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소유 (하) 상세페이지

소설 서양 고전문학 ,   소설 영미소설

소유 (하)

열린책들 세계문학 107

구매종이책 정가10,800
전자책 정가8,000(26%)
판매가8,000



책 소개

<소유 (하)> "영국 최고의 문학상인 〈부커상〉을 수상한 여성작가 엔토니어 수전 바이어트의 대표작이다. 현대의 두 젊은 학자가 빅토리아 시대 가상의 두 시인인 랜돌프 헨리 애쉬와 크리스타벨 라모트의 은밀한 애정 행각을 발견하고 재구성하는 탐색 과정을 그린 이 작품은 지적 호기심을 자극한는 문학성 높은 탐정소설이면서, 동시에 난관을 이겨 낸 사랑이야기다.

이 작품에는 문학적 미스터리에 관한 묵직하고 복잡한 이야기가 〈발견〉을 향한 정서의 항해로 이어지는 가운데 빅토리아 시대 시에 대한 비평, 가슴 저미도록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그리고 현대 〈전기 산업Biography Industry〉에 대한 풍자가 담겨 있다."


출판사 서평

영국 최고의 문학상 〈부커상〉 수상작이자
조지 엘리엇 이래 가장 지적인 여성 작가의 작품!

이 소설은 〈한 편의 로망스〉라는 부제가 붙은 작품으로 롤런드 미첼과 모드 베일리라는 두 젊은 학자가 빅토리아 시대 가상의 두 시인인 랜돌프 헨리 애쉬와 크리스타벨 라모트의 은밀한 애정 행각을 발견하고 재구성하는 탐색 과정을 그리고 있다.
넘치는 기지와 로망스로 우리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소유』는 두 편의 사랑 이야기가 겹치면서 문학성 높은 탐정소설의 면모를 보여 주기도 한다. 랜돌프 애쉬와 크리스타벨 라모트의 시대의 금기를 넘어선 사랑과 빅토리아 시대 이들 두 시인의 삶을 추적하는 젊은 두 학자 롤런드 미첼과 모드 베일리의 사랑이 평행선처럼 이어진다. 이 두 겹의 사랑은 작가인 바이어트의 복화술적인 창작 능력으로 만들어진 편지, 일기, 시 등 여러 텍스트들의 복원과 독해로 재구성되고, 그 가운데서 과거 19세기 사랑이 20세기 학자인 두 주인공의 관계 안에 재창조되고 재현되는 과정을 통해 한데 모아진다. 이를테면 텍스트의 독해를 통한 사랑의 재구성, 그리고 그것으로 창조되는 또 하나의 사랑 이야기가 이 소설의 줄기다.

『소유』는 열린책들이 2009년 말 펴내기 시작한 〈열린책들 세계문학〉 시리즈의 106번째 책이다. 〈열린책들 세계문학〉은 젊고 새로운 감각으로 다시 태어난 고전 시리즈의 새 이름으로, 상세한 해설과 작가 연보로 독자들의 깊이 있는 이해를 돕는 한편 가볍고 실용적인 사이즈에 시선을 사로잡는 개성 있는 디자인으로 현대적 감각을 살렸다. 앞으로도 열린책들은 세계 문학사의 걸작들을 〈열린책들 세계문학〉 시리즈를 통해 계속 선보일 예정이다.

열린책들 세계문학

낡고 먼지 싸인 고전 읽기의 대안
불멸의 고전들이 젊고 새로운 얼굴로 다시 태어난다. 목록 선정에서부터 경직성을 탈피한 열린책들 세계문학은 본격 문학 거장들의 대표 걸작은 물론, 추리 문학, 환상 문학, SF 등 장르 문학의 기념비적 작품들, 그리고 인류 공동의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해야 할 한국의 고전 문학 까지를 망라한다.

더 넓은 스펙트럼, 충실하고 참신한 번역
소설 문학에 국한하지 않는 넓은 문학의 스펙트럼은 시, 기행, 기록문학, 그리고 지성사의 분수령이 된 주요 인문학 저작까지 아우른다. 원전번역주의에 입각한 충실하고 참신한 번역으로 정전 텍스트를 정립하고 상세한 작품 해설과 작가 연보를 더하여 작품과 작가에 입체적으로 접근할 수 있게 했다.

품격과 편의, 작품의 개성을 그대로 드러낸 디자인
제작도 엄정하게 정도를 걷는다. 열린책들 세계문학은 실로 꿰매어 낱장이 떨어지지 않는 정통 사철 방식, 가벼우면서도 견고한 재질을 선택한 양장 제책으로 품격과 편의성 모두를 취했다. 작품들의 개성을 중시하여 저마다 고유한 얼굴을 갖도록 일일이 따로 디자인한 표지도 열린책들 세계문학만의 특색이다.



저자 소개

"Antonia Susan Byatt
1936년 영국 요크셔에서 태어났다. 케임브리지 대학과 요크 대학에서 수학하였고 1972년부터 런던 대학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영미문학을 강의했다. 뛰어난 비평가이기도 했던 바이어트는 아이리스 머독의 소설 작품들을 연구 분석한 비평서 『자유도Degrees of Freedom』와 『워즈워스와 콜리지의 시대Wordsworth and Coleridge in Their Time』 등을 발표했고, 1983년 대학을 떠나 전업 작가로 활동했다.

바이어트 작품 중 최고의 걸작으로 꼽히며 〈한 편의 로망스〉라는 부제가 붙은 『소유』는 현대의 두 젊은 학자가 19세기 빅토리아 시대 두 남녀 시인의 로맨스를 추적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소유』는 문학적 미스터리에 관한 묵직하고 복잡한 이야기가 〈발견〉을 향한 정서의 항해로 이어지는 가운데 빅토리아 시대 시에 대한 비평, 가슴 저미도록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그리고 현대 〈전기 산업Biography Industry〉에 대한 풍자를 그리고 있다. 넘치는 기지와 로망스로 우리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문학성 높은 탐정소설이기도 한 이 작품으로 그녀는 1990년 〈부커상〉을 수상하였으며, 영국 최고 영예지도자상인 커맨더(CBE) 훈장을 받았다.

바이어트의 다른 작품으로는 『태양의 그림자Shadow of a Sun』, 『게임The Game』, 『정원의 처녀The Virgin in the Garden』, 『정물(靜物)Still Life』, 『전기 작가의 이야기The Biographer's Tale』, 단편집 『설탕과 그 밖의 이야기들Sugar and Other Stories』, 중편 두 편을 모은 『천사와 벌레Angels & Insects』 등이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열린책들 세계문학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