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천체망원경 우주를 보다 상세페이지


책 소개

<천체망원경 우주를 보다> 1609년 가을, 갈릴레오 갈릴레이는 당시 최고 성능의 망원경을 만들어 달을 관찰했다. 갈릴레이뿐만 아니라 많은 천문학자들이 우주의 신비로움을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망원경을 이용했고, 이는 망원경의 발전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처음 망원경이 만들어졌을 당시 많은 사람들은 전쟁에 활용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적군이 뭘 하고 있는지 알면 전쟁에 유리할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망원경 덕분에 전쟁해 승리했다는 기록은 없다. 대신 망원경을 통해 본 달이 울퉁불퉁하다거나, 토성에는 띠가 있다거나, 목성에 달이 있다는 등의 기록만 있을 뿐이다.
망원경을 통해 우주를 볼 수 있게 되고 사진으로 담을 수 있게 되자, 천문학자들은 더 정교한 망원경 만들기에 돌입했다. 1917년 미국 구경 2.5m의 후커 망원경을 시작으로 20세기 기념비적 망원경인 구경 5m 헤일 망원경까지 탄생했다. 그 뒤 망원경은 점차 대형화됐고 최근엔 구경 30m급 망원경을 만들겠다는 계획까지 나왔다.
왜 망원경은 갈수록 커지는 것일까? 망원경의 구경이 클수록 빛을 잘 모아 희미한 천체를 뚜렷하고 자세하게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어두운 천체를 잘 볼 수 있다는 건, 멀러 떨어진 은하의 빛까지 관찰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망원경의 크기가 커지고 성능이 발달할수록 우리가 볼 수 있는 천체의 폭도 넓고 깊어졌다. 『천체망원경 우주를 보다』를 통해 우주로 향한 거대한 눈, 망원경의 세계와 베일에 싸여 있던 은하수는 물론 우리 은하의 비밀까지 풀어 보자.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과학동아 디지털 편집부
과학동아 디지털 편집부는 지난 30여 년간 대한민국 대표 과학 미디어로 인정받아 온 월간 《과학동아》의 기사를 엄선하여 디지털 환경에 맞게 편집, 제작함으로써 많은 사람들이 재미있는 과학을 일상에서 좀 더 가깝게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목차

PART 1. 별의 전령사, 갈릴레이
PART 2. 망원경, 크기를 향한 무한 도전
PART 3. 우주 나이 밝힌 허블우주 망원경
PART 4. 여름 밤하늘로 떠나는 은하수 여행
PART 5. 은하 중심부에 막대가 있었다
PART 6. 작은 은하 잡아먹던 과거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출퇴근 한뼘 지식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