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문화재지킴이 로즈 발랑 상세페이지

책 소개

<문화재지킴이 로즈 발랑> 『문화재지킴이 로즈 발랑』은 재미있는 스토리에 ‘인문학 똑똑’이라는 부록을 추가하여 제2차 세계 대전과 관련된 역사, 문화, 예술에 대한 지식을 알차게 담았습니다. 근·현대사가 어려운 친구들이 부담스럽지 않도록 핵심적인 내용 위주로 쉽게 풀어썼어요. 비슷한 시기, 아시아와 우리나라에 대한 상황도 다루어 동서양의 근·현대사를 자연스럽게 이어주기까지 한답니다. 로즈 발랑의 일대기가 끝날 즈음이면 어느새 세계사에 대한 지식이 머릿속에 빼곡히 채워져 있을 거예요.


출판사 서평

문화재 따위 몇 개 없어지면 어때?
다시 만들면 되지!

뉴스를 보면 땅속에서 오래된 유물을 발굴해 냈다거나, 잃어버린 문화재를 되찾았다는 소식이 심심치 않게 등장합니다. 문화재가 대체 뭐라고 뉴스에서 알려주는 걸까요. 문화재 좀 잃어버리면 어때서요. 박물관에 가면 문화재가 널리고 널린 데다, 문화재쯤이야 다시 뚝딱뚝딱 만들면 될 텐데요. 문화재가 대체 왜 중요한 걸까요?
《문화재지킴이 로즈 발랑》은 히틀러와 나치스로부터 문화재를 지킨 여인, 로즈 발랑의 실제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 동안, 독일의 아돌프 히틀러와 나치스는 전쟁을 일으킨 것도 모자라 마구잡이로 문화재를 약탈하고 무자비하게 유대인들을 학살했어요. 그런 히틀러와 나치스로부터 예술품을 지켜냈다니 로즈 발랑은 아주 높은 자리에 있었던 사람이겠지요? 하지만 로즈 발랑은 작은 미술관에서 학예사를 돕는 자원봉사자에 불과했어요. 로즈 발랑은 독일군의 예술품 약탈이 잘못된 것이라 생각하며, 예술품을 지키기 위해 용기를 내었습니다. 눈에 띄지 않도록 조심하며 독일군이 예술품을 약탈하는 과정을 감시하고 꼼꼼히 기록했지요. 전쟁이 끝난 뒤 로즈 발랑의 기록 덕분에 프랑스 정부는 독일군이 곳곳에 숨겨 둔 그림이며 조각상, 공예품 들을 찾아낼 수 있었어요.
어떤 친구들은 문화재를 시시한 그릇이나 흔한 그림이라며 시큰둥하게 여길지 몰라요. 하지만 문화재에는 길고 긴 역사와 다채로운 문화를 아우르는 인류의 정신이 담겨 있어요. 만들어진 시대의 특별한 가치가 들어 있지요. 문화재를 잃는 것은 한 시대의 문화와 역사를 통째로 잃는 것이나 다름없답니다. 게다가 문화재마다 담고 있는 가치와 지혜도 달라서, 보잘것없어 보이는 문화재로부터 어떤 새로운 가치가 파생될지 단정할 수 없어요. 문화재는 우리가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멋진 가능성을 품고 있죠.

이렇게 작은 나도 문화재를 지킬 수 있다고요?

프랑스 못지않게 우리나라도 지난한 근현대사를 거쳐 왔어요. 일제 강점기, 일본이 우리나라에서 훔쳐간 예술품은 칠만 점이나 된답니다. 일본은 역사마저도 부정하며 과거에 저지른 죄를 쉽게 인정하지 않습니다. 약탈한 문화재도 합법적으로 넘겨받았다고 발뺌하지요. 하지만 역사를 잊지 않고 증거를 내보인다면 일본도 막무가내로 과거를 부정할 수만은 없어요. 역사를 기억하고 기록해야 돌려받을 권리를 주장하며 문화재를 되찾을 수 있답니다. 자기 자리에서 문화재를 지키기 위해 헌신한 로즈 발랑을 보며, 우리가 할 수 있는 문화재 지킴에는 무엇이 있을지 생각해 봅시다.

로즈 발랑의 일대기에 역사와 문화를 꼼꼼하게 더한 인문학 교양서

《문화재지킴이 로즈 발랑》은 재미있는 스토리에 ‘인문학 똑똑’이라는 부록을 추가하여 제2차 세계 대전과 관련된 역사, 문화, 예술에 대한 지식을 알차게 담았습니다. 근·현대사가 어려운 친구들이 부담스럽지 않도록 핵심적인 내용 위주로 쉽게 풀어썼어요. 비슷한 시기, 아시아와 우리나라에 대한 상황도 다루어 동서양의 근·현대사를 자연스럽게 이어주기까지 한답니다. 로즈 발랑의 일대기가 끝날 즈음이면 어느새 세계사에 대한 지식이 머릿속에 빼곡히 채워져 있을 거예요.



저자 소개

▶ 작가 소개
글 에마뉘엘 폴락
프랑스 역사학자로, 프랑스 기념물 박물관에서 기록물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시기 프랑스 역사에 관심이 많아, 전쟁 동안 활약한 여성에 대한 여러 책을 썼습니다. 펴낸 책으로 《여성 레지스탕스-에이미 존슨》 《여성 레지스탕스-소피 숄》 들이 있습니다.

목차

등장인물 소개
피란길에 오른 루브르 박물관
미술관 스파이
예술품 도둑들
열차 미술관
자유를 되찾은 죄드폼 미술관
예술품 환수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