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다시 만나보는 한국의 명시 5 상세페이지


책 소개

<다시 만나보는 한국의 명시 5> 시(詩)는 인간이 구사하는 언어를 보다 아름답게 표현하고자 하는 활동에서 출발을 하였다고 봅니다. 거기에 더해 점진적인 진화를 거듭합니다. 언어의 영역에서 사고(思考)의 영역으로 점차 확대가 진행됩니다. 사유(思惟)의 확장은 곧 철학적 의미를 내포하게 되고, 결국 시는 인간의 내면세계를 담아내는 그릇이 됩니다.
시는 또한 시대를 반영하지요. 우리나라의 초기 현대시는 대부분 나라를 잃은 한을 담고 있습니다. 그 나라는 대부분 [임]이라는 메타포로 표현이 되어 있지요. 한국의 현대시가 발전하고 정착을 하게 된 계기는 아이러니하지만 임을 잃은 슬픔에 담겨있다고 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시(詩)가 선택하는 언어는 대부분 은유를 포함한 숨김의 미학에 있는데, 시대상황이 그럴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되어 버렸으니까요. 그래서 일제치하의 시를 접하노라면 슬픔부터 떠오르게 됩니다.

21세기의 시라는 문학은 양면성을 띠고 있습니다. 무거운 얼굴과 가벼운 얼굴. 사실은 그 두 얼굴도 히잡을 뒤집어 쓴 아랍의 여인들처럼 알아볼 수 없는 그늘 안에 있지요. 더는 대중들이 시를 찾지 않습니다. 무거운 얼굴은 너무 무겁고, 가벼운 얼굴은 천박하다고합니다. 공연예술이 대세를 이루고, 시인들은 더 이상 고개를 내밀지 않습니다.


출판사 서평

좋은 시를 만나면 영혼이 위로를 받고 마음이 편안해 집니다. 한용운 시인은 마음이 편안해 져야 얻을 것이 있다고 했습니다. 바로 힐링은 편안한 마음으로부터 찾을 수 있는 것일 것입니다.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개발되어 있지만, 마음의 평화를 찾고자 한다면 하루에 시 한 수 만나는 게 유익하다는 생각으로 그 근원이 깊은 샘물부터 퍼 나르기로 합니다.
학창시절에 들어봄직한 시인들과 시어들을 만나는 것이 우선은 가장 편안할 듯합니다. 그것들과, 그분들을 만남으로 인해 새로운 세계의 문을 열어 젖혔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마음의 평화를 찾을 수 있다면, 보람찬 일일 것입니다.


저자 프로필

노천명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12년 9월 2일 - 1957년 12월 10일
  • 학력 이화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 학사
  • 경력 서라벌예술대학교 강사
    조선중앙일보 기자

2015.02.1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이상화
1901년 경상북도 대구에서 출생하였으며 호는 무량(無量), 상화(尙火, 想華), 백아(白啞) 등이 있다.
작품으로는 <말세의 희탄>(1922), <단조>(1922)를 비롯하여 <가을의 풍경>(1922), <이중의 사망>(1923), <나의 침실로>(1923)로써 이름을 떨쳤다.
그의 나이 40세에 독서와 연구에 몰두하여 <춘향전>을 영역하고, <국문학사>, <불란서시정석> 등을 시도하였으나 완성을 보지 못하고 43세에 위암으로 사망하였다.

노천명
1912년 황해도 장연에서 태어났다.
6·25전쟁 때는 미처 피난을 하지 못하고 서울에 남아있다 북에서 온 임화, 김사량 등을 만났던 일과 해방직후 문학가동맹에 가담한 죄로 20년형을 받고 투옥되기도 하였다.
이화여전 재학 때인 1932년에 시 <밤의 찬미>,<포구의 밤> 등을 발표하였고, 그 후 <눈 오는 밤>, <사슴처럼>, <망향>등 주로 애틋한 향수를 노래한 시들을 발표하였다.
1957년 재생불능성 뇌빈혈로 투병 중에 별세하였다.

박인환
1926년 강원도 인제에서 태어났다.
1949년에는 김병욱·김경린 등과 동인지 ≪신시론≫을 발간하였으며, 1950년에는 김차영·김규동·이봉래 등과 피난지 부산에서 동인 ‘후반기’를 결성하여 모더니즘운동을 전개하기도 하였다.
1955년 첫 시집 ≪박인환선시집≫을 낸 뒤 이듬해에 심장마비로 죽었다.

목차

<이상화>
단조
가을의 풍경
나의 침실로
이중의 사망
마음의 꽃
독백
비음
빈촌의 밤
조소(嘲笑)
어머니의 웃음
...

<노천명>
가을날
감방 풍경
개 짖는 소리
고독
고별
구름같이
국경의 밤
귀뚜라미
그네

..

<박인환>
이국 항구
일곱 개의 층계
잠을 이루지 못하는 밤
장미의 온도
지하실
태평양에서
행복
회상의 긴 계곡
신호탄
어떠한 날까지
...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