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아르튀르 랭보 Arthur Rimbaud

  • 국적 프랑스
  • 출생-사망 1854년 10월 20일 - 1891년 11월 10일
  • 데뷔 1869년 시 '고아들의 새해 선물'

2015.02.0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아르튀르 랭보(Jean-Nicolas-Arthur Rimbaud, 1854-1891)
프랑스 상징주의 대표 시인. “괴물 같은 영혼” 랭보는 “여덟 살 때부터 시를 쓰기 시작한 신동이었고, 스무 살에 시 쓰기를 그만 둔 반항아”였다. 성적이 뛰어나고 라틴어 시를 즐겨 읽었던 랭보는 군인 아버지의 부재와 종교적으로 엄격한 어머니로 인해 방황하며 가출을 거듭했다. 1871년 랭보가 「취한 배」를 들고 베를렌을 찾아간 것을 계기로 둘은 파리에서 함께 지내며 영국, 벨기에 등을 여행하지만, 베를렌이 랭보에게 권총을 쏘고 감옥에 갇히면서 둘의 관계는 끝난다. 고향으로 돌아온 랭보는 『지옥에서 보낸 한철』(1873년 집필, 1895년 출간)을 집필했고, 특유의 방랑벽으로 또다시 유럽 전역을 돌아다니게 되는데 이때 『일뤼미나시옹』(1886)을 썼다. 아프리카에서 무기 상인으로 일할 때 병을 얻어 프랑스로 돌아오지만 다리 절단 수술을 받고는 눈을 감았다.

옮긴이 김현
서울대학교 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대학교에서 유학했으며, 1990년 작고하기까지 서울대 불문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1962년 김승옥, 김치수, 최하림과 함께 소설 동인지 《산문시대》를, 1966년 황동규, 김화영, 정현종과 더불어 시 전문지 《사계》를 창간했으며, 1970년에는 《문학과지성》 창간의 주축이 된다. 우리나라 1세대 불문학자이자 비평가로서, 치열한 지식인으로서 열정적으로 학문에 매진했으며, 『프랑스 비평사』, 『바슐라르 연구』, 『말들의 풍경』 등 수많은 책을 저술하고 많은 제자를 키웠다. 또한 시집 『앵무새의 혀』, 유고집 『행복한 책읽기』 등이 있으며, 폴 발레리의 『해변의 묘지』 등을 번역했다.

<지옥에서 보낸 한철>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