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자칭 신을 주웠습니다 상세페이지

이 책의 키워드



책 소개

<자칭 신을 주웠습니다> “흐앙! 으으으응……!”
레이의 움직임은 멈추지 않는다. 멈추기는커녕 오히려 더욱 격렬해졌다. 부어오른 작은 꽃봉오리를 집요하게 몇 번이고 핥았다. 때때로 강하게 눌리고 짓이겨지듯 억눌리면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모를 정도로 하복부가 찌릿했다. 자꾸 뭉개듯 만지자 요의와도 비슷한 감각이 떠오르면서 울고 싶어졌다.
“히잇……. 응……. 레이, 그렇, 게, 하면……. 나…….”
다리를 서로 비비고 싶은데 레이가 다리 사이에 자리 잡은 탓에 그마저도 할 수 없다. 두 손으로 음순을 벌리듯이 허벅지를 붙잡고 들어올린 자세라 마음대로 움직일 수 없었다.
무언가가 몸속에서 기어 올라왔다. 쫓기는 듯한 오싹오싹하고 낯선 감각이 전신 내부를 꽉 채워 갔다.
“아앗! 아, 레이, 뭐, 뭔가……. 이상해……!”
절박하게 상반신을 비틀며 호소하자 레이가 고개를 살짝 들었다.
“갈 것 같은 거야? 가 버려. 그게 나중에 나를 받아들일 때 편하니까.”
“가…… 간다고……?”
처음 듣는 말이다. 선생님에게도 들은 적 없다.
“지금 느끼는 감각에 순순히 따르는 거야. 그러면 너는 절정을 알게 되지. 더더욱 기분 좋아질 수 있어. 알겠지, 거스르지 마. 받아들여.”

*****

메르헨노블 Marchen Novel<숙녀에게도 꿈꾸던 동화-메르헨이 있다>
일본 전자책 시장을 석권 중인 TL(Teen’s Love) 소설 레이블 <로열키스문고>
메르헨노블 출간!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츠키가미 사키

에토 키라 그림
김은수 옮김

목차

0. 프롤로그
1. 시작은 숲 속에서
2. 두 사람만의 일상
3. 마음의 행방
4. 계기와 진실
5. 신녀와 신
6. 우리들의 원점
외전. 신역에서 사랑을 담아
일러스트 모아 보기


리뷰

구매자 별점

3.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