본의 악영향이 크다고 해서 우리가 스포츠에서 자본을 배제해야 할까? 돈보다 경기 자체를 즐기는 아마추어 정신으로 돌아가는 것이 이미 산업화된 스포츠의 바람직한 대안일까? 스포츠 자본에 대한 지나친 통제가 오히려 스포츠 자체의 발전을 정체시켜버리지는 않을까?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㊱ 스포츠 자본, 약일까, 독일까?》는 인류 최초의 스포츠 경기인 올림픽부터, 고대 로마의 검투사 시합, 프로 스포츠 리그의 탄생을 거쳐 오늘날 FIFA와 윔블던 테니스까지 스포츠 자본의 역사를 살펴본다. 그러면서 스포츠 현장의 각종 사례와 일화, 역사 속 스포츠 이야기를 통해 스포츠 자본이 스포츠와 맺어온 긍정적, 부정적 영향을 다각도로 탐구한다. 매 챕터마다 스포츠 자본을 이해하는 핵심 요소인 선수와 팬, 그리고 자본을 제공하는 기업 간의 관계를 체계적으로 정리, 분석하여 우리가 스포츠를 사회와 문화와 역사라는 보다 큰 시각으로 살펴볼 수 있게 도와준다.
좋든 싫든 이미 스포츠 자본은 스포츠계에서 분리할 수 없는 요소이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단순히 대중매체가 전하는 눈앞의 스포츠를 즐기고 열광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스포츠와 자본을 보는 바른 시각을 키워 나가야 할 것이다. 청소년들이 이 책을 통해 스포츠를 보는 자기만의 기준을 세우고, 자본과 매체에 휘둘리는 대신 스포츠 그 자체에 대한 새로운 흥미를 키워 나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를 바란다.


저자 소개

지은이 닉 헌터 Nick Hunter
청소년을 위한 책을 30권 이상 저술했습니다. 대학에서 현대사를 전공했으며 역사나 사회과학 분야에 관한 책을 주로 씁니다. 작가가 되기 전에는 교육 전문 출판사에 근무했습니다. 저서로는 《이주(Immigration)》 《올림픽(The Olympics)》 《스티브 잡스(Steve Jobs)》 등이 있습니다.

옮긴이 이현정
서강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과 심리학,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인지과학을 공부했습니다. 미국에서 약학대학원을 다니던 중 번역의 세계에 뛰어들어 맥쿼리 대학교 통번역 석사를 마친 후 통번역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주요 역서로는 《상위 1%가 즐기는 창의수학퍼즐1000》 《뉴 비타민 바이블》 《옷장 심리학》 《브레인 트러스트》 등이 있습니다.

감수자 김도균
경희대학교 체육대학원 교수입니다. 경희대학교에서 체육학을 공부하고 한국체육대학교 대학원에서 체육학 박사, 중앙대학교 국제경영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습니다. 저서로는 《스포츠 마케팅》 《스포츠 이벤트 기획》 《FIFA 월드컵 마케팅》 등이 있습니다.

목차

감수자의 말 - 6
들어가며 : 스포츠 세계의 불평등 - 8

1. 스포츠와 자본의 역사 - 13
2. 운동 선수와 스포츠 자본 - 25
3. 팬과 스포츠 자본 - 41
4. 대중 매체와 스포츠 - 53
5. 스포츠 자본의 명암 -65
6. 스포츠 자본의 미래 - 77

용어 설명 - 84
연표 - 87
더 알아보기 - 92
찾아보기 - 94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