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로맹 가리 Romain Gary

  • 국적 프랑스
  • 출생-사망 1914년 5월 21일 - 1980년 12월 2일
  • 수상 1975년 공쿠르 상
    1962년 최우수 단편상
    1956년 공쿠르 상
    1945년 비평가상

2015.01.2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로맹 가리(Romain Gary)
1980년 12월 2일 파리에서 권총자살로 생을 마감한 로맹 가리는 1914년 모스크바에서 유태계로 태어나 프랑스인으로 살았다. 에밀 아자르라는 필명으로도 유명한 이 위대한 문학적 천재는 파리에서 법학을 공부했고, 2차대전에 로렌 비행중대 대위로 참전해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받았다. 참전중에 쓴 첫 소설 『유럽의 교육』으로 1945년 비평가상을 수상하며 일약 작가적 명성을 떨쳤다. 『하늘의 뿌리』로 1956년 공쿠르 상을 받은 데 이어, 1975년 에밀 아자르라는 가명으로 발표한 『자기 앞의 생』으로 공쿠르 상을 수상함으로써 일대 파문을 일으켰다.


역자 - 김남주
1960년 서울 출생. 이대 불문과 졸업. 주로 프랑스 현대 문학과 인문학 책들을 번역해왔다. 레몽 장의『세잔, 졸라를 만나다』, 프랑수아-베르나르 미셸의『고흐의 인간적 얼굴』, 도미니크 보나의『세 예술가의 연인』, 엑토르 비앙시오티의『낮이 밤에게 하는 이야기』『아주 느린 사랑의 발걸음』, 아멜리 노통의『오후 네시』『사랑의 파괴』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