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파일명 서정시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파일명 서정시

구매종이책 정가9,000
전자책 정가6,300(30%)
판매가6,300
파일명 서정시

책 소개

<파일명 서정시> “이 사랑의 나날 중에 대체 무엇이 불온하단 말인가”
서정시마저 금지되었던 시간을 지나
오늘 우리가 새롭게 만나는 나희덕의 시

198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이래 30년간 투명한 서정과 깊은 삶의 언어로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나희덕 시인의 신작 『파일명 서정시』가 출간되었다. 2014년 임화문학예술상 수상작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문학과지성사 2014) 이후 4년 만에 펴내는 여덟번째 시집이다. 이번 시집에서 시인은 사랑과 생명력으로 가득한 낯익은 세계에서 벗어나, 블랙리스트나 세월호사건과 같이 ‘지금-여기’에서 발생하는 비극과 재난의 구체적 면면을 시 속으로 가져온다. 표제작 「파일명 서정시」에서는 냉전기 구동독 정보국이 시인 라이너 쿤쩨를 감시하며 작성한 자료집(‘Deckname Lyrik’, 파일명 서정시)을 소재로 차용하여,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민간인 사찰이 자행된 우리의 현실을 짚었다. 시인은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여겨지는 세상에서 “시 쓰는 일을 멈추지 않”는 것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말, 그러나 해야 하는 말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 어이없는 죽음들부터 자본주의의 균일적 사고와 착취까지 절망과 파국의 현장을 낱낱이 들추는 폐허의 시편들. 이것이야말로 오늘 우리가 처음 만나는 나희덕의 시, 처음 만나는 그의 ‘서정시'가 될 것이다.


출판사 서평

차마 사람으로 건널 수 없는 사람의 일들을 건너는
힘이라 할 것도 없는 힘으로 다시 쓰는

나희덕의 시세계는 최근작들을 통해 변모와 전환을 이루어내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죽음과 부재와 결핍이라는 서늘한 세계에 발을 딛고 선 이곳에서 시인은 “이것이 인간인가”(「가라앉은 자와 구조된 자」) 되물으며 “종이에서 시가 싹트리라 기다리지 마라”(「종이감옥」)고 선언한다. 어쩌면 시인이 처음 내뱉는 거칠고 직설적인 어법은 존재의 아픔과 곳곳에 드리워진 죽음의 그림자를 낱낱이 헤집어낼 수 있는 유일한 방법론이자, 이 자체로 새로운 미학을 향한 내면의 고투다.
삶의 숱한 참혹과 어이없는 죽음들 앞에서 시인은 무언가 말해야 한다는 의무감과 무엇도 말할 수 없다는 절망감 사이에서 어떤 말도 무의미하고 무기력하다는 것을 절실히 깨닫는다. 그러나 “문턱을 넘지 못한 사람들”과 “아직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이 있기에 시인은 “간신히 벌린 입술 사이로 빠져나온 말들”과 “아직 빠져나오지 못한 말들”(「문턱 저편의 말」)을 뱉는다. 이 비명 같은 말들은 서로 이어져 말다운 말이 되고, 다시 다른 말을 불러내 끝내 노래가 된다.
『파일명 서정시』의 노래는 슬픔의 힘으로 죽은 자를 불러내고, 비극을 움켜쥐고, 폭력을 직시하는 노래다. 진혼의 노래이자 저항의 노래다. 하나의 노래가 끝나고 다시 새 노래가 시작되기 전 흐르는 침묵, 이 찰나의 침묵에서 시인과 우리는 “죽어가는 존재들도/여기서는 잠시 숨을 돌릴 수 있는” “불가능한 것의 가능성”(「여기서는 잠시」)을 떠올려보기도 한다.
시인은 고대 인도의 탄센 설화, 구동독 정보국이 시인 라이너 쿤쩨를 사찰한 기록, 행위예술가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의 퍼포먼스, 아우슈비츠 생존 작가 쁘리모 레비의 증언, 추상표현주의 화가 마크 로스코의 작품, 끌라우디아 요사 감독의 영화, 공동체주의자 찰스 테일러 등 다른 장르의 텍스트를 재구성해낸다. 세계의 참혹을 응시하는 다른 눈들과 눈을 마주치며, 세상을 향해 끊임없이 부르는 자신의 노래가 여전히 아름다운 화음이 되기를 바라며.


저자 프로필

나희덕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6년 2월 8일
  • 학력 연세대학교 대학원 국문학 박사
    연세대학교 국문학 학사
  • 경력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학위원회 위원
    창착과비평 자문위원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
    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
  • 데뷔 1989년 중앙문예 시 '뿌리에게' 등단
  • 수상 2007년 제22회 소월시문학상 대상
    2006년 제21회 소월시문학상 우수상
    2005년 제17회 이산문학상
    2005년 제1회 일연문학상
    2003년 제48회 현대문학상
    2001년 오늘의 젊은예술가상 문학부문
    2001년 김달진문학상
    1998년 제17회 김수영문학상

2014.12.2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1966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연세대 국문과와 동대학원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198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 「뿌리에게」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뿌리에게』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그곳이 멀지 않다』 『어두워진다는 것』 『사라진 손바닥』 『야생사과』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시론집 『보랏빛은 어디에서 오는가』 『한 접시의 시』, 산문집 『반통의 물』 『저 불빛들을 기억해』 『한 걸음씩 걸어서 거기 도착하려네』 등이 있다. 현재 조선대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수영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현대문학상, 이산문학상, 소월시문학상, 임화예술문학상, 미당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목차

제1부 • 종이감옥
눈과 얼음
심장을 켜는 사람
탄센의 노래
파일명 서정시
새로운 배후
늑대들
하이에나들
라듐처럼
종이감옥
나날들
정직한 사람
붉은 텐트
Rhythm 0

제2부 • 눈동자들은, 다 어디로 갔습니까
괴테의 떡갈나무
가라앉은 자와 구조된 자
들린 발꿈치로
난파된 교실
문턱 저편의 말
이 도시의 트럭들
혈거인간
우리는 흙 묻은 밥을 먹었다
미래의 구름
새를 심다
아누가 하늘을 만든 후
다리를 건너는 다리들
어떤 분류법
마크 로스코

제3부 • 주름들
나평강 약전(略傳)
숨은 숨
단식광대에게
자기만의 틀니에 이르기까지
어떤 피에타
슬픈 모유
주름들
천공(穿孔)
금환일식
기슭에 다다른 당신은
여기서는 잠시
마지막 산책
질량 보존의 법칙

제4부 • 하느님은 부사를 좋아하신다
하느님은 부사를 좋아하신다
산책은 길어지고
저녁의 문답
남겨진 것들
향인(香印)
앵무조개
나이-톰보-톰보
마른 나뭇가지를 들고
대각선의 종족
대각선의 길이
108그램
서른세개의 동사들 사이에서

해설|조재룡
시인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