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에피소드 세계사 (상) 상세페이지


책 소개

<에피소드 세계사 (상)> 아이들은 배우고, 어른들은 생각하는
세계시민을 위한 교양서
에피소드 역사 시리즈 ‘세계사’편 상·하권 완결본

학생들이 퍼붓는 질문에 답하다

2012~2013년 《에피소드 한국사》 시리즈(근현대·조선·고중세)로 학생과 부모, 어른과 아이들에게 공히 “재미있는 개념서”란 찬사를 얻은 저자의 ‘세계사’ 완결편.
‘한국사’ 시리즈가 그러했듯, 현직 역사 교사인 저자가 교과서 속 ‘한 줄 역사’를 실마리로 학생들이 꼭 알아야 할, 어른들이 꼭 기억했으면 하는 세계사 210장면을 상·하권으로 나누어 정리했다. 상권의 부제는 『민족과 국가의 탄생』, 하권의 부제는 『혁명과 자본의 시대』.

저자는 이토록 방대하고 거창한 작업을 하도록 이끌어 준 ‘스승’은 전적으로 학생들이라고 밝히고 있다. 세계사 수업시간에 질문 공세를 퍼부어 식은땀을 흘리게 하고, 세계 역사를 다시금 공부하고 정리하고 설명하게 끌어 준 학생들. 더불어 한국 근현대사를 고등학교 교육과정에서 폐지하여 세계사를 가르칠 수밖에 없도록 만든 교육 당국의 공(?)도 무시할 수 없다고 덧붙인다.

한국인의, 약소국의, 반성의 세계사

이 책에 담긴 에피소드들은 단순히 재미있는 이야기에 머물지 않는다. ‘교과서에 이러이러한 이야기가 나온다, 그런데 그 뒤에는 이런 에피소드가 숨겨져 있다’ 정도로 끝나면 그야말로 ‘교과서 읽어 주는 교사’ 수준 아닌가. 저자는 줄거리와 사론史論 위주로 서술된 교과서의 틈새를 다양한 에피소드로 채움으로써, 백인과 황인 그리고 흑인들이 같이 살아온 세계 역사의 기쁘고 슬프고 억울하고 가슴 벅찬 순간들을 재구성하여 보여 준다. 단, 세계사를 바라보는 원칙만은 분명하게 밀고 나간다. 서구가 아닌 한국인의, 강대국이 아닌 약소국의, 찬양이 아닌 반성의 눈으로 바라본 세계사! 바로 우리 관점의 세계사이다.

우리가 아는 세계사에서 중국사와 서유럽사를 빼면 얼마나 남을까. 우리는 중국인도, 서유럽인도 아닌데 말이다. 이 같은 문제의식은 비단 한국사를 가르치다 세계사를 가르치게 된 역사 교사만의 고민은 아니다. 우리의 교과서에도 이러한 고민이 담겨 있으나, 아직 서구와 중국 중심의 세계관을 완전히 극복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출판사 서평

아이들은 배우고, 어른들은 생각하는
세계시민을 위한 교양서
에피소드 역사 시리즈 ‘세계사’편 상·하권 완결본

“2010년 한국 근현대사가 수능 선택 과목에서 폐지되었다.
교직 생활 15년 만에 세계사를 가르치게 되었다.
학생들에게 교과서를 읽어 주는 교사가 될 수는 없었다.”

학생들이 퍼붓는 질문에 답하다

2012~2013년 《에피소드 한국사》 시리즈(근현대·조선·고중세)로 학생과 부모, 어른과 아이들에게 공히 “재미있는 개념서”란 찬사를 얻은 저자의 ‘세계사’ 완결편.
‘한국사’ 시리즈가 그러했듯, 현직 역사 교사인 저자가 교과서 속 ‘한 줄 역사’를 실마리로 학생들이 꼭 알아야 할, 어른들이 꼭 기억했으면 하는 세계사 210장면을 상·하권으로 나누어 정리했다. 상권의 부제는 『민족과 국가의 탄생』, 하권의 부제는 『혁명과 자본의 시대』.

저자는 이토록 방대하고 거창한 작업을 하도록 이끌어 준 ‘스승’은 전적으로 학생들이라고 밝히고 있다. 세계사 수업시간에 질문 공세를 퍼부어 식은땀을 흘리게 하고, 세계 역사를 다시금 공부하고 정리하고 설명하게 끌어 준 학생들. 더불어 한국 근현대사를 고등학교 교육과정에서 폐지하여 세계사를 가르칠 수밖에 없도록 만든 교육 당국의 공(?)도 무시할 수 없다고 덧붙인다.

한국인의, 약소국의, 반성의 세계사

이 책에 담긴 에피소드들은 단순히 재미있는 이야기에 머물지 않는다. ‘교과서에 이러이러한 이야기가 나온다, 그런데 그 뒤에는 이런 에피소드가 숨겨져 있다’ 정도로 끝나면 그야말로 ‘교과서 읽어 주는 교사’ 수준 아닌가. 저자는 줄거리와 사론史論 위주로 서술된 교과서의 틈새를 다양한 에피소드로 채움으로써, 백인과 황인 그리고 흑인들이 같이 살아온 세계 역사의 기쁘고 슬프고 억울하고 가슴 벅찬 순간들을 재구성하여 보여 준다. 단, 세계사를 바라보는 원칙만은 분명하게 밀고 나간다. 서구가 아닌 한국인의, 강대국이 아닌 약소국의, 찬양이 아닌 반성의 눈으로 바라본 세계사! 바로 우리 관점의 세계사이다.

우리가 아는 세계사에서 중국사와 서유럽사를 빼면 얼마나 남을까. 우리는 중국인도, 서유럽인도 아닌데 말이다. 이 같은 문제의식은 비단 한국사를 가르치다 세계사를 가르치게 된 역사 교사만의 고민은 아니다. 우리의 교과서에도 이러한 고민이 담겨 있으나, 아직 서구와 중국 중심의 세계관을 완전히 극복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수업시간엔 답하지 못한 질문들

저자는 이 세계사 책을 쓰기 위해 소설을 포함해 200권 넘는 책을 독파하고, 다큐멘터리 100여 편과 수백 편의 영화를 섭렵했고, 지금도 끊임없이 공부하고 있다. 현재 학생들이 배우고 있는 세계사 교과서를 속속들이 입체적으로 이해하기 위함이다. 아이들의 호기심은 몇 줄짜리 교과서 설명으로는 결코 만족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내내 지루한 표정으로 앉아 있던 아이가 문득 엉뚱하지만, 어른들의 정치적인 세계관을 관통하는 난처한 질문을 던지기 때문이다.

“그리스는 유럽이 아니잖아요?” “스페인 사람들이 너무 나쁜 거잖아요.” “그러면 영국이 양아치 짓을 한 거네요?” “그게 민주주의인가요?” “왜 미국이 그 문제에 끼어들죠?” “인간이 어떻게 그럴 수 있죠?”

비록 아이들의 그 모든 질문에 대한 답을 다 담지는 못했지만, 그런 질문에 대한 답을 스스로 찾아갈 수 있도록 알려주고자 했다.

역사의 흐름을 성찰하는 시간

그 과정은 새삼스러운 ‘반성’의 시간이다. 우리에겐 우리의 역사가 있듯, 터키에는 터키 역사가, 줄루족에는 줄루족 역사가, 인도에는 인도의, 멕시코에는 멕시코의 역사가 있다. 저자의 바람대로 이 책은 우리의 역사 상식과 역사 평가 기준, 다른 나라에 대한 열등의식 혹은 우월의식을 다시금 되돌아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무엇보다, 힘과 크기로만 어떤 나라의 역사를, 그 안에 담긴 구구절절한 의미를 평가하기에는 우리의 힘과 크기가 우리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

이처럼 교과서 속 세계사를 되짚어 보는 과정은 우리가 세계사를 배우던 시절에 놓친 온갖 편견 및 고정관념과 마주하는 시간이기도 하다. 대강의 기억으로만 남아 있는 세계 역사의 흐름을 ‘인류’와 ‘세계’의 관점에서 톺아보다 보면, 인류 역사를 관통하는 순환 원리에 절로 겸손해지지 않을 수 없다. 나와 다른 존재, 민족, 나라와 내가 맺는 관계에 대한 성찰은 불필요한 열등감이나 피해의식, 허무한 우월감을 극복할 기회를 제공한다. 이것이 바로 역사를 공부하는 이유이다.


저자 프로필

표학렬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9년
  • 학력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역사교육과 석사
    연세대학교 사학과 학사
  • 경력 한양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 교사

2018.04.0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1969년 서울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서울에서만 살아왔다. 어릴 적 위인전을 옆에 끼고 살고, 허구한 날 TV 사극을 시청하며, 국사 교과서로 공부에 찌든 머리를 식힌 끝에 연세대학교 사학과에 입학했다. 같은 대학 교육대학원 역사교육과를 졸업하고 나이 서른에 한양여고(현 한양사대부고)에서 교편 생활을 시작했다. 여자고등학교에 부임하며 느꼈던 설렘과 여학생들에 대한 환상은 일주일 만에 산산조각 났지만, ‘알을 깨고 나오는 고통’을 경험한 뒤 역사 교사의 임무가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하기 시작했다. 어깨에 힘을 뺀 역사, 사람이 살고 있는 역사를 가르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학생들에게 ‘국사가 제일 재미있는 과목’이라는 말을 들을 때 보람을 느낀다.

목차

머리말 ‘세계사’라는 말이 던지는 수많은 고민들
001 역사를 공부하는 이유 이스터 섬과 흉노
002 거대한 전환, 직립보행 오스트랄로피테쿠스
003 상처 입은 위대한 발견 알타미라 동굴벽화
004 인류 최초의 모험 이야기 메소포타미아 문명
005 히타이트는 외계인? 철기 문명
006 사악하거나 위대하거나 람세스 2세
007 인류 최초의 세계제국 페르시아
008 크레타에서 미케네로 그리스 문명
009 인간의 땅으로 내려온 신들 그리스 신화
010 마야 문명 이전의 ‘우주인’ 아메리카의 고대 문명
011 치우와 헌원의 전쟁 동아시아의 창조신화
012 기록과 유적의 중요성 상나라와 고조선
013 가족은 힘이 세다 주나라 봉건제
014 전쟁, 예술이 되다 춘추전국시대
015 지혜로운 자는 법을 만든다 법가 상앙
016 동서 대격돌 그리스-페르시아 전쟁
017 국가인가 민족인가 스키타이
018 페이시스트라토스를 위한 변명 그리스 민주정치
019 민주주의는 결함투성이 소크라테스
020 피도 눈물도 없는 알렉산드로스
021 싯다르타가 왕자로 태어난 이유 싯다르타
022 전륜성왕을 자처하다 아소카 왕
023 1퍼센트 부족한 최초의 통일 진시황제
024 토사구팽으로 이룬 나라 한 고조 유방
025 중국 고대국가의 완성 한 무제
026 한족의 포카혼타스 왕소군
027 환관의 두 얼굴 채륜과 십상시
028 유럽 최초의 대제국 로마의 성립과 발전
029 십자가에 못 박힌 노예들 스파르타쿠스의 난
030 정말 황제가 되려 했을까? 카이사르
031 아프리카의 고귀한 ‘팜므 파탈’ 클레오파트라
032 폭군 이후의 평화 로마 5현제
033 용맹한 검투사와 자비로운 황제 콜로세움 개막 경기
034 콘스탄티노플, 콘스탄티누스의 도시 콘스탄티누스 황제
035 평범한 군웅들의 시대 삼국시대
036 물질적 쾌락을 노래하다 위나라와 진나라
037 당나라가 누구 덕분에… 수나라
038 불교판 ‘인디애나 존스’ 현장
039 힌두는 어떻게 인도를 정복했나 굽타 왕조
040 튀르크로 군림한 유목민족 돌궐
041 당의 전성기를 이끈 여황제 측천무후
042 이들이 있어 ‘당시唐詩’ 이백과 두보
043 제국의 위엄 떨친 불교국 토번
044 중세 유럽의 문을 열다 카롤루스 대제
045 절대반지와 토르의 세계 중세 신화와 문학
046 아서 왕을 만난 양키 기사도
047 아라비아에 예언자의 나라가 서다 무함마드
048 여인의 이름을 한 이슬람 왕조 파티마 왕조
049 세계를 분할한 두 전투 투르푸아티에 전투, 탈라스 전투
050 스페인에 남은 이슬람의 추억 후우마이야 왕조
051 천 년간의 모험 이야기 《아라비안나이트》
052 일본 고대국가 체제의 성립 아스카 시대
053 일본의 정체성을 빚다 나라 시대
054 ‘가나’와 ‘모노가타리’의 탄생 헤이안 시대
055 중원의 골칫거리 연운 16주 5대 10국
056 ‘아버지의 나라’가 된 유목민족 거란
057 새로운 만주의 지배자, 금 여진
058 동아시아 ‘태종’의 평행이론 송 태종
059 헝클어진 머리로 역사를 논한 위선자 왕안석
060 중국공산당도 인정한 ‘절의’의 대명사 악비
061 이데올로기에서 종교로, 유학의 정신혁명 성리학
062 사무라이의 시대 가마쿠라 막부
063 이슬람 세계로 간 돌궐 셀주크튀르크
064 어리석은 저의 죄를 사하소서 카노사의 굴욕
065 관대한 이슬람 영웅 살라딘
066 로빈 후드의 마지막 충성 맹세 십자군 전쟁
067 프리메이슨 코드 템플 기사단
068 봉건제에 맞선 자유의 공간 중세 대학 도시
069 보이지 않는 위험에 대한 공포 종교재판
070 무시무시한 정복국가 몽골 제국
071 고려가 몽골의 부마국이 된 이유 쿠빌라이 칸
072 금의 나라 ‘지팡구’를 찾아서 마르코 폴로
073 천년 수도의 위엄 앙코르와트
074 중세 아프리카의 거대 유적 그레이트 짐바브웨
075 이슬람 역사상 최악의 재앙 티무르 제국
076 그 이름도 슬픈 노예왕조 인도 이슬람 왕조
077 두 명의 천황 일본 남북조 시대
078 쇼군 천하, 교토 시대를 열다 무로마치 막부
079 명나라의 수양대군? 영락제
080 홍위병의 표적이 된 황제 만력제
081 산해관과 함께 무너진 명 후금
082 적은 내부에 있다 오다 노부나가
083 섬나라 영웅의 엉뚱한 야심 도요토미 히데요시
084 인내의 화신, 가장 성공한 창업자 도쿠가와 이에야스
085 유럽으로 진출한 이슬람 오스만튀르크
086 지금의 인도를 만든 이슬람 제국 무굴 제국
087 ‘콜럼버스 달걀’의 근원 이슬람 과학
088 르네상스적 만능 인간 레오나르도 다빈치
089 군주론,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마키아벨리
090 중세가 찾은 희생양 마녀사냥
091 종교전쟁의 한가운데 선 여왕 카트린 드 메디시스
092 다섯 번의 이혼으로 확립한 왕권 헨리 8세
093 대영제국, 두 여왕의 결혼 메리 1세와 엘리자베스 1세
094 당신의 신은 과학이다 근대 과학혁명
095 유럽 왕실의 대표 가문 합스부르크가
096 왕은 군림하되 통치하지 않는다 영국 입헌군주제
097 아스틀란의 혼혈 제국 멕시코의 탄생
098 좌절된 ‘남미 공화국’의 꿈 잉카 제국 이후
099 스페인의 영광과 몰락 《돈키호테》
100 전성기 뒤에 숨겨진 막장 드라마 강희제·옹정제·건륭제
101 오랑캐가 한족을 지배하는 법 청나라
102 은, 중국의 운명을 바꾸다 근세 동아시아 경제
103 아름다운 향락의 도시 에도 시대
104 천하제일의 검객 미야모토 무사시
105 술, 똥, 목욕 근대 문화 코드
106 아메리카로 간 영국인 아메리카 대륙의 변화
107 식민지 연합은 자유로운 독립국이다 미국 건국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