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숨겨진 보물 사라진 도시 상세페이지

책 소개

<숨겨진 보물 사라진 도시>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고고학적 발견의 순간,
그 생생한 현장으로 초대하는 21가지 이야기

탐험과 발견의 시대,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것에 대한 열망으로 길을 떠나거나 발굴에 일생을 바쳤다. 고대의 가장 유명한 조각상 ‘라오콘 군상’부터 폼페이와 트로이 유적, 마추픽추와 앙코르와트까지,『숨겨진 보물 사라진 도시』는 예기치 않은 곳에서 놀라운 보물을 발견하거나, 혹은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마침내 원하는 것을 찾아내고야 만 드라마틱한 순간으로 독자를 초대한다.

작가 질케 브리는 쉽고 재미있는 묘사로 고고학 사상 가장 위대한 발견을 한 21사람의 이야기를 써냈다. 풍부한 조사를 바탕으로 한 생동감 넘치는 이야기는 한때 찬란히 빛났으나 까맣게 잊힌 문명들의 흔적을 발견하는 순간, 그 현장에 선 것처럼 감동을 생생히 느끼게 한다. 어린 시절 재미있게 읽었던 불가사의한 유적들에 관한 이야기를 더 구체적으로 알고 싶은 독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역사적 유물은 무엇이 있는지 관심 있는 독자라면 누구나 즐겁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세계적 일러스트레이터 마르틴 하케의 개성 있는 삽화와 실제 현장을 전하는 사진이 어우러져 책 읽는 재미를 더한다.


출판사 서평

“『숨겨진 보물 사라진 도시』는 여러 발굴 이야기를 꼼꼼히 연구하여 즐겁게 읽을 수 있도록 쓴 신선한 책이다.”- 토니오 횔셔(하이델베르크 대학교 명예교수)

모험심과 집념으로 행운의 여신을 만나다

발견의 순간, 눈앞의 보물에 전율한 것은 모두 같았지만 발견의 목적과 과정은 저마다 달랐다. 고고학 사상 가장 유명한 발굴물들은 어떻게 발견되고, 알려지게 되었을까?
먼저 행운의 여신의 손짓을 받은 경우다. 라오콘과 아들들을 조각한 조각상은 플리니우스가 “이제껏 본 어떤 회화나 조각 예술 작품보다 압도적으로 아름다운 작품”이라고 칭송한 기록만 남아 있었던 작품이었다. 그런 귀중한 보물을 한 농부가 포도밭을 일구다가 우연히 발견하고, 이 농부는 그 대가로 당시 농민으로서는 상상하기 힘든 예우인, 죽어서 성당에 묻히는 영광을 누린다.

원래 목적한 것을 찾다가 다른 보물을 찾은 경우도 있다. 모아이 석상으로 유명한 이스터섬이나 잉카의 마추픽추가 그런 예다. 이스터섬은 사람이 사는 곳에서 2천 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세계에서 가장 외딴 섬이다. 이 섬은 네덜란드의 제독 야코프 로헤벤이 ‘미지의 남방 대륙’을 찾던 중 우연히 다다른 곳이다. 그는 처음에 이곳이 이전에 발견된 적 있는 ‘데이비스섬’이라고 여겼으나, 곧 그곳이 아님을 깨닫고 ‘이스터섬’이라는 이름을 붙인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공중 도시 마추픽추 역시 하이럼 빙엄이 잉카제국의 마지막 도시라고 알려진 빌카밤바를 찾던 중 인디오의 안내를 받아 발견한 곳이었다.
가장 감동적인 것은 아무래도 끈질긴 집념으로 꿈꾸던 대상을 찾아낸 에피소드들일 것이다. 투탕카멘의 무덤을 찾은 하워드 카터는 “이미 모든 것이 다 발견되었다”고 사람들이 말한 왕가의 계곡에서 도굴되지 않은 온전한 무덤을 찾기 위해 5년 이상의 시간과 노력을 쏟아부었다. 그런 그의 앞에 파라오의 시신과 관, 부장품이 모두 온전히 보존된 무덤이 나타난 순간은 고고학 역사를 통틀어 가장 감동적인 순간이다.

숨겨진 보물을 찾아 나선 사람들

그러나 ‘위대한 발견들’ 가운데는 사실 진정한 발견이라 할 수 없는 것들도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로헤벤이 이스터섬을 ‘발견’했을 때 그 섬에는 이미 주민이 살고 있었고, 마추픽추나 앙코르와트도 서양의 ‘발견자’들이 도착했을 때 현지 사람들은 이전부터 그곳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그들이 흔히 발견자라고 불리는 것은, 그 경이로움을 지역의 한계를 넘어 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피라미드를 비롯한 이집트 발굴물들 역시 제국주의적 약탈의 결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당시만 해도 유물의 가치를 잘 모르던 사람들은 돈이 되지 않는다고 여겨지는 깨진 토기 같은 유물들은 그대로 버리는 일이 허다했다. 플린더스 페트리 같은 이가 거대한 건축물과 진귀한 장신구뿐 아니라 깨진 그릇, 부서진 조각 등에 주목했을 때 비로소 현대적 의미의 고고학이 시작되었다.
발견자들 중 일부는 보물을 찾아 큰돈을 벌 이기심에서 행동하기도 했다는 비판을 받아도 무방하다. 그러나 저자가 지적하듯, 이렇게 일확천금을 좇은 사람이라 해도 이들에겐 인정할 수밖에 없는 결정적인 사항이 있다. “바로 그들은 찾아 나섰다는 점이다. 또는 적어도 결정적인 순간에 깨어 있는 눈으로 다른 사람은 보지 못한 것을 알아보았다는 사실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미지의 세계를 발견하기 위해 길을 떠난 모험가들이다. 그들 덕분에 숨겨져 있던 보물들이 모습을 드러내 먼 곳의 사람들에게 가닿았으며, 우리는 잃어버렸던 과거와 역사에 눈을 뜨게 되었다.



저자 소개

저 : 질케 브리 (Silke Vry)

독일의 고고학자이자 예술사가, 작가이다. 프랑크푸르트 대학교와 베를린 대학교에서 고고학, 미술사, 민속학을 공부했다. 여러 해에 걸쳐 요르단, 시리아, 독일에서 발굴 작업에 참여했으며 이탈리아, 벨기에, 레바논에서 미술관 탐방 책임자로 일했다. 『착시Augentauschung』, 『미술에서 색을 발견하다Die Farben in der Kunst』, 『그리스 신화 속 신과 영웅 이야기 13 13 Gotter und Helden, die du kennen solltest』 등 여러 책을 출간하였고 미술과 고고학을 주제로 꾸준히 책을 집필 중이다.


그림 : 마르틴 하케 (Martin Haake)

세계적 일러스트레이터이자 화가로, 전 세계 유명 신문사와 잡지사, 출판사와 작업하고 있다. 영국 아트디렉터 협회의 옐로펜슬상과 독일 아트디렉터 협회의 은상을 비롯해 수많은 상을 수상했다. 그림을 그린 책으로 『세계 도시 지도책Einmal um die Welt』, 『마시멜로 겨울Marshmallow-Winter』 등 다수가 있다.



역 : 김경연

서울대학교에서 독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 ‘독일 아동 및 청소년 아동 문학 연구’라는 논문으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에서 독일 판타지 아동 청소년 문학을 주제로 박사 후 연구를 했다. 옮긴 책으로는 《행복한 청소부》 《생각을 모으는 사람》 《바다로 간 화가》 《사라진 나라》 《앙리 4세의 청춘》 《한나 아렌트》 《이상한 나라의 리씨》 《나그네의 선물>등 다수의 작품이 있다.

목차

들어가는 말

가장 유명한 조각상 라오콘
-포도밭을 일구던 농부, 고대 석상을 캐내다

신비의 석상이 지켜보는 이스터섬
-로헤벤, 태평양 한가운데 있는 섬에 다다르다

고대 올림피아 경기장
-챈들러, 진흙 속에 파묻힌 경기장을 발굴하다

사막의 암벽 도시 페트라
-부르크하르트, 아랍인으로 변장하다

수많은 왕들이 잠든 계곡
-벨초니, 파라오의 무덤을 찾다

상형문자 해독의 열쇠가 된 로제타석
-샹폴리옹, 상형문자를 해독하다

깨어난 마야의 코판 유적
-스티븐스와 캐서우드, 밀림 속 유적을 찾아가 그리다

할슈타트 공동묘지
-람자우어, 철기시대 무덤을 발견하다

가장 큰 종교 건축물 앙코르와트
-곤충학자 무오, 전설의 사원을 마주하다

폼페이에서 살아난 고대인들
피오렐리, 잿더미 속 인물의 석고본을 뜨다

전설 속의 트로이
-슐리만, 어린 시절 꿈꾸던 도시를 찾다

알타미라 동굴의 벽화
-아버지와 딸이 석기시대의 동물 그림을 발견하다

거대한 피라미드와 깨진 그릇 조각
-페트리, 과학적 방법으로 고고학의 새 장을 열다

크노소스 궁전과 선형문자
-에번스,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문명을 발견하다

바빌론 이슈타르의 문
콜데바이, 오리엔트의 중심지 바빌론을 발굴하다

마추픽추로 가는 험난한 길
-빙엄, 모험 끝에 수수께끼의 잉카 유적에 도착하다

수천 년 만에 깨어난 투탕카멘
-카터, 파라오가 온전히 잠든 묘를 발견하다

뗏목을 타고 남태평양을 건넌 위대한 항해
-헤위에르달, 실험 고고학을 실천하다

가장 오래된 성서 사본 쿰란 두루마리
-목동 모하메드, 염소를 찾다 보물을 발견하다

흙으로 만든 병사 병마용
-우물을 파던 양즈파, 진시황의 군대를 만나다

바닷속에 잠긴 알렉산드리아의 궁전
-고디오, 수중고고학을 개척하다

부록
찾아보기
사진 출처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