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욘 포세 Jon Fosse

  • 국적 노르웨이
  • 출생 1959년 9월 29일
  • 데뷔 < 누군가 온다 > 희곡
  • 수상 2000년 네스트로이상 수상
    2000년 북유럽 연극상 수상
    1996년 입센상 수상

2015.11.1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욘 포세
현재 독일과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의 연극계로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욘 포세는 1959년 노르웨이의 해안도시 헤우게순(Haugesund)에서 태어나 그곳에서 유년기와 소년기를 보냈다. 그는 1975년 베르겐(Bergen)으로 가 그곳에서 비교문학을 전공했으며 호르달란(Hordaland) 문예창작 아카데미에서 강사로 활동했다. 1990년대 초부터 전업 작가로 자유로운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그가 쓰는 언어는 뉘노르스크(Nynorsk)라는 신노르웨이어다. 현재 베르겐에서 아내, 그리고 어린 두 딸과 함께 살고 있다. 그는 전처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도 있다.
포세는 현대의 사회 현실을 강하게 비판하거나 변화를 위해 투쟁하는 작가가 아니다. 그의 작품이 주로 다루고 있는 것은 가족관계와 세대 간의 관계를 통해 볼 수 있는 인생, 사랑과 죽음 같은 우리의 삶에서 볼 수 있는 보편적인 모습들이다. 세대 간의 관계에 대해서 그는, 말로는 결코 종합적으로 고찰될 수 없는 것, 즉 죄와 실망의 원천 문제를 다룬다. 그의 작품에는 일견 너무나 평범해 보이고 누구나 느낄 수 있는 삶의 그림들이 단순한 구조로 분명하게 드러난다. 이 그림에는 많은 사건이 발생하지 않으며, 항상 같은 인물들이 등장한다. 아버지, 어머니, 아이, 남자(남편), 여자(아내), 소년, 소녀. 여기에 배경으로 자주 등장하는 인물은 할머니, 그리고 때때로 이웃이다. 이들은 대부분 이름이 없으며 특별한 고유의 성격이 부여되지 않는다. 인물들은 항상 단순한, 일반적인 사람들이며, 그들의 관계는 한눈에 파악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의 작품은 평범함과 보편성을 통해 우리의 삶을 다시 한 번 경건하게 들여다보도록 만든다. 그가 만들어내는 인간관계는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상황이고 그 관계가 또한 철저하게 관찰되고 파악될 수 있어서 보편성의 미니멀리즘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그만큼 포세가 작품 속에서 드러내고 있는 현실은 구체성을 지니고 있다. 일견 단순해 보이는 현실의 단면은 굵은 윤곽으로 이루어진 담담한 그림으로 그려지나 그 사이의 여백에는 인간의 삶이 가진 구체적인 모습들이 존재한다. 그것은 현대인이 만들어내는 의사소통 부재의 사회적 관계이기도 하며 인간 의식 속에 존재하는 무형의 원형질이기도 하다.
무엇보다도 포세의 언어는 배우와 연출자에게 커다란 도전이 된다. 그의 언어는 철저하게 압축되고 축약된 형태로, 문장의 조각들, 계속해서 반복되는 단어들로 이루어져 있다. 완벽하게 구두법 없이 쓰인 그의 텍스트는 해석과 리듬의 모든 힘을 배우와 연출자의 손에 넘겨준다. 포세는 삶의 본질적인 것이 파묻히지 않도록 하기 위해 불필요한 소리들을 제거한다. 그의 언어는 끊임없이 회전하는 말의 고유한 움직임으로 이루어져 있다. 거의 모노톤의 문장들, 부분적으로는 스타카토처럼 던져지는 문장들 속에서 여러 가지 삶의 구조들, 인간의 내적인 심리 구조가 현재와 과거의 시간이 교차하는 가운데 응축된 형태로 노출된다. 여기에 포세는 침묵의 순간들을 적절히 이용한다. 인물들의 대화 과정 중에 끊임없이 반복 사용되는 ‘사이’의 침묵, 이 행간을 인물들의 말 없는 진실이 넘나든다. 소리와 소리 없음의 독특한 리듬−이 긴장과 이완의 리듬을 통해 포세는 인간의 삶이 가진 진정성은 무엇인지 묻는다.

사실 그는 첫 희곡 <누군가 온다> 이전에는 연극과 희곡에 관심이 없었다. 그러나 <누군가 온다>의 집필 이후 인간 사이의 관계를 구체적으로 표현하는 데 가장 적합한 형식으로 희곡을 새롭게 발견한다. 그는 희곡 <이름>으로 1996년 입센상을, 희곡 <어느 여름날>로 2000년 북유럽 연극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2000년, <이름>이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연극제에서 독일어권 최초로 공연된 후 최고의 작가로서 오스트리아의 권위 있는 연극상인 네스트로이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 대표적인 희곡작품으로는 <아이>(1996), <아들>(1997), <가을날의 꿈>(1999), <기타맨(모놀로그)>(1999), <겨울>(2000), <죽음 변주곡>(2001), <소파 위의 소녀>(2002), <자줏빛>(2003), <잠>(2005), <람부쿠>(2006) 등이 있다. 그는 희곡 이외에도 장편소설, 시, 에세이, 아동문학 등 다양한 집필 활동을 하고 있다.

역자 - 정민영
정민영은 한국외국어대학교 독일어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독문학 박사) 독일 뷔르츠부르크 대학에서 현대 독일문학을 공부했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독일어과 교수이며 드라마투르그로 연극 활동을 하고 있다. 2002년부터 여러 연극인들과 희곡낭독공연회를 결성하여 번역과 낭독 공연을 통해 여러 나라의 동시대 희곡을 소개하고 있다.
저서로 ≪카바레: 자유와 웃음의 공연예술≫, ≪하이너 뮐러 극작론≫, ≪하이너 뮐러의 연극세계≫(공저), ≪하이너 뮐러 연구≫(공저) 등이 있고 번역한 책으로 엘프리데 옐리네크의 ≪욕망≫, ≪하이너 뮐러 문학선집≫, ≪하이너 뮐러 평전≫, 욘 포세 희곡집 ≪가을날의 꿈≫, 우르스 비드머의 ≪정상의 개들≫, 볼프강 바우어의 ≪찬란한 오후≫, ≪브레히트 희곡선≫, 독일어 번역인 정진규 시선집 ≪Tanz der Worte (말씀의 춤)≫ 등이 있다. 주요 논문으로 <독일어권 카바레 연구 1, 2>, <하이너 뮐러와 하인리히 폰 클라이스트 그리고 한국 무대의 “주워온 아이”>, <하이너 뮐러의 산문>, <한국 무대의 하이너 뮐러>, <Zur Rezeption der DDR-Literatur in Südkorea> 등 많은 논문을 썼다. 드라마투르그로 작업한 주요 작품으로는 손정우 연출의 <그림 쓰기>, 백은아 연출의 <찬란한 오후>, <보이첵−마리를 죽인 남자>, 송선호 연출의 <가을날의 꿈>, 홀거 테쉬케 연출의 <서푼짜리 오페라> 등이 있다.

<이름 / 기타맨>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