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체험판] 대승기신론을 통해 본 돈황본 육조단경 상세페이지

리디 info

* 이 책은 본권의 일부를 무료로 제공하는 체험판입니다.
* 본권 구입을 원하실 경우, [이 책의 시리즈]→[책 선택] 후 구매해주시기 바랍니다.



책 소개

<[체험판] 대승기신론을 통해 본 돈황본 육조단경> 이 책은 <돈황본 육조단경>을 대승기신론의 이론으로 그 사상을 조명해 본 것이다.
돈황본 육조단경의 원명은 남종돈교최상대승마하반야바라밀경(南宗頓敎最上大乘摩訶般若波羅密經)이라는 긴 이름이다. 이 단경은 당나라 혜능에 의해 성립된 불교 선종의 일파 남종의 것이고 단박에 깨치는 돈교이며, 가장 뛰어난 대승의 마하반야바라밀경이라는 것이다.
이 원명이 시사하듯 육조단경은 금강반야바라밀경과 같은 이름을 가지고 있다. 금강경과 그 사상적 맥락을 같이 한다는 의미로 보면 될 것이다.
이 단경은 전래되는 과정에서 덕이본 등 다른 이본이 많이 나와 어느 것이 정설인지 확인하기 어려웠으나, 이 돈황고본(敦煌古本)이 발견되어 그 의심이 풀리게 되었다. 이본에 대하여는 여러 설이 있으나 근래 일본의 구마자와대학 선종사연구회에서 그 중 기본이 되는 다섯 본을 서로 대조하여 <혜능연구>라는 책을 발간하여 단경 연구에 공헌하였다. 그 다섯 본 돈황본(敦煌本), 대승사본(大乘寺本), 흥성사본(興聖寺本), 덕이본(德異本) 및 종보본(宗寶本)중의 하나인 돈황본 육조단경이다.

이 <돈황본 육조단경>은 <금강경>을 매개로 하여 육조가 된 동기부터 설해 나가기 시작한다.
혜능은 육조가 된 후 대범사에서 육조로서 설법하면서, 스스로 과거를 돌아보는 형식을 취하여 스스로의 과거를 밝히고 있다.
혜능은 어렸을 때 일찍 아버지를 여의고, 늙은 어머니와 어렵고 가난하게 장터에서 땔나무를 팔며 살아왔다는 것이다. 하루는 어떤 손님이 금강경 읽는 소리를 문득 듣고 깨달아, 손님이 알려 준대로 오조(五祖) 홍인화상을 찾아 출가하여 육조가 된다.
혜능이 육조가 된 결정적인 동기는 ‘마음에 대한 게송’을 짓는데 있어 신수(神秀)와의 대결에 있었다.
신수가 지은 게송은 “몸은 깨달음의 나무요, 마음은 밝은 거울과 같나니, 때때로 부지런히 털고 닦아서, 번뇌의 먼지가 끼지 않게 하리라”라는 것이었다.
이에 대하여 혜능은 “깨달음은 본래 나무가 없는 것이요, 밝은 거울도 역시 받침대가 없는 것일세, 부처의 성품은 항상 맑고 깨끗한 것이니, 어느 곳에 먼지가 있을 것인가”라는 게송을 지은 것이다.
신수가 ‘몸은 깨달음의 나무요, 마음은 밝은 거울과 같다’라고 한데 대하여, 혜능은 ‘깨달음은 본래 나무가 없는 것이요, 밝은 거울도 역시 받침대가 없는 것’이라고 하여, 신수는 색신과 함께 있는 깨달음과 깨달은 본성은 거울과 같이 맑다 하였고, 헤능은 색신을 떠난 본래의 깨달음과 역시 본래대로의 청정성을 거울에 비유하였다.
이 게송으로 혜능은 바야흐로 육조가 된 것이다.
이 단경을 통해 본 혜능의 사상은' 나'라는 인간을 중심으로 유아(有我)의 입장에서 나의 심성을 깨닫는데 중심을 두고 있다.
어느 누구나 부처가 될 수 있다는, 모든 존재에 대한 평등의 선언, 자신이 부처가 될 수 있다는 믿음이 육조단경의 시작이다.
지금까지 육조단경은 육조 혜능의 설법과 사상이라는 측면에서만 알려지고 연구되었을 뿐, 그것이 기신론 등 기존 경전들의 내용과 합치되는지 여부의 연구는 찾아 볼 수 없었다.
이를 계기로 이 책을 읽는 우리 독자는 육조 혜능의 사상을 <대승기신론>의 이론을 통하여 이해할 수 있게 될 뿐만 아니라 <기신론>이 모든 경전의 핵심을 관통하는 이론서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하게 될 것이다.


출판사 서평

全鍾植선생의 六祖壇經에 부처

저는 대전시 유성구에서 녹야원이라는 포교당을 설립하여 불교대학, 어린이법회, 아미타상조회 등 제 역량만큼 수행과 포교를 하고 있는 법사입니다.
수년전 공부하는 가운데 백련 전종식선생님의 『대승기신론 정해』를 보게 되었습니다. 시중에 대승기신론과 관련된 책들이 몇 권 나와 있기는 하였지만 백련 선생님의 『대승기신론 정해』는 독자로 하여금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내용을 분단하여 제목을 부치고, 명쾌하고 체계적인 해석과 과학적 지식을 이용하여 알기 쉽게 해설하는 등 저에게 많은 감동을 준 저술이었습니다. 더욱이 대승기신론 전체를 366수의 노래(大乘起信論 頌)로 엮어 그 송(頌)만으로도 기신론의 내용을 파악할 수 있게 하였고, 기신론을 영역(英譯)까지 하여 신세대의 이해를 돕게 한 것은 큰 업적을 쌓았다 할 것입니다.
또한 계속하여 『대승기신론에 대한 원효주석의 비판적 연구』등 논문을 꾸준히 발표하시는 등 원효의 기신론소와 법장의 기신론 의기(義記)등 꾸준한 연구를 계속하고 계시어 선생님께 다른 경전들을 대승기신론과 연계하여 저술하시도록 권유하고 싶은 것이 있던 중 『대승기신을 통해 본 금강경의 세계』라는 책자를 보게 되어 바로 ‘이것’이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이 책은 금강경을 대승기신론으로 그 이론을 세워 백가쟁명(百家爭鳴)의 금강경해석을 정론(正論)으로 해석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 귀중한 저술이었습니다.
그 후 선생님과 연락이 되어 선생님께서 직접 저희 녹야원을 방문해 주시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일반적으로 우리 많은 불자들이 선종(禪宗)과 교종(敎宗)이 서로 다르다고 인식하고 있고, 교(敎)가운데 경전들도 아함경과 반야경이 다르고 또 반야부 경전들이 유식이나 화엄경, 법화경 등과 다르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문제 등에 대하여, 저는 평소 선종과 교종이 다르지 않고, 또한 아함부 경전과 반야부 경전, 화엄경과 법화경 등 모든 경전이 회통되고 있어 서로 다르지 않다는 지론(持論)을 갖고 있었기에 이를 선생님께 말씀드린바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것을 증명하기 위한 한 가지 방법으로 백련 선생님 같이 대승기신론에 해박하신 분께서 대승기신론의 관점에서 금강경의 이론을 세워 해설했듯이 원각경 등 기타 경전을 해설하여 이들 경전들이 모두 하나로 통합되고 있음을 증명하고, 선서(禪書)인 육조단경도 대승기신론의 이론으로 상관관계를 서술해 줄 수 있다면 결국 선종과 교종 또는 교종과 교종이 서로 한 바다에서 융합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선생님께 말씀드린 것입니다.
선생님께서는 흔쾌히 좋은 아이디어라는 말씀을 하시고 그동안 「대승기신론을 통해 본 법성게 연구」라는 논문을 발표하셨고 최근에는 1,200년전 종밀선사가 쓰신 『선원제전집도서』를 알기 쉽게 분단(分段)하고 제목을 부쳐 번역 해설한 책자가 발간되어 평소 저의 지론을 확인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젠 제가 직접 권유 드린 육조단경을 『대승기신론을 통해본 돈황본 육조단경』이라는 이름으로 세상에 내 놓게 되었으니 그 기쁨을 이루 헤아릴 수 없게 되었습니다.
아마도 다음에는 『대승기신론을 통해 본 원각경』이라는 제목의 책자가 다시 세상에 나올 것이며, 연이어 대승기신론의 관점에서 해설한 여러 경전들이 세상에 나올 것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지난번 발간하신 『선원제전집도서』는 평소 저의 지론인 선교(禪敎)일치사상이 잘 나타나 있어 무엇보다도 기뻤습니다.
종밀(宗密)선사는 여기에서 선(禪)과 교(敎)가 회통하여 일치하고 있음을 밝히고, 선과 교가 상호 연관되는 열 가지 이유를 밝히고 있으며, 선의 삼종(三宗)과 교의 삼교(三敎)가 무엇인지를 설명하고, 공종(空宗)과 성종(性宗)의 차이점과 돈(頓)과 점(漸)의 여러 가지 문제, 그리고 미계(迷界)유전과 오계(悟界)환원의 과정 등을 『대승기신론』의 이론으로 소상히 밝히면서, 이들이 모두 일심(一心) 본체의 진심(眞心)에서 회통되는 것임을 밝히고 있습니다.
종밀선사는 모든 경론을 섭렵하여 이를 상교(相敎)와 공교(空敎) 및 성교(性敎)의 삼교로 통합분류하고, 다양한 선종의 여러 가지 종지를 역시 상종과 공종 및 성종의 삼종으로 통합 분류하여 이들을 모두 인정한 바탕위에서 선교일치를 입증하고 주창한 일들은 참으로 하기 힘든 대업을 이루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마도 이 시대에 와서는 백련 전종식선생께서 이일을 해내실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2006년도에는 『대승기신론에 대한 원효 법장의 주석비교』라는 대작을 발표하시어 많은 공헌을 하고 계십니다. 원래 대승기신론에 대한 고대의 주석서는 혜원, 원효, 법장의 것이 삼대소(三大疏)로서 예로부터 중요시되어 왔는데, 이 책은 원효(元曉)의 대승기신론소(海東疏)와 법장(法藏)의 대승기신론의기(賢首義記)의 두 주석서를 원문 그대로 번역 비교하고, 선생님의 해설을 덧붙이어, 대승기신론에 대한 정론을 소상히 밝히고 있습니다.
법장의 의기(義記)가 완역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법장의 주석서인 의기는 원효의 것을 토대로 하여 주석하고 있으나 법장은 원효의 정론(正論)에 대하여는 그 일부를 그대로 따르고 있을 뿐, 잘못된 부분에 대하여는 대부분 이를 시정 보완하고 있습니다. 이 책은 두 논사의 주석을 비교하여 그 정사(正邪)를 밝히고 있으므로, 앞으로 후학들이 대승기신론의 정론을 연구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금번 발행되는 육조단경은 중국 선종(禪宗)의 육조(六朝) 혜능에 의하여 설해진 것이지만 그 설법의 내용들이 대부분 대승기신론의 이론과 일치하고 있어 일자무식으로 알려진 혜능의 설법이 경(經)으로까지 호칭되는 논증근거를 백련선생께서 제시했다고 봅니다.
저는 앞으로도 선생님과의 긴밀한 연결을 통하여 대승기신론과 여러 경전들이 연결되는 대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계속 조언하고 싶습니다.이런 집필은 제방의 학인들 뿐 아니라 불교를 공부하는 후학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하며 불교학에 대한 선생님의 열정에 감탄과 감사의 뜻을 올립니다.

鹿野苑 원장 / 박 형 권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전종식(全鍾植)
현재 (사)한국예절문화원 이사장이며, 대승기신론연구회 회장이신 백련 전종식은 영등포공작창장을 거쳐 철도청 부산공작창장으로 공직에 봉직한 후, 젊은 시절을 과학기술분야에서 종사해왔던 공학도였다.
저자 전종식(全鍾植)은 40대 중반부터 부인의 권유로 사찰에 가기 시작하여 부처님 팔상록을 탐독하면서 불교에 심취, 불도(佛道)에 깊이 귀의하여 인간의 내재적 정신세계를 탐구해왔으며, 부인 남상민여사(현 사단법인 한국예절문화원 원장)와 합동으로 <석가세존의 생애>를 주제로 연작(91작품), 남상민불교자수연구발표전을 서울, 부산, 대구, 울산, 남해, 육사(陸士) 등에서 개최하여 많은 불자들로부터 절찬을 받았다. 백년동안 수련을 통해 거듭나야 함을 깨달았던 그는 '백련거사(百練居士)'라는 법명을 가진 후 빛을 발하는 수많은 불교서적을 편찬하기에 이르렀다.
동국대 불교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수료하였으며, <대승기신론연구회>를 조성하여 연구를 통해 수많은 불교 경전을 해석하고 불교학 연구서를 집필하는 데 황혼을 투자했다. 또한 승가대학, 강남대학교 종교철학과에서 대승기신론의 이론에 대한 강의를 해왔다.
저자 전종식(全鍾植)은 원효의 <대승기신론>이란 탁월한 불교이론으로 그 해석의 정사를 밝혀 주석한 <돈황본 육조단경> 뿐만 아니라, <원각경>, <능엄경>, <금강경>, <대승기신론정해>, <대승기신론의기>,<법성게>, <종밀의 선원제전집도서> 등 경전의 해석에 확고하고 명백한 기준을 세우고자 노력했던 진정한 불교학도이다.

목차

머리말
일러두기

Ⅰ. 서언(序言)

Ⅱ. 육조가 된 동기

Ⅲ. 혜능이 육조로서 법을 설하다

Ⅳ. 육조의 교화 40년

Ⅴ. 육조의 고별(告別)과 멸도(滅度)

Ⅵ. 단경의 부촉과 전수(後記)

Ⅶ. 돈황본 육조단경의 주요내용 종합

Ⅷ. 대승기신론사상

Ⅸ. 참고사항

뒤에 부치는 글

부록 :대승기신론을 통해 본 법성게 연구

각주

Author
Cover Story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