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만년 샤쓰 상세페이지

책 소개

<만년 샤쓰>

‘소파 방정환’ 선생의 작품들을 엮은 책이다. 초등학교 국어 교과서에 실려 있는 「만년 샤쓰」, 「양초 귀신」을 비롯해 수필 「나의 어릴 때 이야기」, 동화 「시골 쥐의 서울 구경」, 「호랑이 형님」, 동극 「노래 주머니」 등 오랫동안 읽혀온 동화는 물론이고 좀처럼 만날 수 없었던 방정환 선생의 색다른 작품들을 새롭게 만나 볼 수 있다.

때로는 지혜의 메시지로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용기를 주고, 때로는 유쾌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로 웃음을 전해 주는 방정환 선생의 작품은 한 세기를 뛰어넘어 모든 어린이들의 가슴에 따뜻한 감동을 안겨 줄 것이다.


출판사 서평

▶ 어린이에 의한, 어린이를 위한 ‘소파 방정환’ 선생의 작품들
-초등 '국어' 교과서에 실린 「만년 샤쓰」, 「양초 귀신」 수록

5월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어린이날’을 벌써부터 손꼽아 기다리는 어린이들이 많을 것이다. 온전히 어린이만을 위해 어린이날을 만든 방정환 선생은 어린이 문화 운동에 앞장서고, ≪어린이≫ 잡지를 창간하여 일제강점기라는 암흑기를 살아간 우린 겨레 어린이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심어 준 선구자였다. 또한 방정환 선생은 어린이들에게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일을 즐겨한 것으로도 유명한데, 그가 창작한 동화.동시.동극은 오늘날까지 전해져 어린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런 면에서 방정환 선생이 쓴 작품들은 방정환 선생이 어린이들에게 남긴 또 하나의 선물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에 보물창고에서 출간된 방정환 작품집 『만년 샤쓰』는 이처럼 방정환 선생이 어린이들에게 남긴 선물을 차곡차곡 모아서 엮은 책이다.
이번 방정환 작품집 『만년 샤쓰』에는 초등학교 <국어> 교과서에 실려 있는 「만년 샤쓰」, 「양초 귀신」을 비롯해 수필 「나의 어릴 때 이야기」, 동화 「시골 쥐의 서울 구경」, 「호랑이 형님」, 동극 「노래 주머니」 등 오랫동안 읽혀온 동화는 물론이고 좀처럼 만날 수 없었던 방정환 선생의 색다른 작품들을 새롭게 만나 볼 수 있다. 때로는 지혜의 메시지로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용기를 주고, 때로는 유쾌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로 웃음을 전해 주는 방정환 선생의 작품은 한 세기를 뛰어넘어 모든 어린이들의 가슴에 따뜻한 감동을 안겨 줄 것이다.

▶ 어린이들에게 보내는 희망의 편지

방정환 선생의 어린이 사랑은 유별났다. ‘어린이’라는 존칭어를 만들어 ‘늙은이, 젊은이’와 대등하게 격상시킨 사람도 방정환 선생이고, ‘색동회’라는 조직을 만들어 어린이문화 운동에 앞장섰던 사람도 방정환 선생이다. 특히 천도교소년회를 만들어 어린이들에 대한 부모의 각성을 촉구하기 위해 전국을 돌며 강연을 했다고 하니, 실로 ‘어린이의 아버지’라는 말을 붙이지 않을 수 없다.
방정환 작품집 『만년 샤쓰』 역시 어린이들을 위한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1부에는 「만년 샤쓰」, 「금시계」, 「나의 어릴 때 이야기」 등 시대는 변했지만 여전히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담았고, 2부에는 「사월 그믐날 밤」, 「시골 쥐의 서울 구경」, 「양초 귀신」, 「노래 주머니」 등 어린이들이 깔깔거리며 웃을 수 있을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실었다.
방정환 선생이 이 작품들을 쓸 당시는 일제강점기라는 어둡고 혼란한 시대였다. 일제강점기에 쓰였으면서도 방정환 선생 특유의 낙천적이고 긍정적인, 그리고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굴하지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엿볼 수 있는 작품들을 읽으면 생전에 동화구연을 즐겨했다는 그의 후일담처럼 작품 하나하나가 귓가에 생생히 울려 퍼지는 듯하다. 그 시대를 살았던 어린이들이 방정환 선생의 동화를 통해 용기를 잃지 않고 지혜롭게 위기를 극복했던 것처럼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어린이들도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마음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그동안 한국적인 정서를 잘 표현하며 『밤티 마을 큰돌이네 집』, 『김치는 영어로 해도 김치』 등에 그림을 그렸으며, 지난해 출간된 『칠칠단의 비밀』(보물창고, 2010)에 이어 두 번째로 방정환 선생의 작품을 이미지화 한 양상용 화가의 탁월한 그림은 또 한 번 독자들을 책 속으로 끌어들인다. 특히 캐릭터들의 살아 있는 표정과 몸짓, 시대상을 그림 속에 고스란히 옮겨놓은 섬세함은 방정환 선생의 작품을 조곤조곤 읊조리며 그 맛을 감상하는 독자들에게 눈으로 감상하는 즐거움까지 안겨 줄 것이다.


저자 프로필

방정환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899년 11월 9일 - 1931년 7월 23일
  • 학력 도요대학교 철학과
  • 경력 월간 '혜성' 편집장
    소년운동협회 회장
    잡지 '신청년', '신여자' 편집장
  • 수상 1980년 건국포장
    1978년 금관문화훈장

2017.05.2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지은이 : 방정환
소파 방정환 선생님은 1899년 서울 야주개(지금의 당주동)에서 태어났습니다. 1931년 33세의 젊은 나이로 돌아가실 때까지 소년운동 단체인 천도교 소년회.색동회 조직, ‘어린이날’ 제정, 『어린이』 잡지 창간, 동화 구연 개최 등 어린이를 위해 많은 일을 했습니다. 또한 선생님은 일제 강점기에 이중 삼중으로 억눌려 있던 어린이들에게 꿈과 용기와 희망을 주고자 많은 동화를 썼고, 외국 동화를 번역하여 널리 알리기도 했습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동화집 『사랑의 선물』과 소년소설 「만년샤쓰」, 「느티나무 신세 이야기」, 탐정소설 「동생을 찾으러」, 「칠칠단의 비밀」 등이 있습니다.

그린이 : 양상용
대학에서 동양화를 전공하였고 어린이 책에 그림 그리는 일을 하고 있다. 그린 책으로는 <냇물에 뭐가 사나 볼래?>, <고구마는 맛있어>, <풀아, 풀아, 애기똥풀아>, <밤티 마을 큰돌이네 집>, <정약용, 실학으로 500권의 책을 쓰다> 등이 있다. <연암의 뜨락을 거닐다>에 수록된 삽화 중 일부는 우리 전통 그림을 모티브로 삼아 그렸다.

목차

-1부
만년샤쓰
금시계
나의 어릴 때 이야기
삼태성

-2부
사월 그믐날 밤
시골 쥐의 서울 구경
양초 귀신
호랑이 형님
노래 주머니
해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