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마누엘레 피오르 Manuele Fior

  • 출생 1975년
  • 학력 베네치아 건축대학

2018.09.0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 로맹 가리Romain Gary (에밀 아자르 Emile Ajar)

1914년 모스크바에서 유대계 러시아인으로 태어나 프랑스인으로 살았다. 파리에서 법학을 공부하고, 2차세계대전 당시 로렌 비행중대 대위로 참전해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받았다. 참전중 쓴 첫 소설 『유럽의 교육』으로 1945년 비평가상을 수상하며 명성을 떨쳤다. 1956년 『하늘의 뿌리』로 공쿠르 상을, 1962년 단편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로 미국에서 최우수 단편상을 수상했다. 1974년 에밀 아자르라는 이름으로 『그로칼랭』을 발표해 프랑스 문단에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고, 다음해 같은 이름으로 『자기 앞의 생』을 발표해 공쿠르 상을 수상했다. 1980년 자신이 에밀 아자르라는 내용을 밝히는 유서를 남기고 권총자살로 생을 마감해 전 세계 문학계에 파문을 일으켰고, 한 작가에게 두 번 주지 않는다는 공쿠르 상을 중복 수상하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남기게 되었다. 그밖의 주요 작품으로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마지막 숨결』 『여자의 빛』 『솔로몬 왕의 고뇌』 등이 있다.


▶ 마누엘레 피오르 Manuele Fior

1975년 이탈리아 체세나에서 태어났다. 베네치아 건축대학을 졸업한 뒤 베를린으로 이주해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 건축가로 활동했다. 『이카루스』로 나폴리 코미콘에서 그래픽노블 부문 대상인 미켈루치 상을, 아르투어 슈니츨러의 소설을 각색한 『엘제 양』으로 제네바 시 만화상을, 『초속 5000킬로미터』로 앙굴렘 국제 만화 페스티벌에서 최고 작품상인 황금 야수상을, 『대면』으로 베델리스 올해의 만화상을 수상했다. 현재 파리에 거주하며 『뉴요커』 『르몽드』 『배너티 페어』 『롤링 스톤 매거진』 등 여러 매체와 협업하고 있다.


▶ 옮긴이 용경식

서울대 불문과와 동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마치고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86년 『동서문학』 제정 제1회 번역문학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전문번역가로 활동중이다. 『연인』 『존재의 세 가지 거짓말』 『어제』 『고문하는 요리사』 『나는 떠난다』 『그들의 세계는 얼마나 부서지기 쉬운가』 『열여섯 더하기 하나』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일러스트 자기 앞의 생>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