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내 인생을 좌우하는 유전자는? 상세페이지


책 소개

<내 인생을 좌우하는 유전자는?> "1979년 미국의 심리학자 토마스 부샤드는 태어나자마자 각자 다른 가정으로 입양된 쌍둥이가 40년 만에 만났다는 신문 기사를 읽었다. 흥미를 느낀 부샤드는 이들의 유사성과 차이를 알아보기로 했다. 두 사람은 외모가 거의 구별되지 않는 것은 물론 고혈압과 편두통을 비롯한 병력도 비슷했고 비만이 시작된 시기도 같았다. 게다가 둘 다 습관적으로 손톱을 물어뜯었고 목공이 취미이고 농구를 싫어했다. 물론 하나의 유전자가 성격을 좌우하지는 않겠지만 결국 성격의 유전적 측면은 수많은 유전자가 관여해 상호작용한 결과라 볼 수 있다.
자식을 키우거나 아이들을 가르쳐 본 사람이라면 자신의 성격 뿐 아니라 각종 질병의 발생과 진행 과정을 볼때, 유전자가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는 걸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이처럼 실제 과학적 연구 결과는 개인의 성격이나 지능에 미치는 유전적 영향력이 상당함을 증명하고 있다.
한편으로 ‘모든 성격 형성이 유전적 요인만으로 결정된다고 단정 지을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생긴다. 가령 유머 감각은 가정환경의 영향이 크다. 또한 음식 선호도도 유전성은 거의 없고 초기 경험이 중요하다. 패스트푸드 업체들이 어린 고객을 중요시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즉 상황에 따라서는 환경이 성격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는 뜻이다. 태어나자마자 어미와 헤어져 혼자 자란 생쥐는 신경이 예민하고 커서 새끼를 낳아도 제대로 돌보지 않는데, 사람도 결과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이런 극단적 조건에서는 유전자보다는 환경이 성격 형성에 큰 영향을 미친다.
『내 인생을 좌우하는 유전자는?』를 통해 각 염색체가 가지고 있는 대표적인 성격과 지능, 질병의 유전자 분포를 알고, 유전자들의 상호관계를 찾아보자. 직·간접적으로 유전자가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파악한다면 극단적인 죽음을 피하고 병의 발생을 늦출 수 있는 방법이 있을지도 모른다. 이처럼 유전으로 인해 타고나는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고, 환경으로 인해 만들어진 개인의 취향을 존중한다면 우리는 지금보다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과학동아 디지털 편집부
과학동아 디지털 편집부는 지난 30여 년간 대한민국 대표 과학 미디어로 인정받아 온 월간 《과학동아》의 기사를 엄선하여 디지털 환경에 맞게 편집, 제작함으로써 많은 사람들이 재미있는 과학을 일상에서 좀 더 가깝게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목차

"PART 1. 타고난 성격, 바꾸려면 부러질 수도
PART 2. 지능, 유전의 영향 나이 들수록 막강하다
BRIDGE. 한국인 키 유전자, 비만 유전자 찾았다!
PART 3. 정신 질환, 예측하면 막을 수 있어
PART 4. 유전자 부실하면 몸조심해야 살아남는다"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출퇴근 한뼘 지식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