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윤동주시선집

구매전자책 정가3,000
판매가3,000

책 소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늘 가지고 다닐 수 있는 전자책를 통하여 만나 보는 윤동주시선집,
1940년대 일제의 혹독한 식민통치 아래 태어난 순수한 청년,
나라를 빼앗긴 암흑의 시대에 별처럼 바람에 스치듯 살다가 짧은 생을 마친
동주,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그의 삶과 정서 담긴 시를 통하여 잊고 있었던 소중한 감성들을 하나씩 하나씩 꺼내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자 프로필

윤동주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17년 12월 30일 - 1945년 2월 16일
  • 학력 도시샤대학교 영어영문학
    릿쿄대학교 영어영문학
    1941년 연희전문학교 문과
  • 수상 1990년 건국훈장 독립장

2014.12.0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시인 윤동주

만주 북간도의 명동촌에서 태어났으며, 기독교인인 할아버지의 영향을 받았다. 본관은 파평이며, 아버지는 윤영석, 어머니는 김룡의 맏아들로 태어났다.
1931년(14세)에 명동소학교를 졸업하고, 한 때 중국인 관립학교인 대랍자학교를 다니다 가족이 용정으로 이사하자 용정에 있는 은진중학교에 입학하였다.
1935년에 평양의 숭실중학교로 전학하였으나, 학교에 신사참배 문제가 발생하여 폐쇄당하고 말았다. 다시 용정에 있는 광명학원의 중학부로 편입하여 거기서 졸업하였다.
1941년에는 서울의 연희전문학교 문과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에 있는 릿쿄대학 영문과에 입학하였다가, 다시 도시샤대학 영문과로 옮겼다.
학업 도중 귀향하려던 시점에 항일운동을 했다는 혐의로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2년형을 선고받고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복역하였다. 그러나 복역중 건강이 악화되어 1945년 2월에 생을 마치고 말았다. 유해는 그의 고향 용정에 묻혔다. 한편, 그의 죽음에 관해서는 옥중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주사를 정기적으로 맞은 결과이며, 이는 일제의 생체실험의 일환이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28세의 젊은 나이에 타계하고 말았으나, 그의 생은 인생과 조국의 아픔에 고뇌하는 심오한 시인이었다. 그의 동생 윤일주와 당숙인 윤영춘도 시인이었다. 그의 시집은 본인이 직접 발간하지 못하고, 그의 사후 동료나 후배들에 의해 간행되었다. 그의 초간 시집은 하숙집 친구로 함께 지냈던 정병욱이 자필본을 보관하고 있다가 발간하였고, 초간 시집에는 그의 친구 시인인 유령이 추모시를 선사하였다.
15세 때부터 시를 쓰기 시작하여 첫 작품으로 삶과 죽음, 초한대를 썼다. 발표 작품으로는 만주의 연길에서 발간된 《가톨릭 소년》지에 실린 동시 병아리, 빗자루, 오줌싸개 지도, 무얼 먹구사나, 거짓부리 등이 있다. 연희전문학교에 다닐 때에는 《조선일보》에 발표한 산문달을 쏘다, 교지 《문우》지에 게재된 자화상, 새로운 길이 있다. 그리고 그의 유작인 쉽게 쓰여진 시가 사후에 《경향신문》에 게재되기도 하였다.
그의 절정기에 쓰여진 작품들이 1941년 연희전문학교를 졸업하던 해에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라는 제목으로 발간하려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그의 자필 유작 3부와 다른 작품들을 모아 친구 정병욱과 동생 윤일주에 의해 사후에 그의 뜻대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라는 제목으로 정음사에서 출간되었다.
그의 짧은 생애에 쓰인 시는 어린 청소년기의 시와 성년이 된 후의 후기 시로 구분해 볼 수 있다. 청소년기에 쓴 시는 암울한 분위기를 담고 있으면서 대체로 유년기적 평화를 지향하는 현실 분위기의 시가 많다. <겨울> <버선본> <조개껍질> <햇빛 바람> 등이 이에 속한다.
후기인 연희전문학교 시절에 쓴 시는 성인으로서 자아성찰의 철학적 감각이 강하고, 한편 일제 강점기의 민족의 암울한 역사성을 담은 깊이 있는 시가 대종을 이룬다. <서시> <자화상> <또 다른 고향> <별 헤는 밤> <쉽게 쓰여진 시> 등이 대표적인 그의 후기 작품이다. 그의 시비가 연세대학교 교정에 세워졌다.

- 출처 두산 백과

목차

1.별 헤는 밤

서시
자화상
소년
눈오는 지도
돌아와 보는 밤
병원
새로운 길
간판 없는 거리
태초의 아침
또 태초의 아침
새벽이 올 때까지
무서운 시간
십자가
바람이 불어
슬픈 족속
눈 감고 간다
또 다른 고향

별 헤는 밤


2. 쉽게 씌어진 시

흰 그림자
흐르는 거리
사랑스런런 추억
쉽게 쓰여진 시



3. 참회록

참회록

위로
못 자는 밤
팔복
달같이
고추밭
아우의 인상화
사랑의 전당
이적
장미 병들어
코스모스
유언

명상
산골물
바다
산협의 오후
비애
소낙비
그 여자
풍경
한난계
달밤

비오는 밤


4.황혼이 바다가 되어

황혼이 바다가 되어

아침
곡간
양지쪽
빨래
이런 날
꿈은 깨어지고
산림
산상
가슴1
가슴2
황혼
남쪽나라
오후의 구장
종달새
삶과 죽음
초 한대
내일은 없다
모란봉에서
이별
창공
거리에서


5. 고향집

고향집
산울림
애기의 새벽
해바리기 얼굴
귀뚜라미 나와
햋빛 바람
나무
만돌이
할아버지
반딧불
둘 다
거짓부리
겨울


버선본
편지

참새
무얼 먹고 사니
굴뚝
오줌싸개 지도
병아리
조개껍질

6.별똥 떨어진 데

트루게네프의 언덕
화원에 꽃이 핀다
달을 쏘다
별똥 떨어진 데
종점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