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고양이와 생쥐의 어느 멋진 날 상세페이지

책 소개

<고양이와 생쥐의 어느 멋진 날> 『고양이와 생쥐의 어느 멋진 날』은 조반나 초볼리의 펜과 리사 단드레아의 색연필이 다시 한 번 환상적으로 만났다. 고양이와 생쥐와 산과 바다와 특색 있는 동물들의 모습을 풍성하고 생생한 일러스트레이션으로 그려 내고, 우정과 배려, 여행에 대한 이야기를 따뜻하게 담아 냈다. 이 책의 생쥐들 중 어떤 생쥐가 다시 등장하는지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출판사 서평

《고양이가 그리워한 생쥐》 2탄이 찾아왔다!
고양이와 생쥐가 함께 떠나는 멋진 여행
우정에 대한 아주 단순하면서도 행복한 이야기
친구가 함께하면 어떤 멋진 일들이 펼쳐질까요?

친구와 여행을 떠날 때 꼭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엄마의 품을 떠나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다니면서 아이들은 사회성을 기르고 친구를 사귀기 시작합니다. 자기를 중심으로 돌아가던 세상이 새로운 친구를 만나면서 타인과의 관계로 더 확장이 되는데, 이 과정에서 아이들은 혼란을 느끼기도 하고, 다양한 감정과 관계를 경험합니다.
친구는 아이들이 인생이라는 먼 여행을 떠날 때 꼭 필요한 존재입니다. 때로는 가까이 있고, 때로는 멀리 있기도 하고, 때로는 함께 여행을 떠나기도 하는 친구. 《고양이가 그리워한 생쥐》에서 간절히 그리워하다가 만난 고양이와 생쥐가 《고양이와 생쥐의 어느 멋진 날》에서는 함께 멋진 여행을 떠나기로 계획합니다. 고양이는 한 번도 가 본 적이 없는 산에 가고 싶어 하고, 생쥐는 한 번도 가 본 적이 없는 바다에 가고 싶어 합니다. 두 친구는 멋진 여행을 꿈꾸며 각자 다른 물건들이 든 여행 가방을 쌉니다. 물론 들뜬 마음에 가져가기로 한 많은 것을 빠트렸지요.
두 친구가 전혀 다른 계획을 가지고 출발한 여행인데 과연 순조로울 수 있을까요? 자기 생각만 하는 친구들이라면 처음부터 삐걱대고 갈등을 했을 테지만, 고양이와 생쥐는 서로의 마음을 읽고 배려할 줄 아는 친구였어요. 고양이와 생쥐는 먼저 산에 갔다가 나중에 바다에 가기로 합니다. 친구와 여행을 떠날 때, 상대의 바람을 읽고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고, 함께한다는 그 사실만으로 행복감을 느낀다면 더 환상적인 여행이 펼쳐질 거예요. 여행 가방을 내 바람으로 가득 채우기보다 한두 개 물건들을 빠트리고 가도 괜찮습니다. 허전함을 느낄 틈도 없이 친구가 함께하며 매 순간 즐거움을 선물할 테니까요.

친구와 함께할 때 어떤 놀라운 일들이 펼쳐질까
여름이 다가오자 고양이가 생쥐에게 여행을 떠나자고 편지를 보냅니다. 고양이와 생쥐는 어떤 곳으로 여행을 갈지 고심하며 장소를 고르고, 어떤 여행이 될지 한껏 즐거운 상상을 합니다. 고양이와 생쥐의 여행은 기대했던 대로 펼쳐질까요?
여행이라는 것은 꼼꼼하게 계획을 세워도 기대와 다르게 실망할 수 있습니다. 고양이가 잡지책에서 본 것처럼, 생쥐가 사진에서 본 것처럼 환상적인 풍경이 펼쳐지지 않을 수도 있어요. 하지만 실망하기는 일러요. 고양이에게는 생쥐라는 친구가 있고, 생쥐에게는 고양이라는 친구가 있으니까요. 잡지책에서 본 풍경과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진 것을 보고 고양이가 실망하자 생쥐는 소풍을 가자고 제안합니다. 둘은 소풍을 가서 수다를 떨고, 꽃을 따고, 치즈를 먹고, 달리기를 하고, 커다란 바위 위에 가만히 앉아 있고, 물장난을 치며, 시간을 보냅니다. 바다로 가서는 생쥐가 기대한 여행이 아니라고 실망하자 고양이가 뱃놀이를 하자고 제안합니다. 고양이와 생쥐는 다이빙을 하고, 일광욕을 하고, 불가사리를 보고, 모자를 잃어버리기도 하고, 밤에는 근사한 달을 구경합니다. “정말 신나는 휴가였어!” 집으로 돌아온 고양이와 생쥐는 감탄합니다. 고양이가 생쥐에게 그랬듯, 생쥐가 고양이에게 그랬듯, 어떤 여행을 가서도 친구가 낙심하지 않게 위로하고, 이끌어주고, 함께해 준다면 오래오래 기억할 수 있는 멋진 추억이 될 수 있을 거예요.
《고양이와 생쥐의 어느 멋진 날》은 조반나 초볼리의 펜과 리사 단드레아의 색연필이 다시 한 번 환상적으로 만났습니다. 고양이와 생쥐와 산과 바다와 특색 있는 동물들의 모습을 풍성하고 생생한 일러스트레이션으로 그려 내고, 우정과 배려, 여행에 대한 이야기를 따뜻하게 담아 냈습니다. 《고양이가 그리워한 생쥐》의 생쥐들 중 어떤 생쥐가 다시 등장하는지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조반나 초볼리
글쓴이 조반나 초볼리는 밀라노에서 태어났으며, 아동 문학과 문화 전반에 관심을 가지고 출판인이자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워크숍을 열고 강연을 다니며 잡지, 블로그에 글을 기고하고 있습니다. 안데르센 상, 화이트레이븐 상 등을 수상하면서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았습니다.


역자 : 주효숙
옮긴이 주효숙은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비교 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고, 이탈리아 페루자 대학에서 이탈리아어 교사 자격증을 취득했습니다. 이탈리아 외무성 번역상을 수상했으며, 옮긴 책으로는 《낱말 먹는 고래》, 《돈 까밀로와 뽀 강 사람들》, 《콧수염 아저씨의 똥방귀 먹는 기계》, 《고양이가 그리워한 생쥐》 등이 있습니다.


그림 : 리사 단드레아
그린이 리사 단드레아는 리듬 체조를 하며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대학을 졸업한 다음에 다시 코믹 국제 학교에서 공부했고, <신성한 색상들(I colori del sacro)>이라는 국제 그림 대회에서 수상했습니다. 2016년에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150주년을 기념하는 국제 순회 전시회에 참여했습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