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권일영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동국대학교 경제학과 학사
  • 경력 중앙일보사 근무
  • 링크 공식 사이트

2015.09.1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히가시노 게이고
제134회 나오키상 수상작가. 1958년 2월 4일 오사카 출생. 만능 스포츠맨이자 이공대생이었던 그는 오사카 부립 대학 전기공학과를 졸업한 후, 곧바로 회사에 들어가 엔지니어로 활동하며 틈틈이 소설을 쓴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1985년, 데뷔작《방과후》로 그 해의 가장 뛰어난 추리 작품을 쓴 신인작가에 수여하는 에도가와 람포 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등단했다. 데뷔작의 눈부신 성공 이후 전업 작가로 자리를 굳히고, 마침내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중 한 사람이 된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은 출간될 때마다 많은 화제를 낳고 있다. 첫 작품을 발표한 이래 20년이 넘는 작가 생활동안 60편에 달하는 많은 작품을 써냈지만, 늘 새로운 소재와 치밀한 구성, 생생한 문장으로 매번 높은 평가를 받는 저력 있는 작가이기도 하다. 일본을 대표하는 소설가답게 그의 작품 중 14편이 드라마화 됐으며,《호숫가 살인사건》,《게임의 이름은 유괴》,《비밀》이 영화화될 정도로 그 상품성과 문학성을 인정받고 있다. 또한, 데뷔작으로 받은 제31회 에도가와 람포 상 외에도《비밀》로 1999년 제 52회 일본추리작가협회 상을 수상했으며, 2006년 초에는《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 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주요 작품으로는《레몬》,《환야》,《백야행》,《비밀》 등이 있다.

역자 - 권일영
1987년 아쿠타가와 상 수상작인 무라타 기요코의 《남비속》을 우리말로 옮기면서 번역을 시작, 일본어와 영어로 된 소설들을 주로 번역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게임의 이름은 유괴》 《레몬》 《환야》 《편지》를 비롯해, 미야베 미유키의 《용은 잠들다》 《크로스파이어》 심포 유이치의 《스트로보》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호숫가 살인사건> 저자 소개



GOTH
19세 미만 구독불가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