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우정, 나의 종교 상세페이지

책 소개

<우정, 나의 종교> 츠바이크로 들어가는 또 하나의 문

츠바이크는 평전과 소설 외에도 수많은 글들을 썼다. 이 책 『우정, 나의 종교』에 모은 글들은 츠바이크가 장례식장에 가서 발표했던 연설문도 있고, 영감이 떠올라 적어 두었다가 따로 단행본으로 묶어내지 못한 짧은 약전 식의 글도 있다. 이 모든 글은 츠바이크 사후에 그의 산문을 모아 편집한 이 모음집에 담겨 있다.

오랫동안 깊숙이 묻혔다가 발굴된(?) 이번 인물 에세이에서는 츠바이크가 인물을 대하는 공통된 태도가 감지된다. 그것은 ‘우정’이다. 동시대성의 작가인 슈테판 츠바이크는 자신과 같은 시대를 살면서 글이나 음악으로 자신과 시대를 표현했던 이들을 둘도 없는 친구로 여겼다. 그래서 영민한 작가 로맹 롤랑은 이러한 츠바이크를 평하면서 “그에게 우정은 종교와 같다”라고 표현했다.

츠바이크는 얕은 지적 욕구를 잠시 충족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저물어 가는 유럽 세기말의 역사와 인물에 대한 깊은 성찰과 우정을 담아 글을 썼다. 프루스트, 프로이트, 베를렌, 롤랑, 레프 톨스토이, 호프만, 슈바이처, 바이런, 말러, 발터, 토스카니니, 릴케 등을 다룬 그의 글 속에서 우리는 역사에 대한 그의 믿음과 인물에 대한 우정을 은근하지만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세기말의 유럽에서 활약했던 츠바이크의 벗들의 기록을 읽으며 독자들은 우정의 작가 츠바이크를 새롭게 발견하게 될 것이다. 세계 대전과 파시즘으로 붕괴되기 전의 유럽 문화를 더할 나위 없이 아꼈던 츠바이크가 무엇을 보존하고 싶어 했는지도 발견할 수 있다. 이 책은 츠바이크를 새롭게 발견하도록 돕는 책이다.


출판사 서평

츠바이크는 아직 다 발견되지 않았다

츠바이크는 묘한 사람입니다. 자신이 탁월한 작가로서 자신의 이야기를 얼마든 쓸 수 있는 능력자였으면서도 다른 인물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썼지요. 왜일까요? 자신이 아닌 남을 다루는 글을 어째서 그토록 풍부하고 섬세하게 써냈던 걸까요?

츠바이크의 평전을 읽어 본 독자라면 잘 아실 테지만 그는 쓰고자 하는 인물에 대해, 그가 처한 시대와 상황에 관한 수많은 기록물을 꼼꼼히 읽었고 현장 답사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붕괴되어 가는 자기 시대의 유럽 문화를 애틋하게 바라보며 이를 형용하기 힘든 감수성으로 기록해 나갑니다. 어떤 시대의 어떤 인물을 다룰 때도 이러한 기본 관점은 그가 쓴 글 곳곳에서 드러납니다. 이런 작가적 특성이 뚜렷한 까닭에, 독자는 츠바이크가 평전에서 묘사한, 한 시대를 상징하는 인물의 삶을 통해 그 시대 자체를 손에 잡힐 듯 파악하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츠바이크는 스물세 살에 철학 박사가 되었고, 소설, 희곡, 평론 등에 능했을 뿐 아니라 정신분석학이나 예술사에도 깊은 소양을 지닌 학자형 작가입니다. 그런 사람이었기에 역사 속 인물의 삶을 좀 더 생생하게 드러낼 수 있었겠지요.

츠바이크가 다룬 인물은 중세에서 근대에 이르는 시기의 정치가부터 문화예술인까지 폭넓습니다. 그러나 그는 기본적으로 자신이 살았던 당대의 첨예한 문제의식을 지닌 채 글을 썼습니다. 이는 자신이 겪은 두 번에 걸친 세계 대전과 몰락해 가는 자기 시대를 관찰한 데서 나온 결과겠지요. 말하자면 그는 어떤 시대의 어떤 인물을 다루든 결국 당대의 문제로 환원할 줄 아는 의식을 지녔던 ‘동시대성’의 작가가 아니었을까요?

이미 한국에는 그가 쓴 평전 전체(더러 절판된 책도 있지만)가 번역되어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한국에 사는 독자는 츠바이크에 관해서만큼은 읽을 복이 있는 셈입니다. 다만 이제 그는 점점 발견되지 않는 작가가 된 것 같습니다. 이것은 그의 책이 절판되어 가는 현재 상황이 잘 보여 줍니다.

그럼 과연 츠바이크는 이미 다 발견된 것일까요? 그가 인물을 통해 한 시대를 총괄하는 탁월한 전기 작가였음을 떠올린다면, 우리가 사는 이 시대가 여전히 이전 시대의 넘치는 영향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을 자각한다면 그는 지금도 여전히 발견될 가치가 있는 작가가 아닌가 합니다.


저자 프로필

슈테판 츠바이크 Stefan Zweig

  • 국적 오스트리아
  • 출생-사망 1881년 11월 28일 - 1942년 2월 22일
  • 학력 University of Vienna 독일문학
    베를린대학교 프랑스문학

2014.11.0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 : 슈테판 츠바이크 Stefan Zweig

뛰어난 소설가이자 전기작가로 널리 알려진 독일 문학계의 거장 슈테판 츠바이크는 1881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났다. 일찍이 남다른 시적 감수성을 보였던 츠바이크는 김나지움 시절부터 호프만슈탈, 릴케 등에게서 영향을 받아 시를 쓰기 시작했고, 빈과 베를린 대학에서 독일 문학과 프랑스 문학을 전공했다. 1901년 첫 시집 『은빛 현』을 출간하며 본격적인 작가의 길로 들어섰고, 이후 소설, 시, 희곡을 발표하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쳤다. 1914년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자원입대하여 군 신문의 기자로 활동했는데, 이 시기 프랑스 작가 로맹 롤랑의 영향으로 반전(反戰)에 대한 생각을 굳히게 되었다.

전쟁이 끝난 후 오스트리아로 돌아와 발자크, 디킨스, 도스토옙스키에 대한 에세이 『세 거장』을 비롯하여 『악마와의 투쟁』 『세 작가의 인생』 『로맹 롤랑』 등 유명 작가들에 대한 평전을 출간했고, 역사에 대한 깊은 통찰과 역사적 인물에 대한 심도 있는 탐구로 전기 『조제프 푸셰』 『마리 앙투아네트』 『메리 스튜어트』 등을 집필하며 세계 3대 전기 작가 중 한 사람으로 명성을 떨쳤다.
프로이트의 영향을 받아 인간 내면을 깊이 탐색하고 인간관계에서의 심리작용을 예리하게 포착해낸 작품을 많이 선보였는데, 「낯선 여인의 편지」 『아모크』 『연민』 등 그가 쓴 대부분의 소설은 뛰어난 심리묘사가 돋보인다.

유대인이었던 그는 나치가 자신의 책을 금서로 지정하고 압박해오자 1934년 런던으로 피신해 영국 시민권을 획득했고, 이후 유럽을 떠나 브라질로 망명했다. 1941년 자전적 회고록이자 자신의 삶을 축으로 하여 유럽의 문화사를 기록한 작품 『어제의 세계』를 출간하고, 소설 「체스 이야기」를 완성했다. 정신적 고향인 유럽의 자멸로 우울증을 겪던 츠바이크는 1942년 “자유의지와 맑은 정신으로” 먼저 세상을 떠난다는 유서를 남기고 부인과 함께 약물 과다복용으로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그 외 저서로는 『인류사를 바꾼 순간』이 있다.

목차

서문을 대신하여

섬세하나 병약한 관찰자, 마르셀 프루스트
강인한 정신과 선한 마음, 지그문트 프로이트
최초의 보헤미안, 폴 베를렌
잠들지 않는 예술가, 로맹 롤랑
삶의 구도자, 레프 톨스토이
글로 도피한 남자, E. T. A. 호프만
어떤 고귀한 삶, 알베르트 슈바이처
젊음의 화신, 바이런
단상 위의 독재자, 구스타프 말러
헌신하는 예술, 브루노 발터
예술이란 오로지 완벽, 아르투로 토스카니니
쓰고, 쓰고, 쓰다, 라이너 마리아 릴케

역자 후기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