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현해탄(1938)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현해탄(1938)

임화 첫 시집

소장전자책 정가7,000
판매가7,000
현해탄(1938)

작품 소개

<현해탄(1938)>

『현해탄(玄海灘)』(1938년)은 동광당서점에서 발간한 것으로 그의 대표 처녀 시집이다. 모두 41편의 시를 담았고 연작시로 되어 있으며, 지금까지 그가 쓴 모든 시를 응집한 종합본의 소산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시집은 이후 1947년 현해탄 ‘회상시집’으로 시인 조벽암이 운영한 건설출판사에서 일부(24편)만 실어 재판되었다.
대표시집은 현해탄(1938), 찬가(1947). 2), 회상시집(1947. 4)으로 그가 남긴 대표 첫 번째 시집들이다. 이 책은 원문 그대로 두 가지 영인 복간한 것이다.


출판사 서평

-본문 중에서

<현해탄(玄海灘)>

이 바다 물결은
예부터 높다.

그렇지만 우리 청년(靑年)들은
두려움보다 용기(勇氣)가 앞섰다.
산(山)불이
어린 사슴들을
거친 들로 내몰은 게다

대마도(對馬島)를 지나면
한가닥 수평선(水平線) 밖엔 티끌 한점 안 보인다.
이곳에 태평양 바다 거센 물결과
남진(南進)해 온 대륙(大陸)의 북풍(北風)이 마주친다.

몽푸랑보다 더 높은 파도
비와 바람과 안개와 구름과 번개와
아세아(亞細亞)의 하늘엔 별빛마저 흐리고
가끔 반도엔 붉은 신호등(信號燈)이 내어 걸린다.

아무러기로 청년들이
평안(平安)이나 행복(幸福)을 구하여,
이 바다 험한 물결 위에 올랐겠는가?
~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 임화(林和):(1908~1953) 본명: 임인식(林仁植) 아호 김철우

소설가, 시인, 평론가
서울 출생
보성중학 진학
조선 공산당 건국준비위원회 활동
조선 프롤레타리아 예술가동맹
조선문학가동맹 활동, 극단 신건설 조직
영화배우 활동, 학예사출판사 경영
대표작 ‘현해탄’(1938) 동광당, ‘현대조선시인선집’, ‘문학의 논리’ 등 평론 등 다수

목차

네거리의 순이(順伊)
세월
암흑(闇黑)의 정신(精神)
주리라 네 탐내는 모든 것을
나는 못 밋겠노라
옛 책(冊)
골프장
다시 네거리에서

강(江)가로 가자

가을바람
벌레
안개 속
일 년
하늘
최후(最後)의 염원(念願)
주유(侏儒)의 노래
적(敵)
지상의 시(詩)
너 하나 때문에
홍수(洪水) 뒤
야행차(夜行車)속
해협(海峽)의 로맨틔시즘
밤 갑판(甲板) 위
해상(海上)에서
황무지(荒蕪地)
향수(鄕愁)
내 청춘(靑春)에 바치노라
지도(地圖)
어린 태양(太陽)이 말하되
고향(故鄕)을 지내며
다시 인젠 성좌(星座)가 창공(蒼空)에 잇슬 필요(必要)가 없다
월하(月下)의 대화(對話)
눈물의 해협(海峽)
상륙(上陸)
현해탄(玄海灘)
구름은 나의 종복(從僕)이다
새 옷을 가라입으며
향복은 어듸 있섯느냐?
바다의 찬가(讚歌)

후서(後書)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