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스웨트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스웨트

소장종이책 정가11,200
전자책 정가11,200
판매가11,200
스웨트

작품 소개

<스웨트> 2019 이브닝 스탠다드 씨어터 어워즈 작품상
2017 퓰리처상 / 오비 어워즈 Best New American Play
2016 수잔 스미스 블랙번 상 수상작

신자유주의로 인한 노동계급의 붕괴와 인종 간의 갈등
그 안에서도 희망을 놓을 수 없는 우리들의 이야기

알마출판사가 2019년부터 출간되기 시작한 ‘GD(Graphic Dionysus)’는 “아름다운 가상을 만들어내는 활자 극장”을 표상하는 희곡 시리즈이다. 이번에 네 번째로 출간된 『스웨트』 역시 책장을 펼치는 순간 지면에 연출된 무대가 독자의 눈을 사로잡는다. 『고래가 그랬어』 『시사IN』 등에서 일러스트 작가로 활동하고 수차례 독립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우연식 작가의 그래픽으로 재현된 무대와 등장인물들의 캐릭터가 독자들의 ‘아름다운 가상’에 풍부한 상상력을 더하고 있다. 특히 『스웨트』의 번역은 「에어콘 없는 방」으로 벽산희곡상을 수상한 고영범 작가가 맡아 가장 희곡답게 번역되었다. 이 번역으로 국립극단 창단 70주년 기념 레퍼토리로 선정된 「SWEAT 스웨트」의 대본으로도 사용하였다. 희곡을 읽기만 해도 무대에서 연기자들이 주고받을 대사가 생생하게 들리는 듯하다.


출판사 서평

2019 이브닝 스탠다드 씨어터 어워즈 작품상
2017 퓰리처상 / 오비 어워즈 Best New American Play
2016 수잔 스미스 블랙번 상 수상작

신자유주의로 인한 노동계급의 붕괴와 인종 간의 갈등
그 안에서도 희망을 놓을 수 없는 우리들의 이야기

신간 『스웨트』는 영미 연극계를 통틀어 가장 주목받는 극작가 린 노티지의 2015년 작이다. 옮긴이가 밝힌 바와 같이 작품의 제목인 “‘sweat’는 ‘땀’으로 번역될 수도 있고, 우리 말에서 땀이 의미하는 것처럼, ‘노동’으로 번역될 수도 있다.” 모두 2막 16장(전환의 장 포함)으로 구성된 이 희곡은 미국을 배경으로 하지만 우리의 현실과도 긴밀히 맞닿아 있다.

『스웨트』는 펜실바니아 주의 공장지대인 레딩 타운의 한 공장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다루며,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이 발효된 이후인 2000년과 2008년을 오가며 진행된다. 2000년은 미국의 제조업체들이 폐업과 구조조정을 밀어붙이던 무렵이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같은 공장에서 25년 가까이 일해온 삼총사 신시아, 트레이시 그리고 제시는 레딩의 한 바bar에서 하루의 피곤을 풀곤 했다. 2000년의 어느 날 회사는 현장 노동자를 관리직으로 승진시키겠다고 한다. 흑인 여성인 신시아는 인종적, 성적 차별을 벗어나고자 적극적으로 나서는데, 백인 여성인 트레이시는 회사의 정책을 반신반의하며 소극적으로 임한다. 결국 관리직은 신시아에게 돌아가고, 이들 사이의 우정은 금이 가기 시작한다.

이러한 갈등은 회사의 구조조정이 시작되고 공장 라인이 순식간에 폐쇄되면서 절정에 이르러 신시아와 트레이시의 아들인 크리스와 제이슨마저 일자리를 잃는다. 정규직이자 노조원이었던 이들이 해고된 자리에 히스패닉계의 임시직이 들어가면서 노동조합의 투쟁은 점점 힘을 잃는다. 결국, 모두의 삶과 오랜 연대가 녹아 있는 그 바에서 돌이킬 수 없는 사고가 발하고 만다. 그로부터 8년이 지난 2008년 그날 사고의 주인공이었던 세 사람은 바에서 만나고 서로의 상처를 돌아보며 치유의 첫걸음을 내딛는다.

옮긴이의 말에서 밝혔듯이 “이 작품은 바로 이 현상, 노동계급의 붕괴를 가장 작은 사회단위인 개인과 개인의 관계, 그리고 각 개인의 내면의 변화 속에서” 세밀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이때 각 개인은 흑인이고, 히스패닉이고, 백인이다.” 노동자라는 동질성을 가지지만 인종이라는 차별성을 가졌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그들이 안정된 환경에서는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친구였으나, 그 안정이 파괴되자마자 인종적 차별로 깊은 상처를 주게 되고, 모든 문제를 힘없는 히스패닉계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폭력으로 전화한다. 하지만 작가가 주목한 것은 인종 간의 갈등과 그 갈등이 빚은 파국이 아니라 “인종은 다르지만 이웃이자 동료로서 잘 유지되어 오던 사람들의 관계는 이들을 둘러싼 안정된 체제가 붕괴될 때 함께 붕괴되고, 그 과정에서 각 인종에 속한 개인들이 각자 시험에 들고, 고난에 처하게 된다는 사실”이다. 작가 린 노티지의 혜안이 드러나는 지점이다.

이 작품으로 린 노티지는 두 번째 퓰리처상(2017)을 비롯하여 수잔 스미스 블랙번상(2016), 오비어워즈(2017), 이브닝 스탠다드 씨어터 어워즈 작품상을 수상하였고, 2019년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곳을 비추는 작가, 린 노티지
피해자와 가해자 모두에게 깊은 상처를 안기는 차별을 고발하다

『스웨트』로 국내에서 처음 소개되는 린 노티지는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곳을 비추는 작가”, “소외된 이들의 목소리이자 동시대 가장 날카로운 지성”이라는 찬사를 받아 왔다. 극작가 린 노티지가 다뤄온 소재는 실로 다양하다. 「기쁨의 식탁에서 떨어진 부스러기Crumbs from the Table of Joy」(1995)에서는 아내를 잃고 독일여성을 새 아내로 맞아들인 1950년대 흑인 남성 가족의 이야기를 다뤘고, 「속옷Intimate Apparel」(2003)에서는 하숙집에 살면서 사람들의 속옷을 꿰매주면서 사는 20세기 초 흑인 여성의 이야기를, 첫 번째 퓰리처상을 수상한 「폐허Ruined」(2008)에서는 내전 시기의 콩고에서 가해자인 남성들을 상대로 몸과 술을 팔면서 서로를 보호해 주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펼쳐냈다. 그리고 「그건 그렇고, 베라 스타크를 소개합니다By the Way, Meet Vera Stark」(2011)에서는 1930년대 은막의 스타였던 백인 여배우를 시중들어주던 흑인 여성 베라 스타크의 70 평생을 조명한다.

소재들은 이토록 다양하지만, 린 노티지가 이 이야기들을 통해 시종일관 붙들고 늘어지는 건 미국사회 내의 인종차별 문제다. 차별은 피해자를 해칠 뿐만 아니라 가해자 또한 이유 없는 폭력의 주체로 타락시킨다는 점에서 심각한 사회적 질병인데, 노티지는 작품 안에 가까운 관계를 가진 흑인과 백인을 늘 같이 등장시키면서 이 점을 성공적으로 부각시킨다. 『스웨트』(2015)는 그런 면에서 여태까지 해온 작업의 연장선상에 있으면서, 그 주제를 미국 제조업의 몰락이라는 커다란 맥락 안에서 다룸으로써 인종 간 폭력과 계급의 문제가 분리된 것이 아님을 성공적으로 그려냈다. 이 작품으로 두 번째 퓰리처상을 수상한 노티지는 이 상을 두 번 수상한 유일한 여성작가가 되었다.

노동계급의 불안과 다민족사회로 접어든 우리 사회를 비추는 거울
국립극단 창단 70주년 기념 공연 레퍼토리 「여기 미래가 있습니다」의 해외 신작으로 선정

1997년 말 외환위기를 기점으로 빠르게 신자유주의 체제에 편입된 우리 사회 역시 린 노티지가 『스웨트』를 통해서 보여준 문제를 고스란히 노정하고 있다. 이미 우리 사회도 신자유주의에 유린된 노동자들의 이야기가 헤아릴 수 없이 많다. 한진중공업, 쌍룡자동차 등 목숨을 건 투쟁이 이어졌고, 오늘날도 현재진행형이다. 린 노티지의 『스웨트』가 남의 이야기처럼 들리지 않는 이유이다. 특히 노조의 투쟁을 무력화하기 위해 임시직, 대체인력을 고용한 사례는 노-노 갈등으로까지 비화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2018년 현재 결혼이민과 귀화자를 포함 343,797명에 이르는 외국인이 국적을 취득했고, 사업과 취업 등으로 국내에 체류하는 이들까지를 포함하면 훨씬 많은 외국인과 더불어 살아야 하는 상황이다. 이른바 다민족사회로 접어든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들에 대한 차별 역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는 뉴스를 자주 접한 지 오래다. 이러한 현실에서 『스웨트』가 던지는 문제의식과 시사점은 바로 우리에게도 귀한 성찰을 제공하고 있다.

더불어 올해로 창단 70주년을 맞는 국립극단이 린 노티지의 『스웨트』를 창단 70주년 기념 공연 레퍼토리 중 하나로 택했다. “한국 연극의 새로운 미래”를 제시하는 「여기 미래가 있습니다」의 공연작품 중 유일한 해외 신작으로 선정한 것이다. 이 작품의 초연 연출을 맡은 안경모 연출가는 “「스웨트」는 세계적으로 현재진행형인 노동문제, 특히 신자유주의 체제가 인간 노동을 언제든 대체 가능한 상품으로 전락시켜 인간 존엄을 훼손하고 삶의 동기마저 해체시키는 이른바 ‘진공상태’에 이르게 하는 일임을 아프게 그려낸다. 또한 이미 다민족사회로 들어선 우리에게 인종문제가 얼마나 첨예한 갈등을 일으킬지를 예고한다.”고 추천의 말을 전하고 있다.

희곡 작가인 번역가의 희곡다운 번역
독창적인 일러스트로 주목 받는 그래픽 작가의 지면 무대 연출

알마출판사가 2019년부터 출간되기 시작한 ‘GD(Graphic Dionysus)’는 “아름다운 가상을 만들어내는 활자 극장”을 표상하는 희곡 시리즈이다. 이번에 네 번째로 출간된 『스웨트』 역시 책장을 펼치는 순간 지면에 연출된 무대가 독자의 눈을 사로잡는다. 『고래가 그랬어』 『시사IN』 등에서 일러스트 작가로 활동하고 수차례 독립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우연식 작가의 그래픽으로 재현된 무대와 등장인물들의 캐릭터가 독자들의 ‘아름다운 가상’에 풍부한 상상력을 더하고 있다.

특히 『스웨트』의 번역은 「에어콘 없는 방」으로 벽산희곡상을 수상한 고영범 작가가 맡아 가장 희곡답게 번역되었다. 이 번역으로 국립극단 창단 70주년 기념 레퍼토리로 선정된 「SWEAT 스웨트」의 대본으로도 사용하였다. 희곡을 읽기만 해도 무대에서 연기자들이 주고받을 대사가 생생하게 들리는 듯하다.


저자 프로필

린 노티지

  • 출생
  • 학력 브라운대학교
    예일대학교 대학원

2021.05.2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극작가. 1964년에 뉴욕시 브루클린 출생. 피오렐로 라과디아 예술고등학교 재학시 첫 희곡 <베로나의 어두운 면The Darker Side of Verona>을 썼다. 이후 브라운대학을 졸업한 뒤 예일대학 대학원에서 희곡을 공부했다. 그의 주요 작품은 <기쁨의 식탁에서 떨어진 부스러기Crumbs from the Table of Joy>(1995), <속옷Intimate Apparel>(2003), <우화Fabulation>(2004), <폐허Ruined>(2008), <그건 그렇고, 베라 스타크를 소개합니다By the Way, Meet Vera Stark>(2011) 등이 있다. 이 가운데 <폐허>가 그에게 첫 번째 퓰리처상 (2009)을 안겼다.

그는 다양한 소재를 작품에 담으면서 시종일관 미국 사회 내의 인종차별 문제를 다루어 왔다. 이를 통해 차별은 피해자를 해칠 뿐만 아니라 가해자 또한 이유 없는 폭력의 주체로 타락시킨다는 점에서 심각한 사회적 질병이라는 점을 지적해 왔다. <스웨트Sweat>(2015)는 지금까지 해온 작업의 연장선상에 있으면서, 그 주제를 미국 제조업의 몰락이라는 커다란 맥락 안에서 다룸으로써 인종 간 폭력과 계급의 문제가 분리된 것이 아님을 성공적으로 그려냈다. 노티지는 이 작품으로 두 번째 퓰리처상(2017)을 수상했고, 이 상을 두 번 수상한 유일한 여성작가가 되었으며, 2019 《타임》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올랐다.


저자 소개

저 : 린 노티지 (Lynn Nottage)

극작가. 1964년에 뉴욕시 브루클린 출생. 피오렐로 라과디아 예술고등학교 재학시 첫 희곡 <베로나의 어두운 면The Darker Side of Verona>을 썼다. 이후 브라운대학을 졸업한 뒤 예일대학 대학원에서 희곡을 공부했다. 그의 주요 작품은 <기쁨의 식탁에서 떨어진 부스러기Crumbs from the Table of Joy>(1995), <속옷Intimate Apparel>(2003), <우화Fabulation>(2004), <폐허Ruined>(2008), <그건 그렇고, 베라 스타크를 소개합니다By the Way, Meet Vera Stark>(2011) 등이 있다. 이 가운데 <폐허>가 그에게 첫 번째 퓰리처상 (2009)을 안겼다.

그는 다양한 소재를 작품에 담으면서 시종일관 미국 사회 내의 인종차별 문제를 다루어 왔다. 이를 통해 차별은 피해자를 해칠 뿐만 아니라 가해자 또한 이유 없는 폭력의 주체로 타락시킨다는 점에서 심각한 사회적 질병이라는 점을 지적해 왔다. <스웨트Sweat>(2015)는 지금까지 해온 작업의 연장선상에 있으면서, 그 주제를 미국 제조업의 몰락이라는 커다란 맥락 안에서 다룸으로써 인종 간 폭력과 계급의 문제가 분리된 것이 아님을 성공적으로 그려냈다. 노티지는 이 작품으로 두 번째 퓰리처상(2017)을 수상했고, 이 상을 두 번 수상한 유일한 여성작가가 되었으며, 2019 《타임》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올랐다.

그림 : 우연식

만화 작업을 하며 창작자라는 자각을 하기 시작했다. “시스템이란 무엇인가?”와 “관계의 역동성은 어떻게 전개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이미지와 이야기로 풀어내려는 시도를 지속하는 중이며, 《CUBIC》 《Status quo》 등의 책과 일러스트레이션 프린트를 독립서점과 행사 등을 통해 유통하고 있다. 《고래가 그랬어》 《시사IN》 등에서 만화와 일러스트 작가로 활동하였고, 《호랑공주의 우아하고 파괴적인 성인식》 《밤의 얼굴들》 《GV빌런 고태경》 《생애최초주택마련표류기》 등의 표지 및 일러스트 작업을 했다.

역 : 고영범

연세대 신학과를 졸업하고 뉴욕공과대 대학원 Communication Arts 석사학위를 받았다. 다수의 텔레비전용 다큐멘터리를 제작, 연출, 촬영했으며, 단편 영화 [낚시 가다]를 연출하여 2002년 오버하우젠단편영화제 경쟁 부문에 선정되었다. 「태수는 왜?」, 「이인실」, 「방문」 등의 희곡을 썼으며, 「에어콘 없는 방」으로 6회 벽산희곡상을 받았다. 서울예술대학 영화과 겸임교수와 경성대학교 영화과 초빙교수를 지냈으며, 현재는 미국에 거주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STORY 시나리오 어떻게 쓸 것인가』(공역), 『레이먼드 카버: 어느 작가의 생』, 『로버트 로드리게스의 십 분짜리 영화 학교』, 『불안』 등이 있다.

목차

등장인물
공간적 배경 시간적 배경 참고사항
I막
II막
옮긴이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