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체험판] 이것이 안데르센이다, 데이지(국/영/원문) 상세페이지

리디 info

* 본 도서는 본문이 일부 외국어(영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도서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체험판] 이것이 안데르센이다, 데이지(국/영/원문)> 민들레는 어디에서나 쉽게 볼 수 있는 꽃입니다. 이 흔한 꽃을 소재로 한 유명한 동화 한 편이 있습니다. 바로 권정생의 ≪강아지똥≫입니다. 우리나라의 민들레만큼 서양인들에게 친근한 꽃이 바로 데이지입니다. 생김새도 민들레와 비슷합니다. 안데르센은 이 데이지를 소재로 동화 한 편을 만들었습니다. 우연히도 두 이야기 모두 사랑과 희생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이 안데르센이다>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 ≪데이지(The Daisy)≫는 데이지를 주인공으로 한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 안데르센 동화의 문학적인 아름다움을 진하게 느낄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합니다. 특히 ≪데이지(국/영/원문)≫는 영문과 국문을 단락별로 비교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으며 별도의 국문, 영문, 원문도 실어 언어별로도 안데르센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동양과 서양의 두 동화 거장 권정생과 안데르센이 비슷한 꽃을 소재로 같은 주제를 어떻게 풀어나가는지 비교하며 읽는 것도 즐거운 독서법이 될 것 같습니다.


► 디지털로 만나는 수준 높고 다양한 클라식 일러스트레이션

<이것이 안데르센이다> 시리즈에는 ‘일러스트 황금기’ 시대의 그림들을 엄선하여 실어 여러 삽화가의 그림을 함께 감상하며 안데르센의 문학적 표현을 한층 돋보이게 했습니다. 이 시리즈로 안데르센의 진짜 매력을 고스란히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오직 전자책(e-Book)으로만 만날 수 있습니다.


► 작품 속으로

아무도 눈길을 주지 않는 가엾고 시시한 꽃이었지만, 데이지는 전혀 언짢지 않았어요. 오히려 무척 행복했답니다.

It did not mind that nobody saw it in the grass, and that it was a poor despised flower; on the contrary, it was quite happy.

Den tænkte slet ikke paa, at intet Menneske saae den der i Græsset og at den var en fattig, foragtet Blomst; nei den var saa fornøiet.
- ≪데이지» 중에서

‘나는 볼 수도 들을 수도 있는 걸. 해는 나를 비춰 주고, 숲은 나에게 입맞춤해 주잖아. 나는 더없이 풍족해!’

“I can see and hear,” it thought; “the sun shines upon me, and the forest kisses me. How rich I am!”

»Jeg seer og hører jo!« tænkte den, »Solen skinner paa mig og Vinden kysser mig! o, hvor jeg dog er blevet begavet!«
- ≪데이지» 중에서

꽃들이 말을 할 수 없어서 차라리 다행이었어요. 그렇지 않았다면 꽃들은 데이지에게 한참 동안 설교를 했을 테니까요.

It was well that they could not speak, otherwise they would have given the daisy a good lecture.


Det var godt, at de ikke kunde tale, ellers havde Gaaseurten faaet en ordentlig Tiltale.
- ≪데이지» 중에서

이튿날 아침, 데이지가 기지개를 켰어요. 하늘과 해를 향해서 보드라운 꽃잎을 마치 작은 팔처럼 뻗었죠.

On the following morning, when the flower once more stretched forth its tender petals, like little arms, towards the air and light.

Næste Morgen, da Blomsten igjen, lykkelig, strakte alle de hvide Blade ligesom smaaArme udmod Luft og Lys.
- ≪데이지» 중에서

조그만 데이지는 종다리를 무척이나 돕고 싶었죠. 하지만 뭘 할 수 있겠어요? 정말이지 그토록 작은 꽃이 종다리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내기란 참으로 어려운 일이었어요.

The little daisy would have liked so much to help it, but what could be done? Indeed, that was very difficult for such a small flower to find out.

Den lille Gaaseurt ønskede saa gjerne at hjælpe, men hvorledes skulde den bære sig ad dermed; ja det var vanskeligt at hitte paa.
- ≪데이지» 중에서

“내게는 이 잔디의 풀잎이 초록색 나무고 너의 하얀 꽃잎은 향기로운 꽃이야. 아 이런, 너는 단지 내가 잃어버린 것들을 떠오르게 할 뿐이구나!”

Each little blade of grass shall be a green tree for me, each of your white petals a fragrant flower. Alas! you only remind me of what I have lost.

Dig og den lille grønne Plet Græs har man givet mig for den hele Verden, jeg havde udenfor! hvert lille Græsstraa skal være mig et grønt Træ, hvert af dine hvide Blade en duftende Blomst! ak, I fortælle mig kun, hvormeget jeg har mistet!
- ≪데이지» 중에서

새의 심장은 간절한 바람과 기다림으로 망가져 갔어요. 데이지는 전날 밤처럼 꽃잎을 접고 잠을 잘 수가 없었죠. 데이지는 그만 슬픔에 잠겨 고개를 떨어뜨렸답니다.

… its heart broke for want and longing. The flower could not, as on the previous evening, fold up its petals and sleep; it dropped sorrowfully.

Fuglens Hjerte brast af Savn og Længsel; da kunde Blomsten ikke, som Aftenen forud, folde sine Blade sammen og sove, den hang syg og sørgende ned mod Jorden.
- ≪데이지» 중에서


출판사 서평

꽃이 나오는 동화는 많지만, 꽃이 주인공인 동화는 드뭅니다. 꽃을 주인공으로 하는 데는 분명한 한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천재적인 이야기꾼 안데르센은 이런 한계를 이용해 오히려 더 애틋한 상황을 연출합니다. 데이지 꽃이 이야기 속에서 어떻게 사랑을 표현하고 자신을 희생하는지 살펴보는 것은 또 하나의 재미로 다가옵니다.


저자 프로필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Hans Christian Andersen

  • 국적 덴마크
  • 출생-사망 1805년 4월 2일 - 1875년 8월 4일
  • 경력 1867년 덴마크 오덴세 명예시민
  • 수상 1995년 기독교한국루터회 세계를 빛낸 10인의 루터란
    1846년 단네브로 훈장

2016.11.2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Hans Christian Andersen)

안데르센은 민담이나 전설을 바탕으로 삼지 않고 순수하게 자신의 상상만으로 동화를 쓴 최초의 작가입니다. 안데르센의 새로운 접근은 아동 문학 장르의 개념 자체를 바꾸는 신호탄이 되기도 했습니다. 특히 안데르센의 번쩍이는 독창성은 이후로 쏟아져 나온 많은 문학 작품과 작가에까지 영향을 주었습니다. 찰스 디킨스, 오스카 와일드, 에드거 앨런 포, 라이먼 프랭크 바움, 루이스 캐럴, 러셀 호번 등 수많은 훌륭한 작가들 그리고 예술가들이 안데르센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아직까지도 많은 작품의 영감이 되고 있습니다.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것이 안데르센이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