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주홍글자 상세페이지

책 소개

<주홍글자> 미국 문학사에서 영원히 움직일 수 없는 고전으로 높이 평가받는 작품!
미국의 고등학생들이 반드시 읽어야 할 소설!


우리가 초등학교 때 한 번씩 읽었던 너무나 유명한 <큰 바위 얼굴>의 저자 너새니얼 호손! 작가 호손은 청교도 집안에서 태어나 스스로의 원죄에 대해서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에겐 죄 그 자체보다도 예술가로서 죄의식이 인간의 심리에 어떤 작용을 하는가의 문제를 더 중요시했다고 볼 수 있다.
<주홍글자>는 17세기 보스턴의 청교도 사회가 배경을 이룬 심리소설로 가슴에 간음을 나타내는 A라는 주홍글자를 단 헤스터 프린과 그녀의 남편 칠링워스, 그리고 딤스데일 목사를 주인공으로 세 사람의 죄와 구원 문제를 조명하고 있으며 하나의 로맨스이기도 하다. 도덕적 죄의식에 시달리는 세 사람을 통해 인류의 조상인 아담이 원죄를 범하고 난 후 시작된 불완전한 인간의 번민과 고통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동시에 이 소설은 진정한 인간성의 회복을 보여주는 문제작이다.
작가로서의 호손은 기성의 청교도 사회를 비판하면서 목사를 청교도의 양심으로써 긍정, 게다가 성녀와 같은 헤스터의 생활 태도에서 새로운 모럴(집단의 구성원에 의하여 형성되는 집단 내의 심리적 상태)을 제시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이 소설에서 주홍글자는 한 여자의 간통을 나타내는 것으로서가 아니라 인간 모두에게 공통되는 죄의 상징으로까지 확대하여 해석할 수 있겠다.
여주인공인 헤스터 프린의 가슴에 시종일관 붙어 다니는 주홍글자 A는 Adultery 의 머릿글자로 간음이란 뜻이지만 그러나 이 글자는 헤스터의 굴할 줄 모르는 참회의 의지로 말미암아 사람들의 마음속에서 저주의 A자로부터 Able(유능함)의 A자로, 심지어는 Angel(천사)의 A자로 승화되어 간다. 이 소설은 미국 문학사에서 영원히 움직일 수 없는 고전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니 독자분들도 꼭 만나보시면 좋을 것 같다.

“21세기 인간 사회에 던지는 주홍글자”

21세기 한국 교회와 병리적 혼탁한 세상을 바라보며 주홍글자 시대 속 등장인물들과 비교하면서 이 책을 읽어보았다.

1850년에 간행된 너새니얼 호손의 <주홍글자>는 17세기 청교도 식민지였던 보스턴에서 실제 일어난 간통사건을 다룬 작품으로, 죄를 지은 자와 그들을 손가락질하는 사회의 심리를 탁월하게 묘사했다.

“그 여자가 바로 우리의 헤스터랍니다. 우리 마을 사람 헤스터예요. 가난한 사람들에게는 친절을 베풀고, 병든 사람들을 돌봐주고, 불행한 사람들에게는 위로를 주는 여자랍니다!”

요즘 한국 교회는 세상으로부터 돌팔매질을 당하고 있다. 우리는 안티 기독교와 같은 못된 세력이 음해하고 있다고 분노하지만, 그들의 주장을 면밀히 살펴보면 과히 틀리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최근 대형교회 목사들과 지도자급 인사들이 보여주는 행태는 부끄럽기 짝이 없다. 돈으로 선거를 치른 목사와 장로도 있고, 교회 개혁에 앞장섰던 어떤 젊은 목회자는 헤스터 프린처럼 성적 문제로 넘어지기도 했다. 기독교에 환멸을 느낀 평신도들이 타종교로 빠져나가고 있다.

알게 모르게 사회 속에서 기독교는 또 다른 21세기판 주홍글자를 달고 사는 꼴이다. 헤스터 프린은 ‘간통’의 A자를 가슴에 달았다면, 지금 우리의 가슴에는 ‘탐욕(avarice)’의 A자를 달고 사는 형국이다. 이제 우리는 헤스터 프린에게 본받아야 한다. 죄악의 이미지를 이겨내고, 천사의 이미지로 자신을 승화시킨 원동력은 그녀의 ‘바늘’이었다.

지금 우리에게는 사회를 사랑으로 섬겼던 ‘헤스터 프린의 바늘’이 필요하다. 모든 분야에 있어서 주홍글자를 지워내기 위해 우리들은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이 세상은 유혹이 많고 현대인의 일곱 가지 죄에 무감각적인 현실 속에서 안주하는 것은 아닌가 생각을 해본다.

줄거리 요약

“우리가 다시는 만나지 못할까요?
정말로 함께 영생을 누릴 수는 없을까요?
우리는 이 모든 고통으로써 속죄한 셈이에요.”

늙은 의사와 결혼한 헤스터 프린이라는 젊은 여자는 남편보다 먼저 미국으로 건너와 살고 있는데 남편으로부터 아무 소식이 없고 그러는 동안 그녀는 ‘펄’이라는 사생아를 낳게 된다. 헤스터는 남편이 없는데도 아이를 낳아 간통 혐의를 받게 되고 간통한 벌로 공개된 장소에서 ‘A’라는 Adultery(간통)를 의미하는 주홍글자를 달고 일생을 살라는 형을 받게 된다. 그러나 헤스터는 그런 벌을 받으면서도 끝내 간통한 상대, 즉 펄의 아버지 이름을 밝히지 않는다. 그 상대는 그 마을의 고독한 목사였던 아서 딤스데일이었다. 딤스데일은 양심의 가책에 시달리면서도 사람들에게 죄의 두려움을 설교하는 위선적인 생활을 하면서 당장에라도 헤스터와 간통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말하고 싶지만 두려워 말하지 못한다. 그는 양심의 가책에 시달리며 몸이 점점 쇠약해지고 뒤늦게 아내의 간통 사실을 안 헤스터의 남편이 우연한 기회에 딤스데일이 그 간통 상대임을 알아차리고 그에게 정신적 고통을 자극시킨다. 사건이 발생한 지 7년 뒤 딤스데일은 새로 부임한 총독의 취임식 날 설교를 끝낸 뒤 헤스터와 필을 데리고 올라가 자신의 죄를 모두에게 공개한다. 그의 가슴에는 자신만 알게 표시했던 ‘A’라는 주홍글자가 새겨져 있었으며 죄를 고백한 목사는 편히 눈을 감는다.

추천의 글

이 책을 통해서 인간의 불완전한 모습과 시대 속에서 독자들에게 많은 감동이 새롭게 여겨지길 바라면서 읽어보기를 권한다.
- 탤런트 정선일(주님의 교회 집사, 한국탤런트 기독 신우회 회장)

각 캐릭터의 심리상태를 조명해 가면서 그 껍질을 벗겨나가는 탁월한 심리소설이다.
- 박진석(반석교회 담임목사)

죄는 사망을 지향하며, 그 사망 안에서 죄는 왕 노릇을 한다. 사망은 곧 자기의 육체(죄)를 위하여 심는 자가 거두는 열매이다. 그러므로 사망은 죄의 마지막이다.
- 최홍석(총신대학 신학대학원 조직신학)

겉으로 들어난 범죄 행위와 마음속으로 짓는 죄 중에서 어떤 편이 더욱 용서받지 못할 죄인지 판단하는 것은 독자 각자의 몫이겠지만 호손은 인간의 마음을 더럽히는 죄가 가장 용서받지 못할 죄라고 정의한다. 죄와 용서와 구원에 호손의 명작을 읽어보기를 바란다.
- 김미화(개그우먼, 방송인)

인간은 초월적 존재이신 하나님과 맞닿아 있을 때 참 평안을 누리게 된다. 그것이 참 자아의 발견이며 영원한 생명의 길로 가는 지름길이다. 이 책을 통해서 여러분들도 동일한 공감을 발견할 수 있기를 바란다.
- 한신교(前 두레자연 중고등학교 교장, 선교사)

세상에 탄생한 지 150년이 지나도록 역대 미국 소설 가운데 가장 강렬한 감동을 남기는 아름다운 작품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주홍글자는 미국의 고등학생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소설로, 도덕적 죄악에 빠진 인간의 내면을 진실하게 적어 내려간 위대한 걸작이다.
- 강주헌 박사(펍헙에이전시대표, 전문번역가)

결혼한 한 여인과 목사가 사랑하여 간음이란 죄를 짓고 그 죄를 각자의 선택을 통해 죄를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과정에서의 심리적 갈등과 구원이 어떤 경로를 거쳐 이루어지는지 밝혀 주는 소설이다.
- 이의식(수유동교회 담임목사)

인간의 속성 중에 죄에 관하여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주홍글자를 생각하며 읽기를 권한다. 성경을 참고하면서 말이다.
- 지종엽(제일성도교회 담임목사, 비블리아 선교회 대표)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너새니얼 호손(Nathaniel Hawthorne)
- 1804년 : 7월 4일, 미국 매사추세츠 주 세일럼에서 출생함.
- 1821년 : 메인주 브런즈윅의 명문 사립학교 보든 칼리지에 입학함. 소설 집필을 시작함.
- 1828년 : 익명으로 첫 장편소설 〈팬쇼(Fanshawe)〉를 자비 출판함.
- 1830년 : 세일럼 발행지 〈세일럼 가제트(Salem Gazette)〉에 스케치와 단편소설을 발표함.
- 1836년 : 보스턴 발행지 〈아메리카 매거진〉의 편집자로 취직함.
- 1837년 : 호레이쇼 브리지(Horatio Bridge)의 재정 지원으로 첫 번째 단편집 〈두 번 들은 이야기(Twice-Told Tales)〉를 출간함.
- 1839년 : 보스턴 세관 계량사로 취직함. 단편집 〈얌전한 아이:세 번 들은 이야기(The Gentle Boy:A Third-Told Tales)〉를 출간함.
- 1841년 : 보스턴 세관을 그만두고 세일럼으로 돌아와 초월주의자들이 만든 공동체 농장인 ‘브룩 농장(브룩팜)’에 참가함.
- 1842년 : 소피아 피바디(Sophia Peabody)와 결혼함.
- 1846년 : 세일럼 세관의 수입품 검사관으로 임명됨. 두 번째 단편집 〈옛 목사관의 이끼(Mosses from the Old Manse)〉를 출간함.
- 1850년 : 〈주홍글자(The Scarlet Letter)〉를 출간함.
- 1851년 : 장편소설 〈일곱 박공의 집(The House of Seven Gables)〉을 출간함. 〈눈 이미지 및 다른 두 번 들은 이야기(The Snow-Image and Other Twice-Told Tales)〉, 〈기적의 책(The Wonder Book)〉을 출간함.
- 1852년 : 장편소설 〈블라이드데일 로맨스(Blithedale Romance)〉를 출간함. 동창생 프랭클린 피어스가 대통령 후보로 추대되자 선거용 자서전인 〈프랭클린 피어스 전기〉를 출간함.
- 1853년 : 어린이를 위한 단편을 묶어 〈탱글우드 이야기(Tanglewood Tales)〉를 출간함. 영국 리버풀과 맨체스터 영사로 취임함.
- 1860년 : 이탈리아를 무대로 한 장편소설 〈대리석 목양신(The Marble Faun)〉을 출간함. 이 작품은 이보다 한 달 앞서 영국에서 〈변형〉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됨.
- 1861년 : 〈그림쇼 박사의 비밀(Dr. Grimshaw’s Secret)〉, 〈조상의 발자국(The Ancestral Footstep)〉, 〈셉티미어스 펠튼(Septimius Felton)〉, 〈돌리버 로맨스(The Dolliver Romance)〉를 집필하기 시작하지만 모두 미완성 작품으로 끝남.
- 1864년 : 프랭클린 피어스와 함께 여행 중 뉴햄프셔주 플리머스에서 사망함.

역자 - 박안석 목사
박안석 목사는 충남 서천에서 출생하였다. 초등학교 3학년 때 동네 친구들과 찾아간 주일학교에서 처음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한 후, 1986년 만 23세 때 하나님의 복음전도자가 되고 싶은 열정에 남다른 회심을 경험한 후 문서선교를 하면서 주경야독하며 칼빈신학대학, 미국 Bethany Bible College(Th.B)를 거쳐 총신대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였다.

가족적인 공동체 교회를 세우는 비전을 가지고 예수사랑교회를 개척, 설립하여 섬기고 있으면서 교회 갱신과 사회 속에 하나님의 일하심에 합당한 다양한 계층의 전문적인 그리스도인들을 양성하기 위한 비전을 품고, (사)한국젊은이리더협회(K.Y.L.A), 한국멘토링연구원, 한국양서보급중앙회, 파이데이아 독서문화운동본부를 설립하여 교육의 장을 펼치고 있다. 한국출판문화교육 세대로서 한국멘토링하우스를 통해 통합세대 젊은이들의 건전한 문화를 세우기 위한 사역을 멘토링, 코칭, 리더십, 독서법, 자기계발, 북멘토 & 북코치 활동으로 섬기고 있다.

한국독서문화 경영연구원, CEO 독서문화경영, 클라우드리딩전문학교, 파이데이아독서문화 아카데미, 한국출판문화연구원, 한국멘토링연구원, 한국멘토링하우스, 한국미래가족연구원, 한국역사문화연구소, 한국지도력개발원, 파이데이아 독서문화운동본부를 통해서 멘토링, 코칭 원리 기본으로 북멘토, 북코치 등을 양성하고 있으며, 네트워크 형성, 자기계발 교육, 양방향 독서토론을 통해 읽고, 쓰고, 말하는 교육을 온라인 웹회원 60만 명 정보 제공을 하고 있다.

현재 서울 도봉구 창동 교육원에서 매월 10여 차례 이상 교육 강의 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전국을 다니면서 다양한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주된 강연은 멘토링, 코칭, 리더십, 생각하며 책읽기, 토론식 강의 기술, 성공학, 게릴라 확산 마케팅, 클라우드리딩, NCD교회 컨설턴트, 자기계발, 인맥관리, 커뮤니케이션 등이다. 그밖에 출판물 전문기획, 컨설턴트, 출판문화평론가로 책과 문화를 위한 전국민 독서 생활을 위한 북코치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청소년 멘토링 사역 가이드북》, 《여성 멘토링》, 《젊은이 멘토링》,《생각하며 책읽기》 등이 있으며, 번역서로는 《도전을 주는 청소년 멘토링 1권(멘토용)》, 《도전을 주는 청소년 멘토링 2권(멘토/멘티용)》, 《카네기 경전》, 《한 권으로 읽는 데일 카네기》, 《주홍글자》, 《천로역정》 외 다수가 있다.

●이메일ㅣ[email protected]
●블로그ㅣ한국양서보급중앙회(파이데이아독서문화) http://blog.naver.com/mentorpark21

목차

추천의 글 1
추천의 글 2
주홍글자(The Scarlet Letter) 추천 Tip
감옥 문
장터
발견
만남
바느질하는 헤스터

총독의 관저에서
꼬마 요정과 목사
의사
의사와 환자
마음속의 비밀들
밤을 새운 목사
헤스터의 새로운 결심
헤스터와 의사
헤스터와 펄
숲 속의 산책
목사와 신자
햇빛의 홍수
시냇가의 어린 요정
미로를 헤매는 목사
뉴잉글랜드의 경축일
행렬
드러난 주홍글씨의 비밀
결말
옮긴이의 글
너새니얼 호손 Nathaniel Hawthorne 연보
그리스도의 심부름꾼 - 靈泉 박안석
파이데이아독서교육(클라우드리딩전문학교)
“21세기 인간 사회에 던지는 주홍글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