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인형의 시간들 상세페이지

책 소개

<인형의 시간들>

인형에 담긴 인류의 역사, 문화를 하나하나 풀어나가는 문화예술 안내서이다. 인형의 첫 시작으로 여겨지는 구석기 시대 비너스부터 사후세계에 대한 신념을 담은 다양한 이집트 인형들, 인형이 장난감으로 발전하는 그리스.로마 시대를 거쳐 현대의 인형들이 어떻게 우리 곁으로 오게 되었는지를 차근차근 안내한다.

우리에게 익숙한 서양 인형들뿐만 아니라 동양의 역사를 품은 그림자 인형과 인형을 ‘부적’이나 ‘기원’의 도구로 쓰는 아프리카, 아메리카 부족 등 세계 여러 나라의 인형들을 통해 그 나라의 정서를 만나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출판사 서평

인간과 인형, 그 오랜 교감의 순간을 찾아서
인류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또 하나의 ‘몸’ 인형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 외곽의 한 곳에는 세계인형박물관이 있다. ‘인형의 첫 시작은 무엇이었을까?’라는 궁금증을 시작으로 김진경 세계인형박물관 부관장은 인형의 시작을 탐구하기 시작한다. 인형은 그 나라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정서를 품고 있다. 《인형의 시간들》은 《갖고 싶은 세계의 인형》(바다출판사, 2013년)과 시리즈인 도서로 인형에 담긴 인류의 역사, 문화를 하나하나 풀어나가는 문화예술 안내서이다.
인형의 첫 시작으로 여겨지는 구석기 시대 비너스부터 사후세계에 대한 신념을 담은 다양한 이집트 인형들, 인형이 장난감으로 발전하는 그리스 · 로마 시대를 거쳐 현대의 인형들이 어떻게 우리 곁으로 오게 되었는지를 이 책은 차근차근 안내한다. 우리에게 익숙한 서양 인형들뿐만 아니라 동양의 역사를 품은 그림자 인형과 인형을 ‘부적’이나 ‘기원’의 도구로 쓰는 아프리카, 아메리카 부족 등 세계 여러 나라의 인형들을 통해 그 나라의 정서를 만나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인형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됐다. 인류가 생활을 시작한 이래 인형이 있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주변에 있는 재료라면 무엇이든 인형으로 만들었다. 인형을 만든 소재들을 살펴보면 ‘이렇게까지 인형을 만들었어야 했나’ 싶을 정도로. 인형을 향한 인류의 오랜 갈구에서는 어떤 절박감마저 느껴진다. 소꿉놀이 기구나 장난감과는 분명히 다른 무언가가 ‘인형’에게는 있다. 바로 우리, ‘사람’의 모습을 하고 있어서가 아닐까.”

인형은 또 다른 인간세계
인형을 보면 그 나라의 시대상이 보인다!

예술은 작품을 통해 그 시대의 상황을 고스란히 담는다. 인류의 아픈 역사를 담기도 하고, 세월의 흐름과 변화를 담기도 한다. 인형도 그러하다.
탑시 터비 인형(Topsy Turvy doll)은 하나의 몸에 두 개의 인형이 붙어 있는 형태로 한 인형의 치마를 뒤집었을 때 완전히 다른 인형이 된다. 1825년 톰의 파란 많은 삶을 다룬 《톰 아저씨의 오두막》의 인기와 함께 등장한 이 인형은 소설 속 주인공 탑시와 에바의 우정을 상징했다. 하지만, 흑인 노예의 현실을 고발하는 작품이 발표되고 이를 도화선으로 발발한 미국 남북전쟁 이후 다른 상징이 된다. 인종의 구분을 뚜렷이 드러내는 인형이었기 때문이다. 탑시 터비 인형은 의도치 않게 흑인 차별을 떠올리게 했고 그렇게 이 인형은 서서히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 갔다. 하지만 1920년대에 탑시 터비 인형이 부활하게 되는데, 인기 있는 이야기에 등장하는 상반된 캐릭터들을 적용하여 시대의 변화를 반영한 것이었다. 선과 악이 분명한 디즈니 캐릭터들이 탑시 터비 인형의 조합으로 즐겨 활용되며 지금도 다양한 애니메이션과 영화 속 주인공들을 소재로 모든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인형은 인간의 생활상과 지혜를 그대로 보여주는 매개이기도 하다. 캐나다 북부에 사는 이누족의 차(茶) 인형은 실제로 ‘찻잎 운반용’으로 만들어졌다. 이누족은 순록 사냥을 위해 유목 생활을 해야 했다. 이동 중에 차가 떨어져 여분의 찻잎이 필요할 때면 인형 속에 있는 찻잎을 이용해 따뜻한 차를 마실 수 있게 했다. 혹한의 추위에 움직여야 하는 이누족에게 차는 단순한 기호품 이상이다. 차를 마시며 몸을 데우고 식량이 부족할 때는 허기를 달랜다. 찻잎이 없어져 형체가 꺼진 인형은 이끼를 채워 다시 인형의 모양을 맞춘 뒤 아이의 장난감으로 준다. 아이들은 차 인형을 통해 공동체 모두에게 필요한 차를 운반하며 의식하든 의식하지 않든 구성원으로서 어엿한 역할을 담당하고 공동체 문화를 스스로 배운다.

이렇듯 인형은 그 시대에 발맞춰 변하기도 하고 서서히 사라지기도 하지만 인류의 긴 역사 속 한편에 자리를 잡고 있다. 《인형의 시간들》은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인형을 통해 인류의 숨겨진 이야기들을 속삭인다. 어쩌면 우리 방 한구석에 고이 놓인 인형도 긴 시간과 역사를 지니고 있을지도 모른다.


저자 소개

세계인형박물관 부관장. 파주 헤이리 마을에 있는 세계인형박물관에서 다양한 세계 인형을 소개하고 있다. 《부산일보》 편집부, 사회부, 인터넷 뉴스부, 문화부 기자로 일했고, 인터넷 신문 《지오리포트》와 세계인형전시관 '폴레폴레'에서 근무했다. 저서로는 《갖고 싶은 세계의 인형》(공저)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인류의 오랜 친구, 인형 - 6

1부. 인형의 시작을 찾아서

1장. 최초의 인형 이상의 경이│비너스 - 14
2장. 죽은 뒤를 대비하다│고대 이집트 시대 - 22
3장. 인형, 장난감이 되다│그리스 · 로마 시대 - 32
4장. 동양을 밝힌 빛의 마법│그림자 인형 - 44

2부. 세계의 인형은 어떻게 발전했을까?

5장. 기원하고 기원하다│아프리카 대륙 - 58
6장. 자연에의 경외와 공존│아메리카 대륙 - 72
7장. 불행을 없애고 행운을 빌어주는 친구│일본 - 84
8장. 인형의 새 시대를 알리다│영국 - 104
9장. 패션과 기술을 입다│프랑스
10장. 포슬린 인형, 정점을 찍다│독일 - 138
11장. 새롭고 다양하게… 인형을 모두의 것으로│미국 - 152

특별부록│특이한 인형들 - 170

에필로그│인형의 시간들 - 186
저자의 말 - 190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