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리디북스 전체분야



마음을 흔드는 글쓰기 상세페이지


책소개

<마음을 흔드는 글쓰기>

독일 아마존 글쓰기 분야 20년 베스트셀러!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글에는 흔들리지 않는 규칙이 있다!”

어떻게 하면 독자들을 매료시키는 글을 쓸 수 있을까?
이 모든 소설 쓰기의 방법론이 이 책 한 권에 담겼다. 『마음을 흔드는 글쓰기』는 1994년 초판이 나온 후 2002년, 2004년, 2010년 개정을 거듭하며 독일에서 “글쓰기의 표준”으로 자리 잡았다. 저자 프리츠 게징은 여덟 권의 소설을 쓴 작가이자 독일 최고의 글쓰기 전문가로서 초보자와 프로 작가를 아우르는 “소설 쓰기의 비법”을 공개한다. 삶이 이야기가 되는 순간부터, 스토리와 캐릭터, 이야기의 플롯, 화자와 서술 시점, 구성과 줄거리 모델, 공간, 언어, 수정과 퇴고까지 소설 쓰기에 필요한 모든 이론을 꼼꼼히 일러준다. 또한 마거릿 미첼,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버지니아 울프, 밀란 쿤데라, 제인 오스틴, 폴 오스터 등 세기를 빛낸 작가들과 작품을 짚어가며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이야기의 비밀”과 “조건”을 알아본다.


출판사 서평

독일 아마존 글쓰기 분야 20년 베스트셀러!
위대한 작가들이 간직해온 소설 쓰기의 비밀

요한 볼프강 폰 괴테, 귄터 그라스, 하인리히 뵐 등 세계를 빛낸 문학가들을 탄생시킨 독일의 정통 창작법이 드디어 국내에서도 출간되었다. 이 책은 1994년 초판이 나온 후 2002년, 2004년, 2010년 개정을 거듭하며 독일 아마존 글쓰기 분야 베스트셀러 자리를 무려 20년 동안이나 굳건히 지켜왔다. 독일에서 “글쓰기의 표준”으로 자리 잡은 이 책의 저자 프리츠 게징은 여덟 권의 소설을 쓴 작가이며, 함부르크 창작학교의 글쓰기 교수이고, 독일 최고의 글쓰기 전문가로서 찬사를 받고 있다.

독자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문학의 ‘전제조건’과 갖춰야 할 ‘테크닉’은 무엇인가?
이 책에서는 삶이 이야기가 되는 순간부터, 스토리와 캐릭터, 이야기의 플롯, 화자와 서술 시점, 구성과 줄거리 모델, 공간, 언어, 수정과 퇴고까지 소설 쓰기에 필요한 모든 이론을 낱낱이 설명한다. 이 이론들을 어니스트 허밍웨이, 귀스타브 플로베르, 마거릿 미첼, 제인 오스틴, 밀란 쿤데라, 버지니아 울프, 프란츠 카프카, 움베르토 에코, 폴 오스터 등 세기의 작가들의 작품에서 구체적으로 살펴봄으로써 흥미와 이해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각 장마다 필요한 글쓰기의 원칙과 체크리스트를 일목요연하게 간추려 그 핵심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작가가 지녀야 할 태도와 고민도 빼놓지 않고 꼼꼼하게 살펴본다.

이 책은 글쓰기 초보자와 프로 작가까지 아우르는 ‘글쓰기 지침서’라고 말할 수 있다. 이 책은 글을 쓰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해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적합하다. 또 이미 글을 쓰기 시작했지만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도 좋은 지침서가 될 것이다. 그리고 자기 글의 약점이 무엇인지, 어떤 효과가 있는지 늘 체크하는 전문가들에게도 도움이 된다. 마지막으로 문학이 어떤 규칙에 따라 작동되며 어떤 조건에서 만들어지는지 가르치는 사람들에게도 유용하다.

초보자부터 프로작가까지,
작법의 기초부터 깊은 응용까지
우리가 찾던 소설 쓰기의 정석!

이 책은 소설가로서 삶을 사는 방식과 삶을 작품으로 옮기는 창작 단계와 창작 과정을 체계적으로 제시한다. 소설 쓰기에 필요한 모든 이론을 8장에 걸쳐 기초부터 깊은 응용까지 차근차근 밟아나간다.

볼프강 쾨펜은 이렇게 말했다. “작가는 항상 삶의 굴레에 있다.” 이 말은 작품과 삶의 상호 의존성을 나타낸 것으로, 이 책에서는 작가가 어떤 방법으로 삶을 느껴야 하는지 말하며, 그것을 작품으로 나타낼 수 있는 테크닉을 제시한다. 실용 가능하면서도 흥미로운 테크닉 중 하나는 ‘무의식적 기억’인데, 마르셀 프루스트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이 기법을 통해 완성했다. 이 기법은 어떤 것을 감각적으로 경험하고 나서 다시 떠오르는 기억을 주체로 삼아 소설의 허구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이처럼 이 책은 작가가 지녀야 할 관념적인 방법부터 천천히 알려주며 점차 실용적인 테크닉으로 독자들을 이끈다.

소설 쓰기 이론을 결코 어렵게만 소개하지 않는다. 가장 기본적인 소설 쓰기 원칙과 모델을 제시하며, 하나하나 친절히 설명한다. 소설 쓰기의 가장 기초이면서도 빼놓을 수 없는 이론은 플롯이다. 이 책에서는 3천 년이나 된 문학 전통을 바탕으로 ‘추구, 모험, 성숙, 변모(내적인 변화), 변신(외적인 변화), 상승, 하강, 극단적인 것과 과도한 것, 사랑, 금지된 사랑, 경쟁, 약자, 유혹, 희생, 복수, 추적, 도주, 구조, 수수께끼, 발견’ 등 스무 가지의 플롯 모델을 문학작품의 예와 함께 알기 쉽게 전달한다. 물론 하나의 문학작품을 하나의 플롯으로만 규정짓지 않는다. 여러 플롯 모델로 해석할 수 있는 다양성을 열어두며 문학적 혁신이란, “전통적인 패턴을 혼합하고 새롭게 조합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한다.

공간을 다루는 것도 흥미롭다. 저자는 문학에서 공간의 역할을 강조하며 ‘에덴 동산’, ‘저항과 위험으로서의 자연’, ‘공적인 힘으로서의 자연’, ‘난파와 섬’, ‘고립된 장소’, ‘지식과 믿음의 해석적인 세계’, ‘넓은 곳으로 떠나는 제한된 여행’, ‘도시라는 정글과 미로’, ‘약속의 장소와 지옥의 장소로의 여행’ 등 아홉 가지 공간 모델을 제시한다. 저자는 소설의 무대를 세밀하게 묘사함으로써 줄거리와 그것을 이끌어가는 인물들의 멜로디는 아름다운 오케스트라가 된다고 얘기하는데, 이 예를 문학작품을 통해 살펴봄으로써 독자들의 이해 폭을 넓힌다. 《보바리 부인》을 살펴보면 간통이 벌어지는 동안 마차가 가는 길과 거리의 이름만 묘사한다. 이런 서술 방식이 독자들에게 좀 더 효과적으로 상황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을 실증적으로 알려준다.

마지막으로 이 책은 수정과 퇴고도 상세히 짚고 넘어가는데, 글을 쓰는 마무리 단계에 꼭 필요한 정보들을 집약적으로 담았다. 전체를 수정하는 단계에서 해야 하는 여섯 가지 질문, 스토리 구성과 관리를 위한 체크리스트, 도입부에서 살펴볼 체크리스트, 인물 묘사와 성격 묘사를 위한 체크리스트를 제시하며 글을 쓰고 있는 사람들에게 명확한 도움을 준다.

소설가들의 창작 기벽과 글쓰기 테크닉, 소설의 탄생 비화를 읽는 깨알 같은 재미!

이 책에서는 작품에 탄생 비화와 작가의 창작 기벽, 글쓰기 테크닉을 통해 소설 쓰기 이론을 보다 실질적으로 깨달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윌리엄 포크너는 여자아이의 속옷 엉덩이에 진흙이 묻은 이미지를 보고는 《소리와 분노》를 썼고, 움베르토 에코는 수도승을 살해하고 싶다고 느낀 경험에서 출발해 《장미의 이름》 을 썼다. 삶의 경험이 작가들에게 어떻게 영감을 주고, 작품이 되었는지를 보여주는 경우다.

귀스타브 플로베르는 《성 앙투안의 유혹》을 가까운 친구 두 명 앞에서 무려 이틀에 걸쳐 낭독했는데, 두 명의 친구는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원고가 과장되었으며 애매모호하고, 긴장감도 없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완전히 실패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이 원고를 3년 동안이나 쓴 플로베르는 이 말을 듣고 좌절하지 않고, 주제와 문체를 완전히 바꿔서 새로운 작품으로 만들어냈다. 그것이 바로 《보바리 부인》이다. 이 에피소드는 자신의 작품을 첫 독자에게 보여준 뒤 비판과 수정 과정을 거쳐 어떻게 더욱 훌륭한 작품이 탄생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이처럼 이 책은 세기를 빛낸 작품의 일화와 작가의 비화를 찾아보는 깨알 같은 재미가 있다. 또한 이런 예들은 글쓰기 이론을 좀 더 실증적으로 제시한다. 우리는 이런 예들을 통해 좀 더 흥미롭게 글쓰기 이론에 접근할 수 있으며, 글을 쓰고 싶다는 커다란 자극을 얻는다.



저자 소개

1945년 독일의 바트 헤어스펠트에서 태어났다. 대학에서 독문학, 정치학, 사회학, 철학, 교육학을 전공했으며 1988년 프라이부르크대학교에서 막스 프리슈의 《슈틸러》 연구로 독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5살 때부터 산문을 썼으며, 20세에 첫 시집을 출간했고, 그 후 꾸준히 단편소설과 연극 대본을 썼다. 대학교 졸업 후 6년간 김나지움 교사로 일했고, 이 시기에 다큐멘터리 영화 조감독, 연극 연출가, 사진가 등 다양한 직업을 경험했다.
1985년부터 <쥐트도이체 차이퉁>에 에세이를, <디 자이트> <디보체> 등의 매체에 서평을 기고했으며, 문학비평과 심리학 관련 기사를 썼다. 소비에트연방, 미국, 스칸디나비아, 이탈리아, 프랑스 등 각지를 여행하며 쌓은 경험과 연구를 바탕으로 1998년부터 프레데릭 베르거 Frederik Berger 라는 필명으로 르네상스와 중세시대를 무대로 한 8권의 역사소설을 썼다.
현재 소설가로 활동 중이며, 함부르크 창작학교에서 글쓰기를 가르치고 있다. 『마음을 흔드는 글쓰기』는 1994년 출간되어 지금까지 충실한 글쓰기 지침서로 인정받고 있다.

목차

머리말_ 손으로 쓰는 것과 비밀의 공생

1장 삶, 읽기, 글쓰기
왜 글을 쓸까
천재는 인내의 대가
삶의 경험은 어떻게 이야기가 되는가
자전적 글쓰기의 원칙
울타리 너머 낯선 삶 속으로
독서 경험
낯선 길을 탐색하는 기술
영감을 얻기 위한 조건
몰두하는 시간 없이는 천재도 없다
창의적 전략
도구 : 글쓰기의 조력자
자기의심과 장애
대중문학과 순수문학

2장 스토리와 캐릭터
캐릭터와 운명
단역, 조연, 주인공
잘 다듬은 캐릭터
주장만 하지 말고, 보여주라!
인물 묘사와 성격 묘사를 위한 체크리스트
등장인물의 이름
캐릭터 형상화의 형태
스토리에는 얼마나 많은 캐릭터가 필요할까?

3장 삶이 쓰는 이야기와 할리우드의 지침
스토리와 플롯
갈등 : 극적인 스토리를 움직이는 원동력
주제와 전제
플롯의 구조와 모델
스토리 구성과 관리를 위한 체크리스트

4장 화자와 서술 시점
거울이 아니라 렌즈
전지적 화자 : 장엄한 가면을 쓴 저자
1인칭 화자 : 말하는 사람은 바로 나야
3인칭 화자 : 다른 사람의 시점
이야기를 위한 최상의 시점


5장 구성과 줄거리 모델
줄거리의 연출
도입부 : 유혹, 약속, 계약
제목
첫머리글
결말
본문과 고조점
긴장감은 어떻게 만들어낼까?
서술의 기본 형태 : 장면 VS 묘사
대화
장면이 아닌 형태
장면의 전환
장면의 교차
구성의 기술 : 형태와 통일
서술의 리듬
서술의 경제성과 풍부한 허구
명료함과 복잡함
모순 제거, 다의성, 비밀

6장 공간 : 신탁, 메아리, 함께 연기하는 자
신탁, 메아리, 함께 연기하는 자

7장 언어
언어는 소리가 나는 경계다
언어 능력을 어떻게 키울 수 있을까?
양식화와 양식은 다르다: 언어 능력 향상을 위한 충고
상징과 은유

8장 수정과 퇴고
작품과의 거리 유지와 작품의 독자적 논리
수정을 위한 체크리스트 : 자기도취부터 표절까지
최초의 독자와 그의 과제
개선할 점 검토하기
작품의 탄생

부록 자극과 과제 : 연습이 대가를 만든다
연습이 대가를 만든다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전체 별점 4.0

1 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 syh*** 구매자

    • 2017.04.09

    소주제의 표제어랑 첫째줄의 글자가 겹칩니다. 수정해주세요.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유료 도서를 결제하고 다운로드 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을 구매한 분들의 선택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