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신토불이 과학을 만나다 상세페이지


책 소개

<신토불이 과학을 만나다> "우리나라는 산이 많고 경작할 수 있는 땅이 적은데도 불구하고, 기후 조건과 자연 환경이 좋아 질 좋은 농산물을 기르고 수확할 수 있었다. 먹을거리 생산을 주목적으로 농업 발전이 이루어졌고, 더불어 농업은 자연환경을 좋게 유지하는데도 큰 역할을 했다.
그러나 한미 FTA가 타결되고 세계 각국의 농산물이 수입되면서 언제까지 우리 농업이 지속할 수 있을지에 대한 농민의 불안감이 급증했다. 농업 정책의 뚜렷한 대안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개방이 이루어지기도 했지만, 외국 농산물의 품질이 떨어지지 않을뿐더러 가격 경쟁력에서도 우수하기 때문이다.
대량 생산하는 외국 쌀과 가격으로 승부할 수 없다면 다품종, 소량의 방식으로 우리 농산물의 우수성을 향상시켜야 한다. 좋은 밥 맛을 내는 고품질 쌀 생산이 곧 경쟁력이 되기 때문이다. 최근에 개발한 품종인 고품 벼, 삼광 벼, 풍미 벼, 운광 벼는 작물과학원이 평가한 결과 일본 최고 품종인 고시히카리보다 더 우수하다는 결과를 얻었다. 임상 실험을 통해 당뇨병과 비만 환자들을 대상으로 특수 쌀을 먹여 그 효과를 검증하기도 했다. 한 달 정도 먹으니 ‘살이 빠지는’ 효과가 나타났다. 이 쌀이 바로 다이어트 쌀인 ‘고아미 2호’다.
더 이상 시장 개방을 반대하는 소모적인 대응에 집착할 수만은 없다. 세계 시장을 향해 치밀하게 준비된 합리적 경영을 추구해야 한다. 전문가 집단의 기획력과 조직력을 바탕으로 자동차와 반도체 수출에서 얻은 노하우를 농업에도 적용해야 한다. 농업 기술에도 유전공학과 육종, 생산, 선별 공장, 유통이 하나로 이어지는 시스템이 도입되어야 한다.
우리 농산물이 최고라는 무조건적인 ‘신토불이’를 외치는 시대는 이미 지났다. 『신토불이 과학을 만나다』를 읽으며 벼에서 유용한 유전 성질을 뽑아내듯 우리 농산물이 가진 장점을 끄집어내 경쟁 우위에 설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보자."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과학동아 디지털 편집부
과학동아 디지털 편집부는 지난 30여 년간 대한민국 대표 과학 미디어로 인정받아 온 월간 《과학동아》의 기사를 엄선하여 디지털 환경에 맞게 편집, 제작함으로써 많은 사람들이 재미있는 과학을 일상에서 좀 더 가깝게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목차

"PART 1. 밥은 곧 하늘이다
PART 2. 우리 쌀은 좋은 것이야
BRIDGE 1. 농사는 인류를 부자로 만들었을까?
PART 3. 우리 농작물로 만든 위대한 밥상
BRIDGE 2. 보약 못지않은 녹황색 채소
PART 4. 다시 쓰는 농사직설(農事直說)"


리뷰

구매자 별점

3.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출퇴근 한뼘 지식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